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에브리바디~ 성불하십시오~» 19일 대한불교조계종 본산 조계사에 평소 듣지 못한 색다른 염불 소리가 울려 퍼졌다. 조계종 교육원은 이날 대웅전 앞마당 특설무대에서 학인 스님들이 염불 실력을 겨루는 ’2018년 조계종 학인 염불시연대회’를 개최했다. 조계종 기본교육기관인 승가대학에 재학 중인 학인 스님 277명이 참가한 예선을 통과한 개인 12명, 단체 8팀이 본선 무대에 올랐다. 경연은 개인부와 단체부 각각 전통염불과 창작염불로 나눠 진행됐다. 기존 전통염불을 편곡하거나 새로 구성한 창작염불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단체부 창작염불 부문에 참가한 청암사 승가대학 ‘청출어람’ 팀은 ’2018 묘법연화경’을 선보였다. 앳된 비구니 스님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염불을 외다 돌연 깜찍한 율동과 함께 «조계사에 왜왔니 왜왔니 왜왔니~»라며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를 개사한 내용으로 객석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에브리바디~ 박수 쳐주세요»라고 호응을 유도하고 랩까지 선보였다.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지방의원의 활발한 입법활동을 위해서는 의원 개인별 보좌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 금지 대상은 모피로 만들어졌거나, 모피가 부분적으로라도 쓰인 의류·핸드백·신발·모자·귀마개·보석류·열쇠고리 등이다. 다만, 중고 모피제품은 판매가 허용된다. 조례 제정을 주도한 밥 블루멘필드 시의원은 «이번 결과는 바람직한 입법상의 승리이자 도덕적 승리»라고 말했다. 그는 » 송고(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100세를 바라보는 아버지가 65년 만에 두 딸과의 약속을 지켰다. 구상연(98·충남 논산시 채운면) 할아버지는 25일 외금강호텔에서 열린 개별상봉에서 북측의 딸들에게 준비해온 꽃신을 전달했다. 구 할아버지와 동행한 둘째 아들 강서(40)씨는 «꽃신을 개별상봉 때 전달했다»면서 «그런데 두 분은 별다른 말이 없으시더라»고 전했다. 헤어질 때 각각 6살, 3살이던 북측의 딸 구송자·선옥 씨는 어느덧 71세와 68세의 할머니가 돼 있었다. 구 할아버지는 65년 전 헤어질 때 두 딸에게 «고추를 팔아 예쁜 꽃신을 사주겠다»고 약속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국립중앙과학관, 사체 기능 요청…대전도시공사 «기증 긍정적 검토» 조코위 대통령은 «우리는 주권을 유지하고 천연자원을 지켜낼 것»이라면서 «(이 자원들은) 가능한 인도네시아 국민의 번영을 위해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4년 대선에 이어 이번 대선에서도 조코위 대통령의 강력한 맞수로 등장한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 당) 총재 역시 민족주의 감성을 자극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그는 «인도네시아의 부는 인도네시아 국민을 위한 것이지 타국을 위한 것이 아니다. 우리는 타국의 하수인, 종, 노예가 되길 원치 않는다»면서 외국이 인도네시아의 자원을 착취하도록 놓아두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현지 전문가들은 외국 기업의 투자 유치를 저해하는 부작용을 고려하더라도 인도네시아에선 경제민족주의가 효과적 득표전략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인도네시아 법률회사인 크리스천 테오 앤 파트너스의 광업 담당 변호사 빌 설리번은 «인도네시아 국민 대다수는 외국의 투자를 나쁜 것이나 엄격히 통제해야 할 필요악으로 간주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2014년 대선 당시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모든 정당과 정치인이 극단적인 자원 민족주의를 내세울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마스의 조달 및 지속가능성 최고 담당자(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인 배리 파킨(Barry Parkin)은 «상품과 관련해 사용되는 대부분의 농업재료는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 재료들의 원산지가 불분명하고 거래 기반으로 형성된 가격으로만 구매되는 상품들의 시대는 사실상 끝나고 있다는 생각이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 전문가들은 중국의 미 채권 보유량 감소가 본격적인 무역 전쟁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분석했다. 증권사 내셔널 얼라이언스의 채권담당 이사 앤드루 브레너는 «이건 반올림 오차 수준의 미미한 감소다. 만약 중국이 미국의 관세에 반발을 표시하고 싶다면 곧장 채권을 매각하는 식으로 대응하진 않을 것»이라고 미 송고기자 출신 첫 청장 취임 간담회…»현장이 원하는 바 정책 반영»"문화재청 선입견 걷어낼 것…가야사, 서두르지 않아»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

About OUE Limited OUE Limited,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SGX-ST: OUE), is a diversified real estate owner, developer and operator with a real estate portfolio located in prime locations in Asia and the United States. OUE consistently grows its business by leveraging its brands and proven expertise in developing and managing landmark assets across the commercial, hospitality, retail, and residential sectors. In March 2017, OUE acquired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formerly known as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 a listed integrated healthcare services and facilities provider, expanding its portfolio into the healthcare sector. With its core strategy of investing in and enhancing a stable of distinctive properties, OUE is committed to developing a portfolio that has a strong recurrent income base, balanced with development profits, to enhance long-term shareholder value. OUE is the sponsor of OUE Hospitality Trust and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살비니·디 마이오 부총리, 모스코비치 집행위원에 ‘분통’(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이 최근 유럽에 불고 있는 포퓰리즘(대중 영합주의) 바람을 경계하며 언급한 ‘리틀 무솔리니’ 발언에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의 실세인 두 부총리가 단단히 뿔이 났다. 