It comes after Mars CEO Grant F. Reid last year warned that the «global supply chain is broken,» and business needed to make a «huge step change» in order to deliver on the climate targets agreed in Paris and the UN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 이들은 이날 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교육청 소관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비율은 고작 송고 총리가 금리에 대해 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물론, 신중한 성격의 이 총리가 부동산시장 안정에 도움을 주려고 일부러 금리에 대해 언급했을 가능성도 있다. 그렇다면 더욱 적절치 않은 행위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독립적 금리 결정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금통위가 금리를 인상할 필요성이 있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했다고 하더라도 금리를 올리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정부의 압력에 의해 금리를 조정했다는 비난을 피하려는 심리가 작동할 수도 있는 것이다. 최근 서울 집값 문제를 바라보는 당정의 인식은 심각하다. 그도 그럴 것이 집값을 떨어뜨리려고 내놓은 8.27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은 2주 연속 주간 단위로는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다주택자 중과세, 강력한 대출규제,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규제 중심의 투기수요 억제 정책만으로는 서울 집값을 잡는 데 한계를 드러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공급확대의 기치를 든 이유다. 이번 집값 상승은 수도권 극히 일부 지역을 빼고는 서울에 집중된 것이 특징이다. 서울 집값을 잡으려면 서울에 주택공급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서울에서 주택공급을 늘리는 방법은 딱 두 가지다. 재건축·재개발·상업지구 주거 관련 기존 규제를 완화하거나, 신규 택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규제 완화는 정책 변경의 의미로 시장에 전달돼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올 수 있다. 대안으로 거론되는 신규 택지 공급도 서울에 남아 있는 땅이 거의 없어 여의치 않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송고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글로벌 디자이너 브랜드 준지( 송고페덱스컵 현재 1위는 디섐보…로즈·토머스 등 뒤집기 도전20위 우즈도 가능성…우승+페덱스컵 1위 하면 약 130억원코메르츠방크 CEO의 합병 긍정적 발언 전해져…도이체방크와 합병론 탄력합병시 비용절감 및 시너지 효과…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우려

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개성공단 폐쇄 피해 1조5천억원 이상…정부지원 제대로 안됐다»통일부 «개성공단 폐쇄조치는 국가안보상 특단조치…기업에 충분히 지원했다»(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김은경 기자 = ‘남북 경제협력(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문을 닫은 지 오는 10일로 1년이 되지만 공단 입주 기업들의 상처는 여전히 아물지 않은 상태다. 업체들은 1조5천억 원이 넘는 피해액 가운데 ‘공단 가동 중단’ 결정의 주체인 정부로부터 3분의 1도 채 보상받지 못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설비를 회수하지 못한 채 생산이 중단된 데 따른 막대한 금전 손실뿐 아니라 언제 다시 공장을 돌려 재기할 수 있을지 짐작조차 할 수 없는 ‘불확실성’과 장기 실업도 업주와 직원들에게는 큰 고통이다. 그러나 통일부는 개성공단 폐쇄조치는 국가안보를 위한 특단의 조치였다며 피해 기어들에게는 이미 충분히 지원했다고 반박했다. 김 감독은 양의지 대신 이흥련을 선발 포수로 내세웠다. 이흥련은 입대를 앞둔 송고 최근 수년간 Yili는 혁신을 자사 발전을 위한 “핵심” 동력으로 인식하고 있다. 산업 사슬 내에서는 1차, 2차 및 3차 산업을 위한 여러 가지 혁신 방식이 마련됐다. 국제적인 지혜를 조정하고, 미래를 계획하고자 조직 구조를 둘러싼 여러 혁신 기관이 국내외에 설립됐다. Yili는 RABOBANK가 발표하는 “20대 국제 낙농업 기업 명단”에서 수년째 세계 상위 10위 낙농 기업 중 하나로, 아시아 제1의 낙농 기업으로 선정되고 있다. 송고르몽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빈손으로 만나지 않게 돼»프랑스24 «교착상태였던 북핵협상 놀라운 진전»…문 대통령 중재노력 소개RFI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 More than 3,000 business leaders, fisheries representatives and government officials from Denmark, Germany, Iceland, Italy, Canada, China, Morocco, Norway, the Faroe Islands, Japan and elsewhere attended the Forum. Agriculture Minister Dmitry Patrushev read a welcome address from President Vladimir Putin.