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마인츠에 소재한 구텐베르크 박물관에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설치된다. 주독일 한국문화원은 구텐베르크 사후 송고 «트럼프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수립된 국제질서를 완전히 뒤바꾸려 한다.» 워싱턴과 뉴욕에서 만난 언론인과 학자들이 트럼프 대외정책을 바라보는 공통된 시각이다. 여러 비상(非常)한 일들을 ‘이단아’ 트럼프의 개성으로만 해석해선 안 되고, 트럼프가 꾀하는 전후 질서의 지각변동이라는 구조적 측면에서 읽어야 한다는 진단이다. 방송은 남북한에서는 분단으로 수십 년간 가족들이 떨어져 살아왔다며 오는 2032년 하계 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게 되면 양국관계의 거대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방송은 지금까지 올림픽이 두 개 이상 국가에서 공동 개최된 적이 없다며 남북한의 소망이 실현될 기회를 잡게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남북 간 긴장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벨기에 일간지 ‘드 모르겐’은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쇄를 언급하고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및 국제사회의 참관도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관심을 보였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 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2016년 5월부터 2년간 업무 종합감사서 부적정 업무 83건 적발…기관경고 요구(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시가 원칙을 어긴 인사를 하고, 성과상여금과 수당 지급도 부적정하게 한 사실이 감사 결과 드러났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5)가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아시아 7개 도시 투어에 들어간다. 소속사 카카오M은 아이유가 10월 28일 부산, 11월 10일 광주, 11월 17∼18일 서울, 12월 8일 홍콩, 12월 15일 싱가포르, 12월 16일 태국 방콕, 12월 24∼25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2018 아이유 10주년 투어 콘서트- 이 지금’을 타이틀로 공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과정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 입성한다. 여성 솔로 가수한테 이 공연장 단독 콘서트는 패티 김, BMK, 인순이에 이어 네 번째다. 카카오M은 «아이유에게 10주년 콘서트가 특별한 의미인 만큼 세심하게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팬클럽 회원은 오는 27일 오후 8시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일반 예매는 오는 10월 1일부터 가능하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는 전남대학교와 공동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상 남북 간에는 종전선언이나 다름없는 포괄적인 군사 분야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솔직히 이번 정상회담 결과는 좀 의외일 정도로 성과가 있었다»면서 «두 정상이 유엔제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경제 협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군사, 안보 등 분야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남북 간에는 실질적인 종전선언을 한 것이라고 과언이 아닐 정도로 포괄적으로 군사적 적대행위와 전쟁위험 종식에 신경을 쓴 것 같다»며 «이런 조치들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프로세스의 기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특히 비핵화 조치와 관련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두 가지 합의사항에 주목하면서 비핵화 문제가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동창리 미사일 시설의 경우는 전제조건 없이 영구적인 폐기를 약속하고, 외부 전문가의 참관을 적시했다»면서 «이는 기존 비핵화 조치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조건으로 단 것은 미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면서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경남 고성군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19일 군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밝혔다. 백 군수는 «조선산업 경기 침체로 고용위기 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며 «패닉상태인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공사 중 800여억원 사업을 군내 업체 대상으로 발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백 군수가 7월 23일 시공사인 SK건설 안재현 사장 등을 군에서 만나 합의한 사안이다. 사업 마무리 단계인 도로개설, 조경, 기계장비 설치 등 800여억원에 달하는 발주사업을 군내 기업이 맡는다. 고성그린파워가 발주하고 SK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1천40㎿ 화력발전소 2기 규모로 건설되고 있다.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산 일원에 들어서며 5조1천960억원이 투입됐다. 공사는 2015년 10월에 시작, 2021년 10월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베트남에는 개 식용 문화가 많이 남아 있어 시장과 식료품점에서 개고기를 흔히 볼 수 있고, 식당도 제법 있는 편이다. 고양이 식용은 덜한 편이지만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작은 호랑이’라는 별명으로 고양이 고기가 유통되고 있다. 개·고양이 고기를 취급하는 업소가 하노이에만 송고 당장 같은 합의를 놓고도 아사드 정권과 반군이 정반대 해석을 내놨다. 18일 시리아 친정부 신문 ‘알와탄’은 러시아·터키의 합의에 따라 시리아 국가기관이 이들립으로 복귀하게 된다고 익명의 러시아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무장조직이 중화기를 모두 넘기고 민간인 거주 지역에서 퇴각한 후 이들립에서 시리아 공권력이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에 이들립의 FSA 지휘관은 «이번 합의로 이들립이 FSA 통제 아래 남을 것이며, 시리아 전역을 장악하려던 아사드의 꿈은 소멸했다»고 해석했다. 관변학자 «남북 철도·도로 연결, 한반도 평화·동북아 번영 기여할 것»(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대한민국의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및 남북한 동해선 철도 연결이 북·중 접경의 침체된 두만강 운송 개발에 추진력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8일자 기사에서 «외견상 한반도 정세가 개선되고 동북아 경제를 증진하기 위한 관련 제안들이 나오면서 운송을 위한 두만강 개발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또다시 제기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많은 중국인 관광객이 매일 북·중·러 3개국 접경을 한 눈에 보려고 중국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구 훈춘(琿春)시에 위치한 명승지 팡촨(防川)을 찾는다»며 «팡촨의 13층 전망대인 용호각 꼭대기에 오르면 중국 영토 동북단, 북·러 간 두만강 다리, 15㎞ 떨어진 동해의 풍경을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에 따라 새로운 국제 철도 노선이 개발되고 한반도 동해안을 따라 동해선 철도가 연결되면 두만강을 통한 화물 운송을 여는 구체적인 추진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남한·북한·일본·중국·러시아·몽골 등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철도공동체를 제안하며,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되고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관변학자인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남북한이 서울과 평양, 신의주를 잇는 경의선 철도를 연결하고, 