프랑스 출신의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담당 집행위원은 13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퓰리스트들이 발호하는 요즘 유럽의 분위기는 1930년대와 매우 유사하다»며 «군화 발자국 소리나 히틀러는 없지만, 아마도 ‘작은 무솔리니들’은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근인 마장면 장암리에 도자기 전시와 카페 등이 복합된 공간인 이진 상회가 뜬다는 소식을 접하고 발걸음을 옮겼다. 앞쪽에는 멋스러운 도자기 작품들이 즐비해 기쁨을 줬다. 또 작은 뜰마다 차지하고 있는 소품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취향에 맞는 밥집도 구석마다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인도 음식과 서양 음식 등을 골라 먹을 수 있는 재미도 있다.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부 고창군과 국제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이 내년 말까지 고창 무장면에 ‘농어촌 놀이터’를 만든다. 고창군이 부지를 제공하고 세이브더칠드런이 놀이터를 지어준다. 송고 김 위원장이 4월 판문점 회담 때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 땅으로 건너왔지만 판문점이라는 특수 공간이라는 점에서 서울 답방은 차원을 달리한다. 2000년 이후 3명 대통령의 잇따른 평양 방문에 이어 비로소 북한 지도자가 서울을 답방한다면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에 마침표를 찍는 것일 뿐 아니라, 통일되기 전까지 두 개의 주권국가 현실을 인정하고 체제 공존을 의미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다. 순조로운 환경이 조성돼 연내 답방이 꼭 성사되기를 바란다.(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아 2018년 9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국가적인 어업 분야 최고의 행사인 ‘제2차 러시아 국제수산포럼 및 박람회(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가 이달 13~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렸다. 전문가들 «꼭 그렇진 않아…통계상 여름-겨울 기온 상관도 낮아»"온난화로 폭염·혹한 가능성 커진 건 사실»국제사법재판소에 제재 가능성 ‘엄포’…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미국의 親이스라엘 행보 가속…볼턴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 — 6·15위원회가 민간교류에 역점을 두는 이유는. ▲ 통일운동이 별것 아니다. 민간교류 확대다. 남과 북이 오랜 기간 단절된 것은 위정자들의 책임이 크다. 문화, 언어, 풍습이 같은 한민족으로서 서로 가까이하려는 응집력이 강한데도 정치인들이 인위적으로 떼어놓았다. 냉전체제가 종식된 마당에 이념의 차이 때문에 오가지 못 하고 갈라져 있다는 상황은 말이 안 된다. 민간 차원의 인적교류가 이루어지면 사람뿐 아니라 자본이 오가게 된다. 자본의 왕래는 저쪽의 경제개발에 도움을 준다. 북측의 경제가 우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서면 통일이 더 가까워진다. 민간교류를 통일운동이라고 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가 명품 브랜드 ‘디올’ 출신 이종규 대표를 유럽 법인장으로 영입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종규 법인장은 디올 코리아, 보테가베네타 코리아에서 한국 대표를 지냈고 구찌 코리아에서 최고운영책임자( 송고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19일 평양공동선언으로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시는 앞서 18일 물류, 산업, 민간협력 등 5개 분야, 35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진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부산시는 특히 이번 평양공동선언을 계기로 유라시아 물류거점 구축사업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시는 먼저 부산에서 북한의 원산과 나진을 거쳐 러시아와 유럽으로 연결되는 부산발 유럽행 화물운송 열차를 시범 운행하기로 했다. 화물 수송 부문으로 시작한 뒤 여건이 무르익으면 여객 탑승까지 확대해 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부산신항을 연계한 국제철도 물류망도 강화한다. 부산신항에서 부전마산선 철로를 거쳐 동해선으로 남북한을 관통한 뒤 시베리아횡단철도(TSR)까지 이어지는 물류망을 출장미인아가씨 구축해 수출입 물량을 항만과 철도로 수송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부산과 러시아 자루비노, 중국 훈춘을 잇는 한·중·러 복합물류 루트에 북한 나진항을 포함해 부산-나진-훈춘·블라디보스토크 루트로 확대해 환동해권 물류를 활성화한다. 북한 나진항 개방에 대비해 나진행 배후 산업단지에 러시아·동북3성·중앙아시아 수출입 제품 배후 물류센터를 건립하고 부산 물류·제조기업의 북방경제권 진출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With its innovative devices and precise targeting strategy, Honor continues to lead the industry in its home market as the No. 1 smartphone e-brand in China, while expanding rapidly overseas, including Indonesia. The brand has achieved 150% increase year-on-year in international sales volume outside of China in the first half of 2018. In Indonesia, Honor just released its half year sales result with remarkable achievement by 100% monthly growth in the first half of 2018. In May this year, Honor surpassed Apple to become Russia’s No. 2 smartphone brand in terms of sales volume, after having placed a strong third for the prior 13 months. The brand is also the fastest growing smartphone vendor in India, with a 300% increase in sales volume and revenue in the first half of 2018. 