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삼성과 SK가 모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 등에서 제기한 메모리 반도체의 고점론 등 반도체 시황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자동차 자체 앱보다 신뢰성 있고 편리한 구글·애플 앱 사용 압박 계기될 듯»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하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동맹)가 오는 2021년부터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차량 계기판에 탑재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지난해 1천60만 대를 판매해 세계 어느 자동차 업체보다 많은 차를 판 이 동맹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영체제로 안드로이드를 선정한 것은 지난 10여 년 간 자동차 안에서 스마트폰의 성공 사례를 재현하기 위해 노력해온 구글의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대시보드에 안드로이드 OS가 탑재되면 운전자들은 구글 맵과 앱스토어, 음성인식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의 통합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금정구, 기장군, 양산시에 걸친 회동수원지는 1964년부터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하게 제한됐다. 45년 만인 2010년 1월 시민에게 개방된 회동수원지는 호수 주변을 따라 산책로가 만들어지면서 인기 나들이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부산 길 컨테스트’에서 대상을 받아 부산 최고 산책길로 이미 인증까지 받았다. 1㎞에 걸친 편백 숲에서 상쾌한 피톤치드를 마시고 맨발로 황토 흙길을 밟으며 눈 앞에 펼쳐진 호수 풍경을 바라보며 있노라면 부산 최고의 힐링 명소가 아닐까 싶다. 회동수원지가 인기 산책길로 거듭난 것은 단순히 수십 년간 출입이 통제돼 자연이 잘 보존됐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곳은 예로부터 절경을 자랑하는 숨은 명소였다. 회동수원지의 북쪽 끝이자 수영강으로 흘러드는 시작점인 상현마을에서 남쪽으로 걷다 보면 오륜대(五倫臺)가 나온다. 다섯 노인이 지팡이를 꽂고 놀며 즐긴 곳이라 전해지는데 수원지가 생겨 수몰되기 전에는 석림정이라는 정자가 있었다고 한다. 조선 시대에는 주자학을 공부하는 선비들이 숨어 지내면서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산골짜기 주변을 오륜대라고 불렀다고도 한다.»미국에 동의 구해야…국내 정쟁 가능성»(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9일 «남북정상이 비핵화에 대해 상당한 수준의 합의를 하더라도 합의문에 명기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방 전문가인 김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상당한 수준의 의견 접근이나 대화가 있다고 해도 큰 방향성만 공개하고 나머지는 그 내용을 갖고 미국에 가서 설명하고 동의를 구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김 의원은 «합의된 내용을 기정사실화 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압박하는 모양새가 될 경우 한반도 정세가 어려워질 수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비핵화에 관한 공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보하려 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북한이 핵물질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핵탄두는 어디 있고 원자로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 다 목록으로 만들어 신고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 불가능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그것을 다 공개하기는 어려울 것이고 이 때문에 국내에서 정쟁이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정상이) 좋은 합의를 해도 국내에서 곧바로 정치적으로 뒷받침이 되지 않고 정쟁의 대상으로 휘말리는 부분을 청와대에서 제일 걱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덕수궁 선원전과 미국대사관 사이에 난 좁은 길인 ‘고종의 길’이 2년에 걸친 복원공사를 마치고 1일 시범 개방 형식으로 공개됐습니다. 길이가 120m에 이르는 고종의 길은 덕수궁 서북쪽 구세군 서울제일교회 건너편과 옛 러시아공사관이 있는 정동공원을 잇는 좁은 길인데요. 8월 한 달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는데 입장은 5시 30분까지 가능합니다. 신지예와 고은영은 28세, 33세 청년 여성이다.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난개발 막는 여성청년 도지사’가 슬로건이었다. 성 출장외국인 평등, 낙태죄 폐지, 난개발 반대, 미세먼지, 생태주의 등 진보나 보수를 자처하는 거대 정당들이 잘 다루지 않는 얘기를 의제화했다. 녹색 청년들의 도전은 ‘계란으로 바위 깨기’라고 여겨졌지만, 바위에 균열을 냈다. — 교육·복지 지원은. ▲ 교육 관련 사업도 지원을 받는 조건이 까다롭다. 탈북민 가운데 35세 미만으로 ‘거주지 보호 기간’(하나원 출소 후 5년)에 대학등록금 전액을 면제해주는 제도가 있다. 배움을 원하는 탈북민들이 등록금 걱정 없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제도다. 그러나 나이와 거주지 보호 기간이라는 조건이 탈북민들의 발목을 잡는다. 남북하나재단을 비롯해 여러 기관과 재단이 탈북민을 위한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다. 장학금 지원 사업 역시 생활 형편, 성적 등의 조건을 달아 혜택이 제한적이다. 북한에서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탈북민이 많다. 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고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해야 한다. 탈북민에게 자녀들의 교육 문제도 심각하다. 탈북 청소년 가운데 상당수가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지 못해 학업 능력이 떨어진다. 경제적인 빈곤과 가정불화 등으로 갈등을 겪는 청소년들도 많다.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세심한 정책적 배려가 있었으면 한다. 복지 지원은 내가 입국했던 2004년 당시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좋아졌다. 다만 탈북민의 문화체육시설이 부족한 게 아쉽다. 