한반도 동해안을 따라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한다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증진하고 동북아 지역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의선은 또한 총길이 1천380㎞로,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과 헤이룽장(흑룡강)성 허강(鶴崗) 구간을 잇는 동북 3성 철도 네트워크로 연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북 철도연결은 중국 동북 3성, 한반도, 중-러 접경지역을 포괄하는 연결망을 형성할 것»이라며 «이 연결망은 시베리아횡단열차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중국이 동해에 닿기 위한 두만강 이용권을 가졌지만 동북지방 경제침체, 두만강의 순조롭지 않은 운송 여건, 한반도의 불명확한 정치상황 등으로 그동안 두만강을 이용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뤼 연구원은 «동북아 지역내 선박 운송의 급속한 발전 및 상품량 증대는 두만강을 포함한 선적 중심지 개발을 촉진할 것»이라며 «하지만 두만강 개발과 관련해 몇 가지 문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지린(吉林)대 동북아연구원의 장후이즈(張慧智) 교수는 «러시아와 북한 간 교량 높이가 낮아 이를 지나는 선박에 걸림돌로 작용한다»며 «두만강의 쓰임새를 키우려면 북러 양국이 먼저 다리를 해체하거나 고치는 데 동의해야 하고, 두만강의 침전물과 모래 제거 등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또 신문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문은 «한국 정부가 한반도 서해안과 동해안, 비무장지대(DMZ) 지역을 H자 형태로 동시 개발하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강조해 왔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대에 추진된 개혁개방을 토대로 북한이 구축한 경제특구 5곳과 경제개발구 22곳은 H자 지역 내에 위치한다»고 전했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공동선언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에 응하면 영변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용의도 표명했다. 미국에 대한 불신이 여전한 상황에서 체제 안전 보장의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는 종전선언을 실현해야만 어느 정도 마음을 놓고 비핵화 조치를 이어갈 수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최근 나온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서도 드러났듯 미국의 대북 군사행동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우려는 말로 해소될 사안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 평양공동선언의 5조인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 조성»을 김정은 위원장이 전세계가 지켜보는 앞에서 육성으로 말한 것도 비핵화 의지로 볼 수 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남측 특사단 면담 때에도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 마련»을 언급했고 북한 매체가 이를 공개했다. 판문점선언에서 «조선반도 완전한 비핵화 실현»에 그쳤던 데 비하면 엄청난 진전된 것으로, 미국과 국제사회에 만연해 있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불신을 희석시키려는 노력으로 평가된다.

(서산=연합뉴스) 대산지방해양수산청은 민족 대이동인 추석 명절을 맞아 원산도와 삽시도 등 섬을 찾는 귀성객들의 원활하고 안전한 교통편의를 위해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특별수송 대책기간은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이다. 대산청은 대천-장고도 등 충청지역 7개 항로에 1만9천여명이 고향을 찾을 것으로 보고 여객선 증회, 승선 인원 증원, 여객선 운항시간의 탄력 조정, 임시주차장 확보, 안내요원의 추가 배치 등을 계획하고 있다. 해양사고 예방과 신속 대응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비상근무체제도 유지한다. 송고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교통사고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이집트 정부가 수도 카이로의 일부 도로에서 트럭 통행을 제한한다. 이집트 정부는 오는 15일(현지시간) 카이로의 ‘링로드’(순환도로)에서 대형트럭의 통행을 금지하는 조치를 시작한다고 이집트 매체 알아흐람이 14일 전했다. 통행금지는 매일 오전 6시부터 12시까지 시행되고 화물을 4t 이상 실은 트럭에 적용된다. 링로드는 국제공항, 기자지역 등을 연결하는 카이로의 핵심 도로이지만 사고가 빈번한 편이다. 특히 대형트럭은 사망사고를 일으키는 주범 중 하나로 지목돼왔다. 오토모빌리티LA에 등록하려면 automobilityla.com/register를 방문하기 바란다. 2차 대전 후 미국의 전통적 외교는 러시아와 중국을 ‘주적’으로 설정, 유라시아에서 이들의 패권 확산 저지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유럽은 나토, 아시아는 한국, 일본, 호주 등과 동맹을 구축해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질서를 유지하는 전략이었다. 대신 해외 미군 주둔과 막대한 군사비 지출, 경제 원조, 무역적자 용인 등을 비용으로 기꺼이 감수했다. 문 대통령도 방북을 하루 앞두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데» 이번 회담에서 집중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과 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김 국무위원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인 남성 1명이 1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아리 풀드(40)는 이날 요르단강 서안의 구쉬 에트지온 지역에 있는 한 쇼핑센터 입구에서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의 흉기 공격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했다. 풀드는 크게 다친 상태에서 가해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고 팔레스타인 소년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풀드는 미국에서 이스라엘로 이주한 뒤 유대인 정착촌에 살고 있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이중 국적자다. 특히 소셜미디어인 유튜브, 페이스북에서 이스라엘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해온 극우 활동가로 파악됐다. 홍 전 대표의 주장을 하나하나 따져 보면 일부는 맞고 일부는 사실과 다르다. 우선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예년보다 둔화한 것은 맞지만, 한국을 제외한 세계가 호황을 구가하고 있다는 인식은 어설프다. 한국은 지난해 3.1% 성장해 3년 만에 3%대 성장률을 달성했으나 2년 연속 이같은 흐름을 이어가기는 힘겨워 보인다. 지난달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각각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3.0%에서 2.9%로 낮췄고, 민간연구소인 현대경제연구원과 LG경제연구원도 각각 2.8%로 예상한다.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0.7%로 1분기(1.0%)보다 쪼그라들면서 이러한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그러나 이는 다른 주요 국가도 마찬가지다. 최근 견고한 성장세를 구가하는 미국을 제외하면 유로존과 일본 등 선진국의 경기는 안정적인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으며 신흥국도 불안한 양상이다. 동굴 속 세 개의 체임버(격실. 일종의 베이스캠프) 중 체임버 1과 2를 책임졌던 수리얀 삼란자이(50) 특수전사령부 참모부장(대령)은 «동굴 입구에서부터 잠수해야 했는데 어둡고 좁은 데다 잠수해야 하는 물이 흙탕물이어서 앞을 볼 수가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산소탱크 하나로는 1시간밖에 버틸 수 없어 동굴 속 세 개의 체임버에 일일이 보조 탱크 수백개를 날라야 했던 것도 어려웠던 점이었다. 수리얀 대령은 «처음에는 작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끝까지 들어가더라도 아이들을 안전하게 구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우리도 작전에 의문을 가진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성공해서 정말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면서도 «태국의 모든 사람이 이번 일로 태국 특수전사령부의 존재를 알게 돼 기쁘다»고 웃음 지었다. 