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 송고»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도…귀 질환 잘 살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평생 공무원을 하다 정년퇴임을 한 김모(68)씨는 여가를 이용해 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무료강연을 듣는 게 취미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강연 중 말소리가 선명하지 않고,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할 때는 상대방이 무슨 말을 했는지 재차 되물어보는 횟수가 늘어났다. 이런 현상은 교회에서 설교를 들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TV를 시청하면서도 가족들로부터 볼륨이 너무 크다는 얘기를 듣기 일쑤였다. 참다못한 김씨는 친구한테 추천받은 고가의 보청기를 구매해 착용했다. 하지만 보청기를 착용한 후 오히려 귀에서 ‘웅웅’거리는 울림이 더욱 심해지고, 이명 증상까지 생겨 요즘은 보청기를 벗고 이비인후과 병원을 찾아 치료 중이다. 손 회장은 930억 달러 규모의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를 운영하면서 ‘원웹’으로 불리는 위성 브로드밴드 사업에 거액을 투자했다. 스페이스X도 원웹에 관심을 갖고 있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 계획에 대해 «1주일 정도 비행이며 그 여행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보증금(디포짓)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최초의 달 여행객은 일정한 재력을 갖춰야 계약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근래 마지막으로 돈을 내고 우주 탐사에 나선 사람은 2009년 소유즈 TMA-16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까지 날아간 가이 랠리베르트가 유일하다. 그는 역대 7번째 우주 관광객이었고 카자흐스탄에서 출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 북한 대표로 참여했던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는 송고대전서 퓨마·곰 탈출…서울대공원선 호랑이가 사육사 물어 숨지게 해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사육사 교육 강화하고 우리에 자동 잠금장치 설치해야»(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전국의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하는 맹수가 우리를 탈출해 사육사를 해치거나 동물원 주변을 배회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해 맹수가 우리를 탈출하지 못하도록 자동 잠금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대전오월드(동물원이 있는 테마공원) 내 퓨마 사육장에서 퓨마 한 마리가 탈출한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프랑스인은 여름 바캉스를 위해 1년 내내 일한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풍요와 인권 선진국을 자부하는 프랑스에서 2003년 8월 40도를 오르내리는 폭염으로 첫 2주에만 1만5천여 명이 숨졌다. 그러나 당시 자크 시라크 대통령은 휴가지에서 돌아오지 않았다. 총리, 보건장관도 마찬가지였다. 휴가 뒤 구릿빛 얼굴로 파리에 돌아온 시라크 대통령을 국민 대부분은 비난하지 않았다. 프랑스인은 바캉스를 목숨보다 소중하게 여긴다는 말이 틀리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의혹에 중심에 서 있는 전임 교무부장 송고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의 이소영 변호사는 «중국과 일본, 한국은 아시아 지역 신규석탄화력 발전소에 막대한 금액을 투자한다. 한국의 투자 규모는 중국과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지만 경제규모를 고려하면 이들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커뮤니티와 외국인 노동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 대안 교육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입국 초기 광주 고려인마을에서 체류, 정착을 위한 도움을 받는 고려인이 많다.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월곡1·2동 일대 고려인마을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3천14명)과 외국 국적 동포(1천645명)는 4천659명에 달하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천484명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이다. 광주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들 상당수가 하남·평동·소촌공단 등 광산구 소재 공단 업체에 근무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노동부의 정책자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세 호남직업전문학교 이사장과 광주외국인노동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우만선 센터장 등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현실에서 도피하는 인문사회과학 = 이언 샤피로 지음. 이현휘·정성원 옮김. 미국 예일대 정치학과 교수인 저자가 인문·사회과학의 현실도피적 학문 풍토를 비판적으로 분석한다. 책은 인문학자나 사회과학자들이 인간행동의 동기나 시장의 기능에 대해 비현실적인 전제를 깔고 모델을 설계하기 때문에 현실에서 도망치는 결과를 낳게 된다고 분석한다. 아울러 손쉽게 입수할 수 있는 데이터를 토대로 계량적 연구를 수행하는 데도 원인이 있다고 본다. 