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생활밀착형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다양하게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탈북민을 위한 시설도 지원해주길 바란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베트남 호찌민에 정보통신기술(ICT) 자회사 신한DS의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DS가 100% 출자한 신한DS 베트남은 ▲ 신한금융그룹 현지 그룹사 대상 글로벌 ICT 서비스 제공 ▲ 베트남 금융 ICT 시장 진출 ▲ 신디지털 금융 사업모델 발굴 및 추진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욱 신한DS 사장은 «현지 금융기관 대상 ICT서비스 확대, 핀테크 기업 발굴, 신규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최적화된 디지털·ICT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총장은 검찰개혁위 권고안을 검토해 조만간 대법원에 비상상고를 청구할 방침이라고 한다. 비상상고는 형사사건 확정판결에서 법령위반이 발견될 경우 검찰총장이 잘못을 바로잡아 달라며 대법원에 직접 상고하는 비상절차다. 비상상고가 청구되면 대법원은 내무부 훈령에 따라 당시 감금을 정당한 행위라고 결정한 과거 판결이 법령해석을 잘못했는지를 다시 심리하게 된다. 법령해석에 잘못이 없다고 판단하면 비상상고를 기각하고, 잘못이 있다고 보면 특수감금 혐의에 대해 내린 과거 무죄판결을 파기하게 된다. 파기 결정이 내려져도 감금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은 피고인에 불리한 방향으로 재판을 다시 할 수는 없다고 한다. 더구나 피고인 박 원장은 2016년 사망해 그에게 미칠 영향은 없다. 다만, 대법원이 과거 법령해석이 잘못됐다며 특수감금 혐의를 인정하면, 형제복지원의 감금이 불법으로 공식 인정돼 피해자나 유족에 대한 명예회복과 국가배상 등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이날 오후 8시 20분께 무대에 오른 굴딩은 «여러분을 봐서 기뻐요. 한국에 처음 온 건데요, 여러분 정말 다정하네요»라며 인사를 건넸다. 이어 ‘애프터테이스트’(Aftertaste), ‘홀딩 온 포 라이프’(Holding on for Life), ‘섬싱 인 더 웨이 유 무브’(Something in the Way You Move), 캘빈 해리스와 작업한 ‘아웃사이드’(Outside), ‘디보션’(Devotion), ‘킵 온 댄싱’(Keep on Dancin’), ‘돈트 니드 노바디’(Don’t Need Nobody), 엘튼 존의 ‘유어 송’(Your Song), ‘익스플로전스’(Explosions), ‘아미’(Army), ‘피규어 8′(Figure 8), ‘온 마이 마인드’(On My Mind), ‘라이츠’, 캘빈 해리스와 부른 ‘아이 니드 유어 러브’(I Need Your Love), ‘번’(Burn)을 연달아 선사했다. 빠른 비트의 ‘아웃사이드’를 부를 땐 격렬한 헤드뱅잉을 선보였다. 감성적인 ‘디보션’을 부를 땐 직접 어쿠스틱 기타를, ‘번’과 ‘피규어 8′에선 일렉 기타를 연주해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아미’를 부르기에 앞서서는 «여러분은 친한 친구와 이곳에 왔나요? 다음 노래는 제 가장 친한 친구를 위한 노래예요. 남자는 오고 가는 거지만, 아 지금은 아니지만요(웃음), 그녀는 매우 소중한 친구거든요»라고 장난스레 소개했다. 굴딩이 ‘지금은 남자가 오가지 않는다’고 말한 데는 이유가 있다.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 보이밴드 원디렉션의 나일 호란 등 숱한 청춘스타와 염문을 뿌린 굴딩은 지난달 연인 캐스퍼 조플링과 약혼했다. 굴딩은 앙코르로 ‘애니싱 쿠드 해픈’(Anything Could Happen)과 ‘러브 미 라이크 유 두’를 선사했다. 이어 «이렇게 열정적인 팬들을 만나서 기쁘다. 몇몇 분은 노래를 거의 다 따라 불러주셨다. 여러분께 어떻게 감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복하게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오랫동안 잊지 못할 것이다. 어쩌면 내년,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고 다음을 기약했다. 동아시아 투어차 일본, 대만에 이어 한국 콘서트를 마친 굴딩은 오는 7일 영국으로 귀국한다. 이날 3천석 규모 올림픽홀에는 2천명이 몰렸다. 어민들의 노력도 좋은 상품의 미역을 생산하는데 한몫한다. 어민들은 미역이 자라는 미역바위에 붙은 패류나 규조류 등을 제거해 미역 포자가 쉽게 붙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기세작업’이라고 하는데 매년 11월이면 해녀들이 호미를 들고 바다로 들어가 바위를 긁어내는 작업을 한다. 포자가 바위에 촘촘히 안착하면 미역의 간격이 좁아져 쫄쫄이 미역으로 성장하게 된다. 이곳 어민들은 자신들이 채취하는 미역이 다른 지역과는 비교되지 않는다고 자부한다. IELTS is one of the world’s most popular high-stakes English language tests, with over three million tests taken in the past year, and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추석인 24일 오후 귀성객에게 세시풍속과 민속놀이를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려고 해미읍성에서 추석맞이 민속행사를 개최한다. 민속놀이 체험장에서는 투호놀이, 윷놀이, 굴렁쇠 굴리기, 제기차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으며, 짚풀공예, 다듬이, 삼베짜기 등 전통공예 시연도 감상할 수 있다. 또 전통복식 입어보기, 인절미 만들기, 가마솥 고구마, 옥수수 시식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펼쳐진다. 국악공연 전문팀인 ‘뜬쇠예술단’이 사물놀이, 모듬북, 퓨전 국악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이준우 서산시문화시설사업소장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며 «추석 연휴 서산 해미읍성을 찾아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41-661-8008