수티 소령도 «처음에는 솔직히 힘들어서 성공하지 못할 것 같았다»면서 «그러나 지휘관이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독려해 명령에 충실히 따랐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많은 사람과 국가가 협력해서 작전을 성공으로 이끌었다는 점이 기쁘다»면서 «태국 자체적으로 구조를 했다면 힘들었을 텐데 영국에서는 동굴 구조 전문가가, 중국에서는 로프 전문가를 지원하는 등 국제사회에서 도움을 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였다. 동굴에 고립됐던 소년 12명과 코치는 모두 무사히 구했지만 구조 과정에서 전직 네이비실 대원이었던 구조대원 한 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기도 했다. 수리얀 대령은 그를 ‘잃어버린 영웅’(lost hero)으로 지칭하며 사후 5계급 특진과 함께 그가 일하던 태국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부인이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태국 정부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소셜미디어(SNS)와 블로그 등 온라인 공간에서 독자를 확보한 스타 저자들의 신작이 계속 서점가를 주도한다. 14일 교보문고가 온·오프라인 도서 판매량을 집계해 발표한 9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 집계에 따르면 글배우 작가의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가 출간과 함께 18위로 진입했다. 이 책은 저자가 운영하는 온라인 고민상담소 ‘글배우 서재’에서 나눈 내용을 토대로 쓴 교양심리서. 저자의 SNS 구독자와 팔로워는 수만 명에 이르며, 그가 낸 시집 ‘걱정하지 마라’, 에세이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등은 모두 베스트셀러가 됐다. 경제·경영 분야에서도 블로그와 커뮤니티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블로거 저자의 도서가 관심을 끈다. ‘나는 오늘도 경제적 자유를 꿈꾼다’, ‘서울이 아니어도 오를 곳은 오른다’, ’10년 동안 적금밖에 모르던 39세 김 과장은 어떻게 1년 만에 부동산 천재가 됐을까?’ 등은 본명보다 인터넷상의 닉네임이 더 유명한 저자들의 신간이다. 최근 서점가에서는 동물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이다. 고양이들의 사진이 담긴 ‘꼬부기와 쵸비라서 행복해’가 종합 24위에 진입했다. ‘히끄네 집’, ‘순무처럼 느려도 괜찮아’ 등 SNS 통해 팬을 확보한 고양이 포토에세이도 출간되자마자 관심을 모았다. 질병관리본부는 본부 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행정안전부는 메르스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했으며, 각 지방자치단체도 방역대책본부를 만들어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도 검역 단계에서 허점이 눈에 띈다. 이 환자는 인천공항에서 검역관에게 설사가 있었다고 신고했다. 검역관은 체온이 정상이고 호흡기 증상이 보이지 않자 이 환자를 통과시켰다. 그러나 4시간 만에 병원에서는 발열과 가래, 폐렴 증상을 확인하고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메르스의 증상으로 호흡기 증상뿐 아니라 설사와 구토 같은 소화기 증상도 무시할 수 없다. 게다가 이 환자는 설사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한 이력이 있었다. 메르스는 상당수가 의료기관에서 다른 환자와의 접촉을 통해 발생하기 때문에 이러한 이력은 소홀히 넘겨서는 안 된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 VVDN Expands Capabilities in Asia With New South Korea Office 양국이 오랜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손을 잡은 데는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의 역할이 크다. 42세의 젊은 지도자인 아흐메드 총리가 올해 4월 취임한 뒤 에리트레아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면서 양국이 해빙기를 맞았다. 앞서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뒤 30년에 걸친 투쟁 끝에 1993년 독립을 선포했다. 그러나 1998년 국경도시 바드메를 둘러싼 전쟁으로 양국에서 7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2000년 평화협정이 체결됐지만, 갈등이 계속됐었다. ▲ 우리는 기후변화 정책을 일찍 수립한 나라이다. 이명박 정부 중반에 녹색성장을 정책으로 들고 나왔다. 예산도 그 방향으로 투입했고, 관련 조사도 하고, 정책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천 면에서 볼 때 실제로 되어가는 것은 미미하다. 내달 5일까지 사업명 의견 및 제안접수(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내년 3월부터 공공형 택시를 도입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열린 2018 WTMC 기자회견에서 CNTAC(China National Textile And Apparel Council) 회장 Sun Ruizhe는 중국의 직물 산업이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제품, 생산 용량, 기술, 자본 및 인재 등과 같은 자원의 국경 간 흐름을 적극적으로 도모하며, 제품 혁신을 강화하고, 산업 변혁과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산업 정보와 서비스 변혁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언급했다.(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소비재기업들이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와 서부대개발 프로젝트에 따라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는 중국 서부시장 개척에 나선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20일부터 24일까지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제17회 중국 청두 서부 국제박람회에 부산 소비재 중소기업 8개사가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 박람회는 국가급 종합박람회로 중국 서부지역에서 열리는 박람회 가운데 최대 규모다. 부산시는 이번 박람회에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화장품, 유아용품 등 소비재 기업을 선정해 참가를 지원한다. 참가 기업은 삼보텍, 파인데이, 온누리기업, 라모수, 카나, 네오메드, 나로메디칼, 코어부브먼트 등 8개사이다. 지난 2016년 열린 16회 박람회에서는 네오메드 등 부산지역 소비재 중소기업 8개사가 참가해 134건의 수출상담과 400만 달러 상당의 계약추진 실적을 올렸다. 중국 서부내륙은 약 2억 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중국 중앙정부의 경제개발정책에 힘입어 고속성장하며 구매력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전시회가 열리는 청두시는 중국 내륙도시 가운데 수입 소비재 수요가 가장 많은 도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 참가 결과를 토대로 중국 권역별 소비특성과 구매방식 변화를 파악해 효율적인 마케팅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에스카 아시아 콘퍼런스에서, 에어비퀴티는 절충-복원형 업탄 보안 프레임워크(Uptane Security Framework) OTA(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데이터관리 서비스를 시연한다. OTA매틱은 차량에서 전송 및 설치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신뢰성과 무결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서명 관리 도구 및 프로세스를 탑재한 업테인(Uptane)을 활용, 클라우드로부터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데이터관리를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조정 및 자동화한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남부의 님에서 한밤에 괴한이 차를 몰고 주점으로 돌진해 시민 송고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이날 메시지를 두고 자칫 남북 대화·협력의 속도가 비핵화의 진도를 훌쩍 뛰어넘을 경우 제재 이완 등으로 비핵화 동력이 떨어질 뿐 아니라 한미간 공조에도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깔렸다는 해석도 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 글을 통해 «한국의 (북한) 방문이 북한 정권에 대한 최대의 압박 노력을 약화할 것으로 우려한다»며 «한국이 김정은에게 놀아나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평양 빅딜’이 성공한다면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릴 수 있다. 