해당 데이터가 연구 대상을 대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것. 인문·사회과학의 현실도피 성향의 가장 큰 폐해는 도피적 성향이 현실 정치로까지 이어진다는 데 있다고 지적한다. 저자는 정치인들이 명백한 진실을 제멋대로 부인하고 명백한 거짓을 태연히 옹호하며, 자신을 불편하게 만드는 모든 것을 ‘가짜뉴스’로 치부해 버리는 작금의 현실이 바로 이런 현실도피 성향의 정치적 표현이라고 꼬집는다. 인간사랑 펴냄. 613쪽. 3만5천원.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중국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한 우려로 하락 마감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55포인트(0.35%) 하락한 26,062.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18포인트(0.56%) 내린 2,888.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25포인트(1.43%) 하락한 7,895.7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국의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한 관세 부과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장 마감 이후 대 중국 관세 관련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주석에 대한 존경심을 표하면서도, 미국의 무역 적자가 너무 크며 더는 이를 지속할 수는 없다면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중국이 무역협상의 타결을 원하고 있다는 발언도 내놨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이날 장 초반부터 미국의 관세 부과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잇달아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오전 뉴욕 이코노믹클럽강연에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조치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대화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관세 부과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관세는 미국에 매우 강한 협상 포지션을 제공한다»며 «수십억 달러와 일자리가 국내로 밀려들어 온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비용 증가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며 «미국과 공정하게 무역하지 않는 나라는 관세를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강하게 반발하는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고위 관계자는 미국이 관세를 강행하면 이달 말로 예정된 무역 대화를 취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국에서 생산되는 일부 제품의 미국 수출을 금지하는 새로운 보복 방안을 내놓을 수 있다는 발언도 나왔다. 애플의 여러 제품같이 중국에서 생산되는 주요 제품이나 중간재 등의 수출을 막아 미국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의미다.마타렐라 대통령 «조속하고, 투명한 재건은 우리의 의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43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탈리아 제노바의 고가교량 붕괴 사고 참사가 발생한 지 1개월을 맞아 14일(현지시간) 사고 현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1개월 전 모란디 다리가 무너진 시각인 오전 11시36분, 제노바의 상점들은 모두 문을 닫고, 택시와 버스 등 교통수단은 운행을 중단한 가운데 거리의 사람들도 모두 하던 일을 멈추고 묵념하며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현했다.양적 맞대응은 이제 불가능…美기업 규제·중간재 수출 제한 등 거론中 6.5% 성장 사수 초비상…유동성 확대, 감세, 인프라 투자 확대로 맞대응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07년 국내프로야구에서 강팀으로 군림하던 현대 유니콘스가 심각한 자금난에 빠져 선수들 봉급조차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대신 구단 매각에 나섰다. KBO는 농협, STX, KT와 차례로 접촉했으나 가입금 등 조건이 맞지 않아 협상이 모두 결렬됐다. 특히 KBO는 세번째로 접촉한 KT와는 가입금 60억원에 합의점을 찾았으나 2008년 1월 열린 이사회에 참석한 구단 사장들이 가입금이 너무 적다며 승인을 거부해 결국 무산됐다. 당시 KBO는 현대 구단 운영에 출범 이후 25년 동안 적립한 기금 130억원을 몽땅 투입했으나 마땅한 인수 기업을 찾지 못해 7개 구단으로 줄어들 위기였다. 이때 등장한 이가 ‘센테니얼 인베스트먼트’라는 창업투자사를 이끌던 이장석 전 대표이사였다. 창투업계에서조차 생소한 회사가 연간 수백억원의 운영비가 필요한 프로야구단을 인수하겠다고 나서자 우려의 시각이 높았지만, 궁지에 몰린 KBO와 기존 구단들은 가입금 120억원을 내겠다는 이장석 전 대표의 호언장담에 ‘서울 히어로즈’ 야구단 창단을 승인했다.백악관 «트럼프 대통령과 전적으로 무관»(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MCLEAN, Virginia,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Mars is changing how it does business―one year from the launch from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Remote TestKit는 효율성을 최대한 높이고, 비용을 최대한 낮추기 위해 수백 개의 실제 장치에 대한 접근성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모바일 장치 테스트 서비스다. 이제 개발자와 테스터는 모든 최신 인기 장치와 가장 오래된 인기 장치에 대한 접근성을 바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Remote TestKit는 기존의 수동 및 자동 테스트 도구에 대한 원활한 연결성도 제공한다. NTT Resonant는 사용자의 요건에 따라 Public SaaS, Enterprise On-Premise 및 Hosted 솔루션이 포함된 유연한 상품을 제공한다. 통신 및 모바일 기술 분야의 세계적 선도기업인 NTT의 자회사 NTT Resonant가 Remote TestKit를 개발 및 지원한다.