«안심하라» 정부 발표에도 시민 불안…»내일이 두렵다»리알화 가치 폭락에 달러·금 확보하느라 동분서주수입의존 생활필수품 가격 폭등…계란 작년보다 55%↑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수도 테헤란도 올해 여름 전 지구적인 이상고온 현상을 피하지 못했다. 한여름 기온이 보통 섭씨 43도 안팎으로 높은 편이지만 올해는 특히 더 더웠다. 이란 기상청은 최근 여름이 시작된 6월22일부터 한 달간 테헤란의 평균 기온이 예년보다 섭씨 2.2도나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6일(현지시간)에도 테헤란 한낮의 수은주는 섭씨 45도에 가까웠다. 이날 테헤란 시민들은 다른 나라의 대도시 못지않은 폭염 속에서도 엄습하는 불안과 두려움에 서늘한 냉기를 느꼈다. 이튿날부터 미국의 대이란 제재가 다시 부과되는 탓이다. 제재가 부활하기도 전부터 이란의 경제는 얼어붙기 시작할 정도로 그 위력은 이란 국민의 삶을 바짝 압박했다. 미국의 제재로 달러 수입원인 원유 수출이 막히면 ‘환란’이 일어날 것이라는 불안이 이란 전역을 휩쓸면서 이란 리알화의 가치가 곤두박질쳤다. 리알화 가치가 폭락하자 무역업자들이 수입을 중단했다. 제조업이 부진한 이란에서 수입이 끊긴다는 소식은 물자 부족 사태가 벌어진다는 예고다. 불안해진 이란 시민들은 앞다퉈 안전자산인 달러와 금을 최대한 확보하느라 동분서주했다. 수입에 크게 의존하는 생활필수품의 가격도 폭등했다. 6월 말 기준 계란 가격은 한 해 전보다 55%, 버터는 35%, 오이는 75% 나 올랐다. 이란인들이 쓰는 텔레그램 뉴스 채널엔 5일 «전량 수입하는 펄프 재고가 2개월 치밖에 남지 않았다. 화장지와 A4 용지가 곧 슈퍼마켓에서 떨어질 것이다»라는 메시지가 전파됐다. 테헤란의 한 대형 마트에선 최근 회원들에게 «제재가 시작되면 수입이 중단되는 물품이 있으니 미리 사두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서양화가 천경자(1924∼2015) 그림 한 점이 19일 국내 경매에서 20억 원에 팔려 작가 최고가를 경신했다. 천경자 ‘초원Ⅱ’(1978)는 이날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9월 경매에서 전화로 20억 원을 부른 응찰자에게 낙찰됐다. 작가 별세 이듬해인 2016년 경매에서 17억 원에 팔린 ‘원’(1962)의 기록을 2년 6개월 만에 넘어선 것이다. 세로 105.5cm, 가로 130cm인 ‘초원Ⅱ’는 작가가 코끼리와 사자, 얼룩말, 수풀 등이 어우러진 아프리카 초원 풍경을 다채로운 색깔로 담아낸 작품이다. 발가벗은 여인이 코끼리 등에 엎드린 모습도 보인다. 2007년 12억원으로 작가 경매가를 경신한 ‘초원Ⅱ’는 ‘원’에게서 최고가 기록을 다시 빼앗아 온 셈이 됐다. ‘초원Ⅱ’를 놓고 뜨거운 경합은 없었으나, 손이천 수석경매사가 낙찰을 알리는 순간 현장에서는 박수가 나왔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사인 라이엇게임즈가 내달 서울 종로 그랑서울에 LoL 플레이어를 위한 ‘LoL 파크’를 오픈한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올해를 ‘창원방문의 해’로 정한 창원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관광지 송고 (더저우, 중국 2018년 8월 30일 AsiaNet=연합뉴스) 당신이 꿈꾸는 집은 어떤 집인가? 공상 과학, 녹색 에너지, 기술 연결성 등, 최근 이와 같은 초현대적인 집이 Solar Decathlon China 2018(SDC 2018)에서 선을 보였다. SDC 2018은 8월 3~17일 중국 산둥 성 더저우에서 개최됐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와 관련, 일각에서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조속히 추진한다고 하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송고»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한국은 일제 강점기, 6·25전쟁 때 많은 국민이 난민이 돼 해외를 떠돌았으며, 생판 모르는 타국민의 도움으로 이국땅에 정착한 역사가 있다. 역지사지한다면 정치적 박해와 목숨의 위협 때문에 고국으로 돌아갈 수 없는 난민을 무조건 혐오하는 것은 어려울 때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아 수출 대국이 된 나라의 국민이 취할 도리가 아니다. 지난 14일 제주도에서 예멘인 23명이 난민으로 인정받지는 못했지만 1년 동안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았다. 다음 달에는 제주도에서 난민신청을 한 예멘인 전원에 대한 심사결과가 마무리된다. 어려움이 막심할 난민에게 크지 않더라도 진정하고 따뜻한 호의를 보이는 아량이 있어야 문화 국민이다. 송고 — 육아는 여성 책임이라는 전통적인 인식이 여전히 남아있다. 소규모 영세업체나 자영업에서는 현실적으로 여성이 일하면서 아이를 키우기가 어렵다. ▲ 맞춤형 보육확대, 중소기업과 비정규직 육아 지원, 일·가정 양립 등에 관한 제도는 이미 있다. 제도로 할 수 있는 부분과 인식, 문화가 바뀌어야 하는 부분이 있는데 후자는 정부가 손댈 수 없고, 갈수록 어렵다. 선진국에서 100년 걸려 바뀐 인식을 우리는 30년 만에 바뀌기를 원하는 것 같다. — 개별정책들을 집행하는 데 문제는 없는가. ▲ 재원이 문제다. 예를 들어 육아휴직 급여나 출산휴직 급여, 아빠 육아휴직 급여 등은 고용보험기금에서 나온다. 고용보험도 전형적인 사회보험이라서 재원이 세금이 아니라 근로자의 소득으로 만들어진다. 정부는 전액이 아니라 일부만 도와주는 구조로 되어있다. 정책이 확대된 상황에서 재원이 모자라게 되면 결국은 조세에 기댈 수밖에 없다. — 사교육비 지출이 주범으로 지목되는데. ▲ 과도한 사교육비 지출은 저출산의 원인이 아니라 저출산과 함께 일어나는 현상이다. 결혼을 늦게 하고 출산을 최대한 미루다 보니 출산 연령이 30대 후반으로 넘어간다. 나이가 들면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져 있는 경우가 많아 아이에게 비용을 많이 들인다. 고가의 명품 유모차를 사들이는 것처럼 아이에게 필요 이상의 과잉 투자를 하는 것은 여유가 되기 때문이다. 사교육비 지출을 많이 하는 것도 이런 맥락이다. — 중앙정부나 지자체에서 여러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그런데 주민들은 그런 정책이 있는지 잘 모른다. ▲ 홍보가 확실히 부족하다. 당연히 강화돼야 한다. 아이를 낳으면 바로 등록이 돼서 출산지원금이 나오고 아이사랑카드가 발급된다. 영아들의 예방접종, 병원방문 비용 등이 그 카드로 결제된다. 이런 식으로 홍보가 필요 없이, 주민들이 몰라도 자동으로 주어지는 서비스를 충실히 제공하고 나서 홍보를 강화하는 것이 순서다. — 인구 구조적으로 볼 때 해결방안이 없다. 그렇다고 해서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 현 상황에서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 단기적으로는 지금 나와 있는 정책 중에서 효과가 있는 개별정책들을 모아 다방면으로 묶어서 하나의 정책 목표를 달성하는 단위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면 아직 혜택을 충분히 누리지 못하는 중소 영세사업장에서 엄마들이 일하면서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고용보험기금을 확충한다든가, 직장 문화를 바꾸는 근로 감독을 강화한다든가 하는 것 등이다. 장기적으로는 과거의 국가 주도적이고 경제 발전적인 목표에서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다른 목표로 대체할 필요가 있다. 저출산 정책을 시행하는 정부 조직, 정책 기획부터 집행, 평가하는 체계를 점검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해야 할 일이다. 시대가 달라졌으니 국가가 나서서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을 솔직히 인정해야 한다. 저출산 ‘극복’이라는 표현을 쓰는데 ‘극복’할 문제가 아니라 어느 정도는 ‘적응’할 필요가 있는 문제이다.