반대의 경우에는 그만큼 북미간 교착 상태가 장기화될 공산이 커질 뿐 아니라 비핵화 협상에 대한 미국의 회의론과 강경 대응론이 더욱 우세해질 수 있어 보인다. 다만 미국의 이번 메시지 발신은 협상의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한 북미 간 힘겨루기 차원도 없지 않아 보인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미국 측은 일단 남북정상회담 상황을 지켜보는 신중한 스탠스를 취하면서 FFVD를 목적지로 한 대북제재의 고삐를 다잡으며 압박 수위를 높이는 모양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이나 기자회견 등을 통해 ‘발언 공간’이 있었지만, 남북정상회담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슈퍼 매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국가 생물방어 전략’ 정책과 관련한 언론 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질문을 받자 «우리는 어떤 종류든 간에 북한의 모든 대량파괴무기 프로그램 제거를 원해왔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여기에 대북 협상을 총괄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오는 2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 장관급 회의를 주재하기로 했다. 대북제재 이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를 전날 소집한데 이은 연장선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현빈(36)이 악역으로 돌아왔다. 오는 19일 개봉하는 ‘협상’(이종석 감독)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1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현빈은 어떤 질문에도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조곤조곤 답했다. 평소에도 언성을 높여 화내는 일은 극히 드물다고 한다. 화가 날 때는 ‘그럴 수도 있지’하고 몇 번 되뇌면 저절로 풀린다고 했다. 욕설을 내뱉으며 협박과 회유를 일삼는 스크린 속 거친 모습과는 완전 딴판이다. 현빈은 «제가 가진 이미지의 의외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경찰과 기자가 납치되자, 경찰 소속 최고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나서 인질범 민태구와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범죄영화다.노동계 임금 산정 수준 불만 제기하며 불참 선언광주시 «진정한 소통으로 신뢰 회복 설득할 것» 안간힘(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기도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노동계의 불참 선언으로 사실상 무산 위기에 처했다. 그동안 광주시가 노동계를 배제하고 일방적인 투자협상을 벌이면서 불신이 쌓이기 시작해 임금 수준 등에 대한 반발이 겹치면서 결국 불참 선언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노사상생 일자리’의 취지를 살리려면 노동계의 참여가 없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보여온 광주시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특히 노사민정 구도의 한 축인 노동계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투자 의지가 흔들린 것으로 알려진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투자를 철회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19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광주형 일자리를 왜곡하고 변절시킨 광주시의 투자협상을 규탄한다»며 «이 시간 이후 광주시민을 모두 비정규직보다 못한 일터로 몰아넣고 최저임금에 허덕이게 하려는 광주시의 투자협상과 관련된 모든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동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빛그린산단 내 62만8천㎡ 부지에 자기자본 2천800억원, 차입금 4천200억원 등 모두 7천억원을 투입해 1천㏄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연간 10만대 양산하는 것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진행했다. 연봉은 4천만원 수준이 거론됐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측은 «5년간 2천100만원만 받으라는 것은 광주시 생활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혀 자신들이 입수한 정보를 공개했다.

To register for AutoMobility LA,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register.»문 대통령-김 위원장, 내일 함께 백두산 방문»…靑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미 «러시아가 속여…지금은 대북제재 완화할때 아냐»러 «장애물 만들게 아니라 남북 대화·협력 촉진해야»중 «제재 이행하고 있지만, 힘에 의존시 재앙적 결과»(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작년 감사보고서에서 외부 회계감사인의 의견거절·감사범위 제한 등을 받아 상장폐지 대상이 됐던 코스닥 15개 법인 가운데 12곳이 한국거래소의 ‘조건부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다. 나머지 3곳은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증시 퇴출 위기를 모면했다. 거래소는 19일 기업심사위원회 회의 결과 우성아이비[194610], 엠벤처투자[019590], 넥스지[081970], 에프티이앤이[065160], 감마누[192410], 지디[155960], 트레이스[052290], C&S자산관리[032040], 위너지스[026260], 모다[149940], 레이젠[047440], 파티게임즈[194510] 등 12개사의 ‘조건부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앞서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범위제한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으며 이날 현재도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12개사 가운데 파티게임즈를 제외한 11개사는 마지막 기한인 21일까지도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내지 못하면 상장폐지가 확정된다. 상장폐지가 확정된 기업은 27일 상장폐지 사실이 공시되고, 그다음 날인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7거래일) 정리매매 후에 최종 상장 폐지된다. 파티게임즈는 회계감사인이 28일까지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겠다는 확인서를 보내와 조건부 상장폐지 일정을 28일까지로 유예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한편 수성[084180], 한솔인티큐브[070590], 디에스케이[109740]는 이날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상장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한솔인티큐브와 디에스케이는 20일부터 바로 거래가 재개된다. 수성은 감사의견 외에도 또 다른 상장폐지 사유인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한 상태여서, 이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거래정지를 계속한다고 거래소는 덧붙였다.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 유명 팝스타 출신의 하원의원인 와인은 최근 우간다 당국에 체포되며 곤욕을 치렀다. 그는 지난달 송고 그나마 지난해 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 불임치료를 위한 정자 기증을 받는다는 신문광고를 낸 이후 모집정원( 송고 Fresco 대표는 “바헤닝언 대학은 세계 최고의 농업 대학 중 하나며, Yili는 아시아 최대의 낙농 기업”이라며 “우리 대학과 Yili 간의 협력은 중국 시장뿐만 아니라 더 중요하게는 세계 시장에도 유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직도 빈곤과 영양실조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수백만 명이나 된다”면서 “따라서 생태계, 토양, 좋은 단백질 공급원 및 기타 여러 분야를 고심해야 한다. 