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방 안에 든 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재계에서는 두 사람이 예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보좌관이 1996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는데 이 부회장은 그 전해인 1995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땄기 때문이다. 비록 학위는 달랐지만 비슷한 시기 같은 학교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 공부했다는 점에서 당시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 이런 인연 때문인지 김 보좌관은 2002년 일본에서 귀국한 뒤 7년간 삼성전자의 자문교수를 한 적이 있다. 김 보좌관은 또 재벌 개혁과 관련해 «재벌을 때려잡자는 게 아니다. 재벌이나 기업이 커 나가는 것은 당연히 지원해야 할 일이며, 시스템 개혁으로 오너들의 일탈을 막자는 게 재벌 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 보좌관은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 중 인도 노이다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을 때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서 씨는 우리 언론의 북한 보도 관행에 대해서도 «‘카더라 보도’가 너무 많다»며 자성을 촉구했습니다. 독도에 대한 사랑을 고취하는 대표곡 ‘홀로아리랑’으로도 우리에게 잘 알려졌듯이, 그에겐 독도 지킴이가 평생의 과제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자신은 ‘청개구리’임을 자처하는 서유석의 사연은 ‘정일용의 북맹타파’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channel/UC-l8M5QwG0Rdb5MVlOVuFSA)에서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한·이탈리아, 20년 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분야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했다. 신지예와 고은영은 28세, 33세 청년 여성이다.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난개발 막는 여성청년 도지사’가 슬로건이었다. 성 평등, 낙태죄 폐지, 난개발 반대, 미세먼지, 생태주의 등 진보나 보수를 자처하는 거대 정당들이 잘 다루지 않는 얘기를 의제화했다. 녹색 청년들의 도전은 ‘계란으로 바위 깨기’라고 여겨졌지만, 바위에 균열을 냈다. 포드는 이 이야기가 공개될 경우 거짓말쟁이로 공격받을 수 있다는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전직 연방수사국( 송고 ▲ 원더풀 라이프 = 스티븐 제이 굴드 지음. 김동광 옮김. 대중적으로 사랑받았던 미국 고생물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 스티븐 제이 굴드(1941~2002년)가 20세기 초 캐나다 로키산맥 버제스 혈암에서 캄브리아기의 생물군이 대량 발굴된 사건을 통해 생명 진화의 무목적성을 설파한다. 우리는 흔히 의식을 가진 인류의 등장이 진화 역사의 필연이라고 생각한다. 마치 지구 역사상 존재한 수많은 생물을 현생 인류를 위한 조연쯤으로 여긴다. 그러나 실상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 굴드의 일관된 생각이었다. 그는 생명의 테이프를 되돌려서 다시 재생할 경우 인류가 출현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한다. 6천만년 전 공룡을 멸종시킨 소행성의 충돌이라는 우연한 사건이 없었다면 인류는 고사하고 포유류가 아직도 쥐 정도 수준에 머물러 있었을 것으로 보는 생물학자가 많다. 굴드는 생물의 진화에서 우연성의 역할을 시종 강조하며 ‘진화=진보’로 바라보려는 시각을 비판하고 경계한다. 책은 2004년 번역돼 ‘생명, 그 경이로움에 대하여’(경문사 펴냄)라는 제목으로 국내 처음 소개됐다. 궁리 펴냄. 536쪽. 2만8천원. (중국 선양, 2018년 9월 14일 AsiaNet=연합뉴스) 제18회 세계겨울도시시장회의(World Winter Cities Association for Mayors Conference, WWCAM 회의)가 2018년 9월 12일 선양에서 열렸다. 선양 시 정부에 따르면, 올해 회의에 30개국 13개 도시 단체와 52개 상공 회의소 단체를 초청했다고 한다. WWCAM은 “겨울 도시, 더 나은 삶”이라는 주제로 겨울 도시의 기획과 건설 관리 및 스마트 도시의 건설과 녹색 개발에 대해 탐색했다. 또한, WWCAM은 전 세계 곳곳의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혁신을 도모하는 한편, 겨울 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 «내년 일제 강제 징용 토론회·서울 남북노동자축구대회 개최 등 합의»(영종도=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송고팬텀게이트·테이스티 사가·큐브타운 등 출시 또는 준비중(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하드코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울타리를 벗은 ‘장르 파괴’ 게임이 속속 출시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1974년 부산시 부산진구 범천2동에 있던 삼화고무는 미국의 나이키와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생산 첫 계약을 맺는다. 이 계약을 앞두고 나이키의 창업자 필 나이트가 송승호 전 삼화고무 수출담당이사(당시 수출부장)를 찾아올 정도였다. 당시만 해도 나이키는 저가의 일본 러닝화를 미국으로 수입해 팔던 보따리상이었다. 나이키의 사업 첫해 매출은 800달러에 불과할 정도였다. 삼화고무와 계약한 나이키의 첫 주문량은 운동화 3천켤레였는데 이후 수만켤레 이상으로 급격하게 늘어나 오늘날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한 나이키의 기초를 마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나이키와 삼화고무는 5년 독점계약을 체결했고 이후 국제상사와 동양고무 등도 나이키 운동화를 만들었다. 오늘날 세계적인 브랜드로 거듭난 나이키의 성장 배경에 우수한 노동력, 저임금, 엄격한 생산관리 등의 강점을 내세운 우리나라 신발회사들이 크게 기여한 셈이다. 나이키와의 계약을 계기로 세계 각국의 바이어들은 부산으로 몰렸다. Based out of INVNT’s Sydney office, which was launched in April this year, Carter will be responsible for leading the company’s PR and marketing efforts on an international scale. Working in close collaboration with INVNT’s CEO, Scott Cullather and the agency’s growing number of offices in North America, EMEA and APAC, she will be responsible for driving awareness of the agency’s unique service offering and approach, its award-winning client work, and tribe of talented INVNTrs.