국방부 당국자는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부가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이 NLL을 고려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풍기기 위해 남북 각각 40㎞로 설정됐다고 했다가 남북 길이가 잘못 표기된 사실이 드러나자 뒤늦게 말을 바꿨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남측 덕적도와 북측 초도를 기준으로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을 설정한 근거가 불분명하다는 지적도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NLL 기준 해상 면적으로 보면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에서 남측 해상이 북측 해상보다 훨씬 넓다는 지적에 대해 «북한 황해도 해안에는 해안포 등이 집중적으로 배치돼 있어 단순히 해상 면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도 기자들에게 배포한 휴대전화 문자를 통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은) 해상뿐만 아니라 육상의 포병과 해안포까지 중지를 고려한 것으로 완충구역 내에 북측은 황해도 남쪽 해안과 육지에 해안포와 다연장 포병 등이 배치된 반면, 우리 측은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도에 포병 화력과 서해 상 해안포가 배치돼 있다»며 «완충 수역에서 제한되는 군사활동은 해상에서는 함포사격과 함정기동훈련, 도서와 육상의 해안지역에서는 포병과 해안포 사격 중단 등이 해당하는 바, 단순히 해역의 크기만으로 비교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서천=연합뉴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추석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씨큐리움 한가위 전통 놀이마당’ 문화행사를 23∼26일(24일 제외) 개최한다. 해양생물과 민속놀이의 연계문화체험이라는 주제의 이번 행사는 전통놀이와 해양생물을 이용한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한다. ‘전통놀이 체험마당’은 씨큐리움 야외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등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23일과 25일은 씨큐리움 로비에서 현장 접수를 통해 ‘해양생물 손거울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안용락 전시교육실장은 «추석에 고향을 찾은 지역민과 서천을 찾은 방문객이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해양생물과 우리의 전통놀이 체험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명절의 여유를 즐기는 뜻깊은 시간을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고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0시 5분께 청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카운터에 있던 현금 등 190만원 상당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이날 이 편의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한 A씨는 야간 근무 교대를 하자마자 금품을 훔쳤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말 그대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이다. 아시안게임을 끝내고 곧바로 한국으로 돌아와 ‘벤투호 A매치’에 참가한 뒤 지난 12일 잉글랜드로 복귀한 손흥민(토트넘)이 이번에는 이탈리아로 날아가는 숨막히는 행군을 이어간다. 토트넘은 오는 19일(한국시간) 오전 1시 55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 스타디움에서 인터 밀란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을 치른다. 아시안게임 이후에도 손흥민은 엄청난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과 11일 칠레전을 끝내고 잉글랜드로 복귀한 손흥민은 지난 15일 리버풀과 정규리그 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하며 남다른 체력을 과시했다. 휴식이 필요할 만도 하지만 손흥민은 곧바로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를 위해 이탈리아로 향했다. 팀 사정상 손흥민이 쉴 수도 없었다. 골키퍼 위고 요리스를 비롯해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가 부상으로 이번 원정에서 빠졌고, 키런 트리피어와 토비 알데르베이럴트는 전술적인 이유로 데려오지 않았다. 주전급 선수 5명이 결장하다 보니 팀 공격의 핵심인 손흥민으로서는 밀라노 원정에서 빠질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인터 밀란전에 이번 시즌 처음으로 선발 출전할 가능성도 커졌다. 여야 당 대표로 돌아온 역전의 노장들에게 소리(小利)를 탐하기보다 대의(大義)를 좇는 큰 정치를 보고 싶다. 모두가 청춘을 민주화운동에 바친 민주주의자들이고, 각료로서 국정에 참여한 경험도 있고, 동지로서 함께 한 인연까지 있다. 젊은 시절의 야망이 경륜으로 담금질 되었음을 증명하고, ‘올드 보이들’의 새 정치를 보여주기를 바란다. 송고 — 오월천은 노래 가사에 비틀스, 건즈앤로지스 등 전설적인 록밴드를 많이 언급하고 있어요. ‘OAOA’의 가사에는 ‘로큰롤이 영원할 거라 믿어’라는 대목도 있고요. 록이라는 장르에 대한 사랑이 느껴집니다. 대만에선 록 음악이 아직 주류인가요? ▲ (아신) 대만에선 특정한 장르가 인기를 얻진 않아요. 음악 팬들은 다양한 장르를 골고루, 평균적으로 좋아하죠. 또 중화권에서는 가수들이 록 장르를 들고나와 프로모션하는 경우가 많아요. 사전 합의문이 만들어지는 여느 정상회담과 다르다. 합의문 초안은 많은 빈칸이 남겨진 채 회담 탁자에 오를 것이다. 빈칸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문구가 채워질지, 체제보장 내용이 명기될지, 아니면 흐릿하게 뭉개질지는 정상 담판이 좌우한다. 두 정상이 회담장으로 걸어가는 순간까지도 참모들은 «주사위는 던져졌다»는 말만 해야 할지 모른다.