하루에 사과를 하나씩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하루에 우유를 한 잔씩 마셔도 의사가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Yili와 우리 대학이 더 많은 협력 활동을 통해 건강한 제품을 공급하고, 전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를 희망한다”라고 설명했다. (*3) 전송 손실(transmission loss): 전기 신호가 통신선을 따라 이동할 때 겪게 되는 저하 정도 물론, 한국의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고작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에는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적 변수가 부정적으로 작용한 측면도 있다. 그러나 한국의 산업 구조적인 문제도 고용불안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임이 틀림없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는 서비스와 내수산업을 키우는 것이다. 금융, 관광, 의료, 유통 등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해당 규제를 혁신하고, 국회에 묶여 있는 관련 법률들을 조속히 처리할 필요가 있다. The event was organized by the Federal Fishery Agency, and the Forum was operated by Roscongress Foundation.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더불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제2의 도보다리 회담’이라 할 만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을 한 다음 추가 회담이 필요하지 않을 경우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할 계획이다. 북한이 평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 미래과학자 거리 혹은 려명거리 등을 산책하거나 별도의 산업·관광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찬 장소가 도보다리를 이을 명소가 될 수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현지 주민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시는데 북측에 이와 관련한 부탁을 해놨다»며 «평양 시민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시민이 애용하는 식당에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모습이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다. 평양에서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고 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서울로 돌아온다.

남주혁은 고민 없이 캐스팅 제의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무조건 잘해내겠다. 이겨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고. «일단 제의가 들어온 것 자체가 기뻤죠. 더구나 학교에서 배우던 안시성과 양만춘 장군 이야기를 영화로 만든다고 하니 더 좋았고요. 제가 무척 도전적인 성격이거든요. 무엇이든 도전을 해야 얻는 게 있다고 생각해요.» 영화 속 ‘사물’과 자신이 닮은 면이 많다고도 했다. «본래 사물은 양만춘을 반역자라고 생각했지만 그를 직접 만나고 나서는 생각을 바꾸는 캐릭터에요. 아직 어리니까 쉽게 생각이나 감정이 변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자신이 잘못 알고 있던 부분이 있으면 금방 인정하는 점은 저와 비슷한 것 같아요. 감정이 쉽게 바뀌는 점도 그렇고요.» 작품에 출연한 배우가 아닌 관객으로서 ‘안시성’을 관람한 소감은 ‘정말 멋있다’였다고 한다. 특히, 전쟁 장면에서는 감탄이 절로 나왔다고. 참고 (*1) Remote TestKit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정부는 경제구조 변화에 따른 일자리 관련 거시 경제정책의 기획·추진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고용지표가 급격히 악화하고 올해 일자리 전망이 어두워지는 가운데 이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을 강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올해 취업자가 작년보다 32만 명 늘어날 것이라고 작년 12월 전망했다가 최근 고용지표가 악화하자 전망치를 18만 명으로 하향 조정했다. 1∼8월 취업자 증가 폭이 월평균 10만7천 명에 그치면서 18만 명 달성조차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가미래연구원은 15일 공개한 ’2018년 하반기 고용전망’ 보고서에서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이 많아야 하반기 기준 4만8천 명, 올해 연간 기준 9만5천 명에 그칠 것으로 추산했다. 보고서는 올해 월평균 실업자가 106만1천 명으로 작년 월평균 102만3천 명보다 3만8천 명 늘고 고용률은 60.7%로 작년보다 0.1%포인트 낮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 안팎으로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으며 KDI나 한국노동연구원 등도 고용전망의 하향 조정을 검토 중이다.»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미»…양국 갈등 악화 예상(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도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흘러간 노래 또 들어야 하느냐»는 불평에도, 이들이 당 대표로 소환된 것은 각 당이 처한 위기의식 때문이다. 지지율 하락을 통해 정권 출범 후 ‘허니문’이 끝났음을 목도하는 민주당이나, 어른거리는 정계개편의 그림자에 당의 존립을 걱정하는 바른미래당, 평화당 모두 위기를 돌파할 지도자가 간절하다. 새 리더십을 실험할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세대교체보다 강한 지도자로 판이 짜인 이유다. 연구팀은 유도체화 없이 기체상 ‘주인-손님’ 화학법이라고 불리는 방식을 이용해 두 종류의 시알산을 높은 감도로 분석했다. ‘주인-손님’ 화학은 주인 역할을 하는 분자가 자신의 분자 구조 안에 손님 분자를 선택적으로 받아들여서 안정한 복합체를 형성하는 현상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두 시알산의 용액 상태 농도비는 기체 상태에서 주인-손님 복합체 비율과 비례했다. 복합체 형성 비율은 주인 분자 구조 인식 능력에 따라 결정된다. 이 점을 이용해서 각 시알산 복합체 이온 세기를 비교해 분석하는 게 핵심 원리다. 개발된 분석법은 글리콜뉴라민산을 최소 농도 1.6pmol(피코몰)까지 정량할 수 있다. 유도체화가 필요한 기존 분석법과 비슷하다. Media contact: Brea Carter INVNT +61-423-330-082 [email protected]비스카라 «헌법에 따라 의회 해산 가능…연임 출마 안할 것»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 대통령과 의회가 반부패 국민투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환경문제 해결에 정부가 단독으로 나서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합니다.» 최재천 이화여대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비닐 사용을 줄이고, 자동차를 타는 대신 걷기를 일상화하는 것처럼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에 나서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반드시 경제적으로 손실이 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마다 기후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라며 «생태계에서 혼란이 벌어져 생물다양성이 고갈되면 결국은 인간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남 목포에서 훔친 차를 몰다 전북 전주에서 뺑소니 사고를 낸 송고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방장관과 달리 이스라엘을 향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송고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2018 대구글로벌창의도시 포럼’이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대구 노보텔에서 열린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 서울 노원경찰서는 18일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노원역지구대에서 ‘찾아가는 치안현장 설명회 및 주민 간담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간담회는 추석 명절을 맞아 빈집털이나 보이스피싱, 불법촬영(몰카) 등을 예방하고, 이와 관련해 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지하철 노원역에서 명절 연휴 동안의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민·경 합동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내 간병인력 양성학교에 입학한 외국인 유학생이 2배 가까이 늘었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익사단법인 ‘일본개호복지사양성시설협회’가 올해 4월 일본내 간병인력 양성 전문학교와 대학에 입학한 외국인 유학생을 집계한 결과 총 1천142명으로, 지난해 591명에서 2배 가까이 늘었다. 