미사일 구축함도 시운항 «1년 후 해군에 인도, 항모전단 구성»(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의 해양 군사 굴기(堀起·우뚝 섬)가 차곡차곡 진행되고 있다. 두 번째 항공모함이자 첫 자국산 항모가 2차 시험운항에 나섰고, 이보다 이틀 전에는 중국 국내 기술로 만든 첫 번째 1만t급 미사일 구축함이 첫 시험항해를 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개최하는 유일한 의료기기전시회다. 이 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후원하며, 과학기술부, 상무부, 국립건강위원회 및 CDA(China Drug Administration)가 지원한다. 지금까지 1,000개가 넘는 중국 및 해외 기업이 박람회 참여 신청을 마쳤으며, 그중 해외 기업은 260개가 넘는다. 올해 전시업체, 참가 국가 및 참가 지역의 수는 작년과 비교해 많이 증가했다. 총면적이 50,000㎡가 넘는 올해 박람회는 6개의 주요 플랫폼과 6개의 전시 영역을 설정하고, 20건이 넘는 특별 의료기기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국제화와 산업 영향력 측면에서 더 큰 획기적 발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Menarini Ricerche 임상 전 & 이식 종양학 부장 Monica Binaschi, PhD는 “수많은 AML 세포계에서 여러 용량의 MEN 1112/OBT 357과 5-Azacytidine & Decitabine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공동 작용이 관찰됐다”라며 “이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의 면역 조절 역할을 확인시켜 주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은 MEN 1112/OBT 357에 대한 백혈병 세포의 민감성도 높이는 것으로 여겨진다”면서 “이와 같은 새로운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MEN 1112/OBT 357의 종양 세포 독성 활성을 촉진하고 높일 수 있음을 암시하며, 임상시험에서 이들 조합을 평가해야 할 강력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오는 19일 퇴임하는 5명의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의 뒤를 이을 후보자 중 일부의 도덕성과 준법의식이 한심한 수준임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나고 있다. 몇몇 후보자를 둘러싸고 제기된 위장전입·부동산투기·아파트 다운 계약서 작성·조세 탈루 등의 비리 의혹은 이들이 과연 법률 전문가가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다. 헌법 가치의 최후 수호자로 각종 법률과 국가기관 행위의 위헌 여부를 최종 심판하는 헌법재판관은 그 누구보다도 법과 도덕을 잘 지켜야 한다는 점에서 후보자들의 의혹은 부끄럽기 짝이 없다. 전 레바논 주재 시리아대사 알리 압둘 카림은 레바논 알자디드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비무장지대 설치 합의는, 터키가 급진 조직을 걸러내기로 한 조건을 현실에서 이행할 수 있는지 보는 시험대»라고 분석했다. 시리아 정책에서 러시아와 터키의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부분, 특히 미군과 관련한 모종의 합의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추측할 수 있다. 시리아 주둔 미군은 북동부에서 반(半)자치구역을 형성한 쿠르드 세력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러시아·시리아는 미군이 시리아 영토에 ‘초대받지 않은 외국 군대’라며 줄곧 철수를 요구했으며, 터키는 미군의 쿠르드 지원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도 «터키에 최대 위협은 이들립보다는 ‘인민수비대’( 송고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19일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들이 급등락을 거듭한 끝에 대부분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부산산업[011390]은 전 거래일 대비 4.58% 하락한 19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부산산업과 함께 남북 철도연결 테마주로 거론되는 에스트래픽[234300](-2.89%), 현대로템[064350](-2.27%), 푸른기술[094940](-1.73%), 에코마이스터[064510](-1.47%) 등도 주가가 함께 내렸다. 금강산 관광 사업권을 가진 현대아산의 최대주주 현대엘리베이[017800]는 7.05% 하락한 10만5천500원에 장을 종료했고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보유한 아난티[025980](-2.92%)도 떨어졌다. 도로 등 인프라 건설이나 개성공단 관련 재료를 가진 다른 경협주 역시 약세였다. 좋은사람들[033340](-7.69%)·인디에프[014990](-7.09%)·신원[009270](-5.23%)·제이에스티나[026040](-4.34%) 등 개성공단 입주사와 남광토건[001260](-6.59%)·특수건설[026150](-5.79%)·우원개발[046940](-3.88%)·현대건설[000720](-2.84%) 등 건설·토목 관련주들이 동반 하락했다. 이밖에 가스관 연결 테마주인 대동스틸[048470](-9.82%)·동양철관[008970](-5.79%), 농업 분야 협력 테마주로 언급되는 조비[001550](-6.53%)·남해화학[025860](-4.70%)·경농[002100](-3.14%) 등도 내렸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유엔군사령부의 지위 문제를 거론, 배경이 주목된다. 유엔사는 1950년 6·25전쟁 발발 후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창설된 조직으로 북한이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가 지위 문제를 거론했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대사는 이날 미국의 요구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발언 말미에 «소위 말해 유엔사는 냉전 시대의 산물»이라면서 «군사적 대결의 의미를 잔뜩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이어 «유엔사는 시대착오적»이라면서 «그것이 한반도의 남북 간에 화해와 협력에 장애물이 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도 남북이 공동으로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을 조사하려던 계획이 유엔사의 불허로 무산된 것을 거론하면서 «유엔사가 남북 간 철도 연결 시도를 막았다»고 말했다. 