이 부회장은 또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도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경영진과 주주뿐 아니라 정규직 사원들에게도 비정규직의 존재는 싫지 않다. 자신의 상대적인 고임금은 비정규직의 저임금에 바탕을 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불황기에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서면 자기 대신에 회사에서 나가줄 비정규직이 있어 안심이다. 정규직들은 비정규직을 보면서 때로는 상대적 우월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들보다는 학벌이 더 좋고, 훨씬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했다는 데서 오는 자부심이기도 하다. 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KBS홀·장충체육관 물망…인천·광주·고양·창원 등 유치 경쟁삼지연관현악단, 친밀감 주는 새 레퍼토리 선보일듯 (서울=연합뉴스) 이웅 임수정 기자 = 북한 예술단이 8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이 명시됨에 따라 공연 준비가 본격화할 전망이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초강력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이 과거 슈퍼 태풍의 악몽을 떠올리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이시이 게이치(石井啓一) 국토교통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내년 5월 황금연휴 기간까지는 완전 복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전용도로의 완전 복구에 시간이 걸리는 것은 유조선에 부딪히면서 한쪽 방향의 차로 부분이 완전히 절단되면서 가운데 설치된 철로 쪽으로 밀려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시이 국토교통상은 간사이공항의 태풍 피해로 방일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들 우려가 있다면서 오는 21일부터 1개월간을 ‘간사이 관광객 유치 캠페인 기간’으로 정한다고 밝혔다. 간사이 지역 방문객의 절반을 차지하는 한국과 중국의 9월 말~10월 초 추석 등 연휴 관광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전체 탈북민 수 3만2천여 명…김정은 체제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정착과정의 가장 큰 애로는 ‘취업’…공공기관부터 채용 꺼려»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회장 등 4대 그룹 총수들도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길에 동행했습니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밝은 표정으로 가방을 든 채 전용기에 올랐는데요. 방북단에 경제인들이 대거 동행함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기반으로 한 경협 논의가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이렇게 되면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거쳐 연내 종전선언까지 마무리해 ‘돌이킬 수 없는’ 정도로 진도를 내겠다는 구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 송고 «In an increasingly competitive marketplace, companies are challenged to maintain and grow their customer relationships on a global basis,» said Mr. Simon Yoon, AVP Sales S. Korea, VVDN Technologies. «The local presence in S. Korea will allow us to better understand the customer requirements and thus help us in providing deliverables to our customers as desired.» 앞으로 2주가 확산 고비이다. 모든 감염병과 마찬가지로 메르스는 초기 대응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3년 전 정부, 보건당국, 의료계의 미흡한 대처로 여러 명이 목숨을 잃었고, 당국이 관련 정보를 제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사회 혼란이 극심했다. 허술했던 대응의 결과를 반면교사 삼아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 다행히 이 환자는 공항에서부터 직접 병원을 거쳐 격리돼 지역사회에 노출되지는 않았다. 보건당국은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접촉자 조사와 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하며, 메르스가 유행하고 있는 중동지역 직항 항공기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국민도 질병관리본부가 권고하는 메르스 예방 행동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추석을 앞두고 이동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당시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도록 국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고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넘겨야 할 것이다. 송고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재정난으로 교도소 환경 개선 거의 이뤄지지 않아(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또다시 교도소 폭동이 일어나 최소한 7명이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부 파라 주 아우타미라 교도소에서 전날 새벽 재소자들이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이 이를 제지하자 폭동을 일으켰다. 폭동 과정에서 재소자들끼리 충돌해 6명이 살해됐으며 다른 1명은 불에 타 숨졌다. 