출신국을 살펴보면 베트남이 54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 167명, 네팔 95명, 인도네시아 70명, 필리핀 68명 등의 순이었다.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에 체류했던 한국인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대해 마즈다 알카탄 쿠웨이트 보건부 차관보는 «한국과 신속한 공조로 더 확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이번 메르스 발병과 관련, 쿠웨이트 보건부가 구성한 대응팀의 실무를 전담했다. 그는 «한국 보건당국과 신속히 공조해 메르스에 대응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요즘엔 국제적인 이동이 자유로워서 전염병을 막으려면 이처럼 국가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보건당국에서 8일 메르스 확진 통보를 받고 그의 동선을 가장 먼저 파악해 접촉자를 추적했다»며 «환자가 다행히도 주거지와 멀리 떨어진 공사 현장과 직원 숙소만 왕복해 접촉자를 한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염병을 통제하는 데 감염자의 동선이 이번처럼 제한적이고 단순한 것은 보건당국으로선 운이 따른 경우»라며 «확진자가 어린이거나 노인이 아니고 지병이 없는 것도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전염병이 확인되면 초기 대응이 핵심»이라며 «한국도 3년 전 교훈으로 빠르게 대처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3년 전 한국에서 메르스로 나라 전체가 어려움에 빠진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메르스에 대해 과도하게 공포를 느낄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메르스는 감염자와 가까운 거리에서 꽤 오랜 시간을 계속 접촉해야 전염된다는 것이다. 그는 «지금까지 보고된 바로는 감염자와 같은 공간에 있는 것만으로는 감염 가능성이 작고 하루 이상 접촉해야 감염 우려가 커진다»며 «개인위생과 접촉자의 건강 상태도 감염 여부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인접했으면서도 쿠웨이트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지금까지 4명 밖에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거주자의 위생 교육 수준이 높고, 메르스의 원인인 낙타를 방목하지 않고 한정된 공간에서 격리해 키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인 확진자가 언제, 어디에서 메르스에 전염됐는지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알카탄 차관보는 «한국 언론에서 확진자가 쿠웨이트에서부터 아팠다는 점을 들어 쿠웨이트를 지목하지만 지금까지 역학조사 결과로는 ‘특정할 수 없다’라고 하는 게 맞다»고 답했다. 그는 «메르스의 잠복기가 최장 3주이기 때문에 그 환자가 쿠웨이트로 오는 도중에 메르스 바이러스에 접촉했을 수 있다»며 «감염 장소와 시기를 알 수 있는 확실한 정보가 아직 없어 쿠웨이트가 감염지라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확진자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에 머물렀다. 이달 4, 6일 설사 증세로 현지 병원에서 진료받은 뒤 7일 한국으로 돌아와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국의 K-팝과 한국 드라마 등이 주도하는 한류는 현재 한국 문화의 인기를 견인하는 세계적 현상이 되고 있다. 스푼리 교수는 서울로 가는 뉴질랜드인들 중에는 한국계 뉴질랜드인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는 몇 가지 요인이 작용한다. 그 가운데 하나는 많은 한국인이 이곳에 와서 살지만 많은 가족이 한국에 살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990년대에 뉴질랜드로 이주한 세대들은 대개 지금도 이곳에 살고 있지만, 그다음 세대는 한국에 있는 다른 가족들, 한국 문화와 다시 연계하고 싶어하는 열망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그와 비슷한 현상이 뉴질랜드에 이주한 모든 이주민에게서 나타날 수 있다며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한국인들은 다른 뉴질랜드인들과 비슷하다. 그들은 해외경험의 하나로 여행하고 뭔가를 체험하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오클랜드분관의 레베카 김은 뉴질랜드인들이 받은 한국행 비자를 분석해보면 많은 사람이 문화 경험을 주요 목적으로 내세우고 있다며 «2012년에는 영어를 가르치러 간다는 사람이 178명이나 됐으나 지난해 그런 사람이 63명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대신 지금은 한국어를 배우러 가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오클랜드 출신의 홍보 컨설턴트 세레나 로우(22)는 지난해 오클랜드 AUT 대학 경영학과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따라 한국 고려대학에서 공부할 때 한국어를 선택했다며 한국의 모든 것을 좋아하게 돼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다시 한국에 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 있는 동안 교환 학생들과만 어울리지 않고 현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의식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며 4개월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이 끝났을 때 한국어로 대화할 수 있다는 걸 느꼈고 떠나온 뒤에도 계속해서 친구들과 한국어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로우는 부모의 고국 말레이시아를 방문했을 때 그곳에서 한국의 리얼리티 쇼 ‘런닝맨’을 방송에서 보고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 집에 돌아온 뒤에도 계속해서 그 프로그램을 보았고 다른 한국 프로그램들도 좋아하게 됐다»며 자신은 음식과 야간 외출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서울은 그런 면에서 굉장히 멋진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나는 그곳의 빠르고 역동적인 생활에 중독됐다.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고 카페에서부터 갤러리와 사적지 방문 등 할 일이 엄청나게 많았다»며 서울은 대중교통도 오클랜드와 비교하면 환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시 한국으로 가서 1년 동안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고 싶다»며 «뉴질랜드는 정착해서 살고 싶은 곳이지만 나처럼 호기심 많은 사람에게 서울은 당분간 대단히 멋진 곳으로 남아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행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화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부산은행은 최근 금융사기 피해 사례의 패턴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적용해 금융사기에 대비하고 있다.