송고재취업 지원 프로그램 참관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찾아 경제 상황을 점검한다.(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동창리 발사장 폐쇄는 북핵폐기 핵심 아냐…군 정찰 능력 무력화»(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는 공허한 선언»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 리스트를 제출하거나 국제사회의 검증을 받겠다는 내용이 없다»며 «9월 평양공동선언은 지난 1·2차 회담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핵 폐기의 핵심은 동창리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 폐쇄가 아니다»라며 «합의문에 명시된 ‘영변 핵시설 폐기’의 경우도 ‘미국이 상응 조치를 먼저 취하는 경우’라는 매우 애매한 조건이 달렸다»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에 비해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한 것은 북한의 위협이 제거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군과 동맹국의 정찰 능력을 완전히 무력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안에서는 삼국(백제)시대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는 토기편, 자기편, 기와편 등도 출토됐다. 특히 ‘임존’(任存) 또는 ‘임존관’(任存官)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기와는 이곳이 바로 백제 부흥운동의 거점인 임존성임을 뒷받침한다. 임존성에 대한 기록은 역사서에도 나온다. 삼국사기와 구당서(舊唐書) 등에 따르면 «백제의 장수 흑치상지가 임존산에 울타리를 쌓고 당나라에 맞서 싸운 곳»이자 «백제의 왕자들이 모두 항복했으나 장수 지수신(遲受信)만은 끝내 항복하지 않고 지켜낸 곳»이라는 것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과 대동지지에도 비슷한 내용이 전해진다. 태조 왕건이 고려를 건국하는 과정에서 후백제 견훤과 전투를 벌인 곳으로도 알려졌다. 예산군은 임존성 내 우물터에서 ‘대흥 임존성 백제 부흥군 위령제’를 열어 마지막까지 저항했던 장수와 민초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 난민인권센터 김규환 대표는 성공회대에서 교직원으로 재직하면서 1999년부터 버마(미얀마) 난민을 돕는 시민단체에서 10년간 일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종교적 색채 없이 난민을 돕자는 취지에서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과 함께 2009년 난민인권센터를 결성했다. 송고»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 더구나 최근에는 미국의 선례를 따라 중국 자본의 기술기업 인수에 퇴짜를 놓는 나라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독일 정부는 중국 기업 옌타이 타이하이의 독일 기계장비업체 라이펠트 메탈 스피닝 인수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나타냈고, 옌타이 타이하이는 결국 인수 의사를 철회했다. 독일 정부는 라이펠트 메탈 스피닝이 생산하는 원자력 분야 고강도 재료가 옌타이 타이하이를 통해 핵보유국인 파키스탄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고 (베이징, 중국 2018년 9월 10일 AsiaNet=연합뉴스) 랜섬웨어 발생, TSMC의 생산 중단, 싱가포르에서 건강데이터 악용 등과 같은 사건은 인터넷 보안 위협이 오프라인 세계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사례다. 새로운 시대가 도래하고 확실한 인터넷 보안의 시대가 끝남에 따라, 이달 4~6일에 열린 Internet Security Conference(ISP)에서 중국의 인터넷 보안 전문가와 종사자들이 빅 데이터의 총체적인 모니터링과 보호를 위한 국제적 조정과 공유를 촉구했다. 국제사회는 법원이 부당하게 기자들에게 중형을 선고했다며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고, 이 문제에 침묵하는 수치에 대해 비난을 퍼부었다. 라카인주에서는 지난해 8월 로힝야족 반군이 항전을 선포한 뒤 국경지역 경찰초소 등을 습격했다. 미얀마군은 반군을 테러단체로 규정하고 병력을 동원해 대규모 토벌 작전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수천명이 목숨을 잃고 70만명이 넘는 난민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난민들은 미얀마군이 성폭행과 방화, 고문 등을 일삼으며 자신들을 국경 밖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했고, 유엔 등 국제사회는 이를 제노사이드(집단학살), 반인도범죄로 규정해 책임자 처벌을 추진 중이다. 수치는 그동안 이런 난민과 국제사회의 주장을 ‘가짜뉴스’로 규정해 일축하고 군부를 두둔해왔다. 다만, 이날 수치는 이날 같은 질문을 받고 «결과론적으로 보자면 당시 상황에 좀 더 잘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있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카자흐스탄 출신의 리 게오르기 작가는 알몸의 남자가 공중에서 추락하는 장면을 그린 ‘이주’를 통해 타의에 의한 이주의 비극을 비유했다. 두 번째 주제 ‘근원, 뿌리와 정체성’은 정체성에 대한 물음이다. 1973년 중국 지린 성에서 태어난 김승은 부산 출신의 할아버지를 떠올리며 구한말의 한 잔칫집 풍경을 캔버스에 그렸고, 1970년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난 리 옐레나는 ‘여자 방랑자들’을 통해 안식처를 추구하는 고려인 방랑자를 형상화했다. 또 다른 주제 ‘정착, 또 하나의 고향’은 한인 동포들이 조국을 떠나 언어와 문화가 다른 세상에 정착하면서 마주하는 시각적 대상을 그린 작품들로 구성된다. 1968년 중국 지린 성에서 태어난 황철웅 작가는 백두산 천지를 그린 수채화 작품을 출품했다. 고려인 3세 김 예브게니는 카자흐스탄의 구소련 지역에서 흔히 보이는 도시 풍경을 그린 ‘도시의 겨울(까라간다)’을 내놨다. 마지막 ‘연결, 이산과 분단을 넘어’는 재외 한인 작가들의 한반도 문화·정치 현상에 대한 관심이 담긴 주제다. 트럼프 대통령도 여러번 언급…한미현안 ‘압박’ 등 다양한 관측»전략무기 전개·사드 배치 비용도 부담해야» 발언도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 언제부터인가 한국에서는 보수정권이든, 진보정권이든 부국강병을 내세우는 일이 거의 없어졌다. 그렇지만 중국은 ‘중국몽’, 북한은 ‘강성대국’, 미국은 ‘미국 우선주의’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있다. 이들 나라의 중요 국정 목표가 부국강병이다.