부상자 3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사회 본문배너 경찰은 재소자 16명이 교도소 환기구를 통해 탈옥을 시도하다 적발됐으며, 이후 120여 명이 폭동에 가담했다고 전했다. 이 교도소의 수용 능력은 200여 명이지만 현재는 370여 명이 수감된 것으로 드러났다. 해상의 완충구역 범위도 동해 80㎞, 서해 135㎞에 달한다. 서해에는 남측 덕적도 이북에서 북측 남포 인근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이다. 동해에는 남측 속초 이북에서 북측 강원도 통천 이남까지 해상이 완충구역으로 설정됐다. 이들 해상 완충구역에서는 포사격과 해상 기동훈련이 중지된다. 북한 강령반도와 해주 일대에 설치된 해안포의 포구 덮개와 포문 폐쇄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 완충구역을 기동하는 남북 함정과 경비정은 함포의 포신에 덮개를 씌우도록 했다. 특히 서해에서는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북도서 뿐 아니라 북방한계선(NLL)도 이 완충구역에 들어간다. 남북이 이번 합의를 제대로 준수한다면 NLL 인근 수역으로 남북 함정이나 경비정의 기동훈련은 중지되고, 해병대의 서북도서 방어 K-9 등 포사격 훈련도 못하게 된다. 이에 국방부는 «NLL 일대의 일상적인 경계작전 및 어로보호 조치 등은 현행대로 유지된다»면서 «서해에서 발생 가능한 위협에 대해서는 기존과 동일한 수준의 대비태세는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오는 21일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서울에서 어느 정도의 신규 주택 공급 목표가 제시될지 주목된다. 19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현재 양측은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 발표를 앞두고 정책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부는 신규 주택공급 효과를 높이려면 강남권 등 양질의 입지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신규 택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최근 서울시는 회의에서 국토부에 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아도 도심 내 유휴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6만2천호를 공급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서울시가 공급할 수 있다고 밝힌 곳은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등 시유지와 유휴부지, 사유지 등이 포함된 20여곳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의 이같은 제안은 그린벨트 해제는 절대 안 된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읽힌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상업지역 내 주거비율을 기존 80%에서 90%로 높이고, 준주거지역에서는 용적률을 400%에서 500%로 올려 공공임대주택 등 주택공급을 확대한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국토계획법상 상업지역에서 주상복합을 지을 때 연면적 중 주거용의 비율 상한은 90%이며 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은 상한이 500%로 설정돼 있다. 서울시는 이 법정 한도보다 낮게 설정해 도심 인구 과밀을 막았는데, 이를 법적 상한까지 풀어주겠다는 것이다. 물론, 사업자가 이 상한까지 주거비율이나 용적률을 받으려면 그에 비례해 임대주택을 더 지어야 한다. 국토부는 서울시의 이같은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다만 강남 유력지역 그린벨트를 풀어 신규 택지를 확보하는 것에 비해서는 개별 택지가 너무 작아서 효과가 크지 않으리라고 우려하는 분위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은 서울시와 계속 실무 협의를 하고 있다»며 «21일 발표 전까지는 최선의 결과를 내놓기 위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he integrated coverslipper oven delivers unmatched glass-slide drying times of just 5-minutes providing immediately dry slides to pathologists for quicker diagnosis. 52시간제로 ‘저녁만 있고 저녁밥 없는 삶’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이를 기우로 만들려면 생산성을 올려야 한다. 생산성은 기업 주도의 기술혁신뿐 아니라 근면, 창의 등 근로자 개인의 노력과 힘으로도 올라간다. 52시간제로 여가만 늘지 않고 곳곳에서 생산성을 높이는 새 관행이 시작돼야 한다. 이 대목이 바로 ‘다이내믹 코리아’의 에너지를 다시 분출해야 할 지점이다. ▲ 기업은행[024110]은 19일 더존비즈온[012510]과 ‘중소기업을 위한 디지털 금융 구현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 은행 방문과 서류 제출 등 대출 절차를 간소화하고 신용평가 정확도를 높이는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아마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에 이어 조만간 전세계의 이목을 끌 또 다른 비핵화 관련 초기 이행조치를 취할 것이다. 핵시설 동결을 선언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을 수용하는 것은 쉽게 예측 가능한 조치다. 북미정상회담에서 밝힌 대로 미사일시험장 일부도 폐쇄할 것이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언급대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일부 해체나 국외 반출 같은 ‘깜짝 카드’를 내놓을 수도 있다. 혹은 한미 정보당국이 이미 파악한 시설 외에 숨겨진 우라늄 농축시설 등 비밀 핵시설 일부를 전격 공개할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북한의 비핵화를 과연 믿을 수 있겠느냐’는 논란이 완전 사그라들지는 않을 것이다. 실제로 이인상이 그린 구룡연도(九龍淵圖)와 겸재 정선이 남긴 구룡연도를 비교하면 이인상 그림은 희미하고 소략해 보인다. 이인상은 구룡연도에 «색택(色澤)을 베풀지 않았거늘, 감히 게을러서가 아니라 심회(心會)가 중요해서»라고 썼는데, 이는 일부러 빛깔과 광택을 입히지 않아도 마음으로 깨달아 안다는 의미다. 