(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책읽기 운동을 벌이고 있는 부산대는 2018년 2학기 필독도서로 베르너 하이젠베르크의 ‘부분과 전체’, 조지 오웰의 ’1984′, 마사 누수바움의 ‘인간성 수업’ 3권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부산대는 2016년부터 독서 문화 활성화를 위하고자 ‘부산대 선정 이달의 도서’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대학 측은 올해 2학기 독서 주제를 ‘세계와 자아, 같기도 하고 아니 같기도 하고’로 정해 주제에 부합하는 3권의 도서를 선정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내 초등학교 운동장에 독성 화학물질이 함유된 조깅 트랙이 설치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9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55억원이 순유출됐다. 168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32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주춤하자 추가 하락을 염두에 둔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66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사흘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서는 1조6천377억원이 순유출됐다. MMF 설정액은 106조4천173억원, 순자산은 107조3천310억원으로 각각 줄었다.로이터 «바르니에 대표, 18일 EU 회원국에 브렉시트협상 브리핑»(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을 이끄는 미셸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18일 영국을 제외한 27개 EU 회원국 EU 업무담당 장관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진전사항에 대해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바르니에 대표의 브리핑 하루 전날인 이날 브리핑 요지를 입수해 이같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요지에는 «EU와 영국의 협상 대표들은 이미 탈퇴 협상안에 대해 원칙적으로 일부 합의했다»면서 «다만 모든 것이 타결되기 전까지는 어느 것도 타결되지 않은 것»이라고 적혀 있다. 또 «탈퇴합의안 가운데 일부는 아직 더 협상이 필요하다»면서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하드보더(hard border, 입출입 및 통관 절차가 까다로운 국경)를 피하기 위한 방안이 그것들(협상이 더 필요한 것) 중 하나»라고 제시돼 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브렉시트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더타임스는 자체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면서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전했다. EU의 새 초안은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에 대해서는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터키 외교장관 공개…’이들립 공세 저지’ 외교전 가열佛 «아사드 정권 화학공격하면 또 응징»…美 «獨도 동참해야» 2위를 차지한 ‘손 더 게스트’ 역시 입소문을 타는 추세가 만만치 않다. 샤머니즘과 결합한 한국형 엑소시즘 드라마로 기대를 모은 드라마는 1회 시청률이 1.6%를 기록하며 ‘역시 마니아를 위한 드라마인가’ 했지만 과감한 연출 등이 호평받으면서 2회 2.9%로 껑충 뛰어오르며 대중성 확보도 목전에 뒀다. 그동안 ‘곡성’이나 ‘검은 사제들’ 등 퇴마나 구마를 테마로 한 영화는 여럿 있었지만 안방극장에서는 오랜만이다. 연출 역시 앞서 언급한 두 영화를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 곳곳에 삽입되면서 안방에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줬다.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약 10년 만에 다시 보는 김동욱-김재욱 조합도 흥미롭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동욱은 이번에 ‘영매’라는 쉽지 않은 역할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낸다는 평을 받는다. ‘보이스’, ‘사랑의 온도’로 연이어 시청자 사랑을 받은 김재욱 역시 ‘검은 사제들’ 속 강동원과는 또 다른 구마사제 캐릭터를 보여준다. 다만 15세 이상 시청가 프로그램 치고는 너무 무섭고 잔인하다는 지적도 있다. ‘손 더 게스트’가 주목을 받으면서 OCN은 오는 11월 또 다른 엑소시즘 드라마 ‘프리스트’도 주말극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호텔 동방’은 재개관 기념행사에서 받은 축하 쌀 송고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대한주택보증이 1일 남북하나재단에 북한 이탈 주민(새터민)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새터민의 공동생활시설과 그룹홈 개보수 사업, 탈북여성 쉼터와 새터민 청소년 장학사업 등에 쓰인다. 주택보증은 지난해부터 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새터민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 오월천은 노래 가사에 비틀스, 건즈앤로지스 등 전설적인 록밴드를 많이 언급하고 있어요. ‘OAOA’의 가사에는 ‘로큰롤이 영원할 거라 믿어’라는 대목도 있고요. 록이라는 장르에 대한 사랑이 느껴집니다. 대만에선 록 음악이 아직 주류인가요? ▲ (아신) 대만에선 특정한 장르가 인기를 얻진 않아요. 음악 팬들은 다양한 장르를 골고루, 평균적으로 좋아하죠. 또 중화권에서는 가수들이 록 장르를 들고나와 프로모션하는 경우가 많아요.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 — 평소 탈북민의 사회·정치 참여를 강조해왔다. ▲ 탈북민 수는 작년에 3만 명을 넘어섰고 현재 3만2천여 명이다. 탈북민 최초의 자생조직인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도 창립한 지 20년이 된다. 경제적 측면에서 탈북민들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다. 그렇지만 경제적 정착을 넘어 사회·정치적으로도 이 사회에 뿌리를 내려야 한다. 나를 포함한 탈북민 300명이 작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을 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새터민특별위원회를 만들었다. 탈북민의 사회·정치 참여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올해는 조그만 결실도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주최로 국회에서 ‘북한이주민 관점에서 본 대북 및 이주민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뒤이어 통일부도 서울, 부산, 대구에서 탈북민 정책 방향을 정하기 위해 유사한 세미나를 했다. 탈북민 관점에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토론회는 올해가 처음이다. 그동안 탈북민 정책은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주도해왔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초강력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이 과거 슈퍼 태풍의 악몽을 떠올리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미국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태국 마이항공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란 마한항공에 화물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제재명단에 올렸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여당은 에너지전환 정책을 옹호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에너지전환을 산업정책으로 밀고 가겠다는 것을 반갑게 생각한다»며 «에너지전환은 새로운 에너지산업이자 성장동력으로, 건강한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의 중심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어기구 의원도 «에너지전환은 천천히 단계적으로 수명이 다하고 경제성이 없는 원전을 하나하나 제거하겠다는 것으로 2023년까지는 오히려 신규 원전이 5개 는다»며 «문재인 정부만 놓고 보면 탈원전이 아닌 친원전 정부다»라고 말했다. 성 후보자는 원전 안전성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포함한 에너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에너지전환은 세계적 추세이며 2022년까지는 에너지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없다는 정부의 현 입장을 견지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후문 안내실 앞에서는 조모(65·여)씨가 ‘천지 원전 백지화 철회 없는 탈원전은 불가하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시위하다 자해를 시도해 경찰에 연행됐다. 