▲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 이용자의 개인정보보호 인식 개선을 위해 17일부터 오는 11월 16일까지 ’2018 인터넷 내 정보 지킴이 캠페인’을 개최한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小確幸)’을 모티브로 한 올해 캠페인은 캐릭터인 ‘지킬, 앤, 가이드’를 활용한 애니메이션, 이모티콘, 카드뉴스 등 온·오프라인 홍보와 온라인 개인정보보호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방통위 SNS를 활용한 실천 유도형 온라인 이벤트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테메르 행정부가 사실상 국정 수행 능력을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테메르는 부통령으로 재임 중이던 지난 송고 타이저우는 중국에서 유명한 역사&문화 도시이자, 경극의 대가 Mei Lanfang의 고향이다. 700년 전 마르코 폴로가 타이저우를 여행하고, “타이저우는 큰 도시는 아니지만 수많은 종류의 세속적인 행복이 가득하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최근 타이저우는 건강 산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중국의 의료 도시 및 건강한 산업 도시를 건설하고자 힘쓰고 있다. 중국의 의료 도시는 완전한 산업망을 갖춘 중국 최대의 생물의학 단지로 성장했다. 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설승은 기자 =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은 19일 남북 군 수뇌부가 서명한 ‘판문점선언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와 관련해 «국회 동의가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검토 중이지만 비준 사항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 사안은 국무회의를 통해서 의결만 하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초기 검토를 해본 결과가 그렇다»고 설명했다. 최 비서관은 남북이 합의서를 채택하기 전 미국과도 사전협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4·27 판문점선언 이후 군사회담을 진행하면서 미국 정부와 협의했던 사항»이라며 «특히 합의문에 유엔사라는 언어를 받기 위해서 상당히 오랜 기간 북한과 협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로서는 북한과 완성된 협의를 했다고 해도 미국과의 불협화음이 나오면서 오히려 이행이 깨지는 경우를 스스로 연출하고 싶지 않아 미국과 긴밀히 협의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정부는 북방한계선과 등면적 원칙이라는 두 가지 원칙을 가지고 협상했다»며 «북방한계선은 판문점선언에 그 용어가 나와 있기 때문이고, 등면적은 저희가 지켜내야 할 원칙이라 그 부분을 고수했다»고 전했다. 최 비서관은 «합의서에 들어간 조치들은 대부분 이행 날짜와 목표 시한이 있다»며 «합의 이행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목표 시간을 잡은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합의 서명식 역시 양 정상의 임석 하에 양측 군 수뇌부가 서명했는데 이것은 남북 관계사에서 사상 최초의 일»이라면서 «그만큼 양측의 합의 이행 의지가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포용 성장이나 임금주도 성장을 시도한 나라는 적지 않다. IMF에 따르면 성장 수단으로 거시경제정책을 주로 썼던 아시아 국가 중 상당수가 포용성장 정책을 도입했다. 캄보디아(2009-2013)는 ‘성장, 고용, 평등 그리고 효율’, 필리핀(2011-2016)은 ‘포용 성장 추구’, 태국(2012-2016)은 ‘평등, 공정하고 행복한 사회’ 등의 정책을 시행했다. 인도네시아(2010-2014)는 포용적이고 공정한 개발전략을 도입했고, 말레이시아(2011-2015)는 40%의 저소득 가구 생활개선을 목표로 포용적 개발계획을 채택했다. 이런 정책들의 결과에 대한 평가는 아직 나오지 않은 듯하다.연방선거법원에 비디오·오디오 선거방송 허용 촉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부패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아 대선 출마가 좌절된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옥중에서 선거운동원으로 활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등에 따르면 룰라 전 대통령은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와 브라질공산당(PC do B) 마누엘라 다빌라 부통령 후보를 지지하는 비디오·오디오를 제작할 수 있게 허용해 달라고 연방선거법원에 요청했다. 변호인단은 «룰라 전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수감돼 있으나 연방대법원의 최종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치적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우리는 기후변화 정책을 일찍 수립한 나라이다. 이명박 정부 중반에 녹색성장을 정책으로 들고 나왔다. 예산도 그 방향으로 투입했고, 관련 조사도 하고, 정책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천 면에서 볼 때 실제로 되어가는 것은 미미하다.

Також до вашої уваги:

{Теґи: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