이처럼 이인상은 생애와 시대 배경을 두루 알아야 그림과 글씨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저자가 문헌고증학에서 출발해 예술사회학, 미술사학으로 관심의 폭을 넓혀가며 통합인문학을 시도한 까닭이다. 각종 문헌을 바탕으로 이인상이 남긴 그림과 글씨를 샅샅이 조사한 그는 미술사학계에 널리 퍼진 여러 견해에 대해서도 반론을 펼친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신한은행을 비롯한 영국 런던 소재 한국계 금융기관들이 유엔 산하 다국적 금융기관과 대출 약정을 체결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나는 결코 여론 및 지지도 조사 등에 과도한 관심을 두거나 집착하지 않았다. 그렇다면 약한 지도자일 뿐이다. 지지율 등락에 관심을 두는 것은 지도자의 일이 아니다»(리콴유 싱가포르 전 총리). 권위주의 냄새를 물씬 풍기는 이 말은 현대 민주정치체제의 지도자가 갖춰야 할 소양 측면에서 절반은 옳고, 절반은 동의하기 어렵다. 여론에만 신경을 쓴다면 리더가 제대로 일을 추진하기 힘들 것이고, 민심을 떠난 지도자의 역할 수행도 상상하기 힘들다. 글로부 송고(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주북 러 대사 «전적으로 긍정 평가»…하원 외교위원장 «누구도 방해해선 안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정계는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평양공동선언문 내용을 ‘예상을 뛰어넘는 상당한 성과’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합의 이행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유소연(27)이 첫날 4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18홀 경기를 마친 뒤 «첫날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좋은 시작인 것 같다. 보기 두 개가 있었지만 좋은 샷, 좋은 퍼팅도 있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전체 수출의 95%가 자사 브랜드 제품이 아닌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이었다. 독자 브랜드로 경쟁하는 게 아닌 OEM 생산 방식은 당장 많은 돈을 벌게 해줬지만, 나이키나 리복 등 외국 업체가 이른바 `갑이’었기 때문에 거래계약이 해지되면 모든 게 끝나는 함정과도 같았다. 노사분규까지 더해지면서 신발산업의 중심에 있던 부산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삼화고무, 진양화학, 태화고무, 대양고무 등 쟁쟁하던 회사가 도산할 수밖에 없었다. 1980년대까지 수출 실적 선두를 지키던 삼화고무는 수출주문 감소와 자금난 탓에 1992년 9월 신발회사 가운데 제일 먼저 도산했다. 진양화학은 최대 신발 수입국이던 미국이 한국의 신발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아 1983년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경영 합리화 과정과 구조조정 등을 거쳐 1992년에 신발 생산을 완전히 중단했다. 1989년 기준 연 매출이 1천245억원이던 태화고무도 1991년에 나이키가 거래를 중단하면서 경영난이 심각해져 1994년에 신발 생산을 중단했다. 신발회사가 있던 곳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부분이 그 자취를 감췄고,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보냈던 사람들은 당시 회사에서 늘 듣던 이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인류가 신발을 신고 다니는 한 신발사업은 망하지 않는다.» 앞서 이날 청문회 질의 시작 전부터 자료제출, 청문회 일정 문제 등과 관련해 여야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후보자의 자료제출이 부실해 청문회를 하기 어렵다는 야당 의원들과, 자녀의 학교생활기록부까지 제출하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맞받아치는 여당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여당에서는 요청 자료의 송고겨레말큰사전편찬회, ‘남북한 언어차이 극복방안’ 세미나서 발표김성재 통준위 분과위원장 «탈북민 의사소통 문제 해결방안 필요»(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 분단이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내년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된 ‘버닝’을 연출한 이창동 감독이 다음 달 아카데미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현지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특강을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은 2018년 가을학기에 미 주요 대학 영화학과 학생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코리언 시네마 투어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김종관 감독(9월), 이창동 감독(10월), 명필름 심재명 대표(11월)가 초청돼 AFI, 채프먼, UCLA(LA 캘리포니아대학),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CI(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영화학과 등을 찾아가며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국영화 홍보사업이다. 그동안 류승완, 정주리, 박찬욱, 김지운, 윤가은, 최동훈, 황동혁 감독 등이 초청돼 미국의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에는 아카데미에 출품하는 ‘버닝’을 현지 영화학도들에게 소개하는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LA한국문화원 김낙중 원장은 «미국 내 최고의 영화학교에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친밀도를 넓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특히 ‘버닝’을 홍보함으로써 효과가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프먼 대학교 영화·미디어아트 학과는 2015년부터 ‘한국영화의 오늘’이란 주제로 정규과목을 편성했다.

Також до вашої уваги:

{Теґи: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