이날 여야 모두 그동안 산업부가 제대로 된 산업정책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산업부에 자랑스럽게 내놓을 산업정책이 있느냐고 물으면 많은 분이 회의적으로 반응한다»며 «대통령이 성 후보자를 지명한 이유는 혁신성장을 제대로 이뤄내 달라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곽대훈 의원은 «그동안 산업부가 기업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에 소홀했다»며 «산업정책이 없는 산업부, 심하게 말하면 에너지청에 지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성 후보자는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성 후보자가 서울대 행정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하면서 작성한 ‘과학기술 연구개발체제의 분석과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상당 부분이 정부 보고서와 다른 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남쪽 종교인들과 함께 금강산 등반에 나선 북쪽의 장철우 평양 천도교 운영위원은 «금강산 절경은 가족이 함께 즐겨야 더욱 제 맛이 난다»며 «자주 교류를 나누면 분단의 벽이 허물어져 많은 남한 사람들이 가족처럼 금강산 관광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의 박재식 성공회 신부는 «남북한이 서로 다른 것을 인정하며 다양성을 인정하는 데서 교류는 시작된다»며 «종교인끼리 서로 이해하고 친해지는 것이 평화통일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리산옥 조선종교인연맹 재정위원은 «어머니의 마음으로 북남의 동포들이 서로 쳐다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여성의 힘이 화해와 평화를 앞당기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의 정념 월정사 주지는 «금강산의 기운이 웅장하고 아름답다»며 «이 좋은 기운이 남북 평화통일에까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국회와 협의도 되지 않은 철도·도로 구축 등 남북경협사업이 합의문에 구체적으로 포함됐다»며 «섣부른 경협 약속은 북한으로 하여금 비핵화 없이도 경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오판을 하게 하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에도 위반될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인도적 협력,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에 대해서는 «일부 성과는 있었다»고 평가하고 «향후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생사확인, 고향 방문, 서신 교환 확대, 납북자 송환 촉구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고 RAC INTELLICAR 소개 RAC Intellicar는 10개의 LIDAR, 4개의 레이더, 6개의 카메라 및 Odometry를 포함해 최신 멀티센서 기술을 장착하여 환경 지도를 작성하고 장애물을 감지함으로써 차량에 자율주행 결정을 내리기 위한 3D 지각을 제공한다. 또한, RAC Intellicar는 항상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2개의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안테나도 설치했다. — 해법의 실마리는 어디서 찾아야 하나. ▲ 철저한 진상규명이다. 류경식당 지배인 허강일 씨와 종업원들의 진술은 일관된다. 지배인 허 씨는 우리나라 정보기관에 매수된 인물이다. 허 씨는 지난 5월 JTBC 인터뷰, 7월 4일 킨타나 보고관 면담, 7월 1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폭로한 것처럼 정보기관의 조종에 따라 «종업원들을 협박해 함께 탈북 길에 올랐다»고 말한다. 종업원들도 «지배인 허 씨에게 속아서 탈북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인정하면 모든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탈북 종업원을 면담한 국회의원 등 국내 정치인은 물론 유엔 등 국제기구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 장경욱 변호사는 대학 재학시절부터 인권에 관심을 가졌다. 시국사건으로 수감된 재학생들을 돕기 위해 서울대 총학생회 산하에 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위원장을 맡았다. 1997년 사법시험에 합격했고 2000년에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민변에 가입한 후 사무차장(2004~2006년)을 역임했다. 그동안 100여 건의 시국사건과 6건의 탈북자 간첩 조작 의혹 사건의 변론을 맡았다. 송고 송고정밀 측량으로 살포 정확도 높여»(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지난 18일 농약 제조사 팜한농과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한 드론 야간 정밀방제를 시연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연은 충남 논산시 팜한농 작물보호연구센터 연구농장에서 진행됐다. 드론은 오후 6시부터 고도 3m에서 초속 3m의 속도로 약 1시간 동안 비행하며 작물보호제를 살포했다. LG유플러스는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해 ▲ 기체 두 대로 작업지역을 조종사 없이 자동으로 방제하는 패턴 방제 ▲ 장애물 회피 방제 ▲ 핀포인트 방제 등을 시연했다. 이 시스템은 이용자가 작업지역을 설정하고 시작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드론이 비행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연을 위해 LG유플러스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비행계획서를 제출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야간 특별비행을 허가받았다. LG유플러스는 «드론을 활용한 작물보호제 살포는 많은 농가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LTE망을 이용한 U+드론 관제시스템과 실시간 이동측량 시스템(RTK)을 접목해 정밀한 야간 드론 방제를 시도한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라고 밝혔다. 또 «RTK 기술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작물보호제 살포가 필요한 지역을 2∼3cm 오차 범위 안에서 정확하게 측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55▲ 경향신문 = 김정은 내외 영접ㆍ의장대 사열ㆍ예포 21발 ‘최고 예우’ ▲ 서울신문 = 文 «결실 맺자» 金 «더 큰 성과»…비핵화 의지 강했다 ▲ 세계일보 = 평양 심장부서 南北 담판…이젠 ‘결실의 시간’ ▲ 조선일보 = 文 «완전한 비핵화» 金 «손잡고 난관 넘자» ▲ 중앙일보 = «비핵화 구두합의 가능성» 오늘 한번 더 담판 ▲ 한겨레 = 평양의 첫날, 파격의 하루 ▲ 한국일보 = 평양, 뜨거웠던 하루 ▲ 디지털타임스 = 비핵화 기로에 또다시 마주 선 文ㆍ金 ▲ 매일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을때»…金 «빠른 걸음으로 성과» ▲ 서울경제 = 文 «결실» 金 «진전»…’비핵화 실행’ 활로 찾을까 ▲ 전자신문 = 남북 비핵화 삼세판, 이번엔 담판 ▲ 파이낸셜뉴스 = 文 «김 위원장 결단에 사의» 金 «북ㆍ미대화 불씨 찾아줘 감사» ▲ 한국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자»…金 «북ㆍ미 관계 더 진전될 것» ▲ 건설경제 = 南北, 다시 뛰는 ‘경협 맥박’ ▲ 매일일보 = 파격에 파격…남북관계 새로운 단계 도약 ▲ 신아일보 = 최고, 최초…평양회담 ‘파격의 연속’ ▲ 아시아타임즈 = 예정 넘긴 2시간 정상회담…’비핵화’ 집중한듯 ▲ 아시아투데이 = 남북정상 ‘평양 포옹’…곧바로 核담판 ▲ 아주경제 = 평화로 가는 평양의 가을 ▲ 에너지경제 = ‘파격 예우’속 세번째 만남…파격 합의 이룰까 ▲ 이데일리 = 세번째 만남…文ㆍ金 «평화ㆍ번영의 결실 빨리 맺자» ▲ 일간투데이 = ‘평양 대좌’ 한반도 비핵화길 여나 ▲ 전국매일 = 세번째 포옹…한반도 평화도 품는다 ▲ 경기신문 = ‘평양의 가을’, 평화의 결실로 ▲ 경기일보 = 오늘, 한반도 核시계 멈추자 ▲ 경인일보 = 진전된 비핵화 향한 ‘평화의 여정’ 나섰다 ▲ 기호일보 = 文, 8000만 겨레 한가위 선물로…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돼 ▲ 인천일보 = 인천∼해주 직항로 남북 평화 길 될까 ▲ 일간경기 = 접경지 주민들 설렌다 ▲ 중부일보 = ‘비핵화ㆍ종전선언’ 통 큰 합의 나오나 ▲ 중앙신문 = 접경지역 주민들 ‘통일을 꿈꾸다’ ▲ 현대일보 = 강화교동 평화산단 조성등 박차 ▲ 강원도민일보 = 한반도 평화 위한 2박3일 여정 ▲ 강원일보 = 문대통령 «결실을 보여주자» 김위원장 «진전된 결과 예상» ▲ 경남도민일보 = 한민족, 평화를 일군다 ▲ 경남매일 = 경남교육 총체적 부실 ▲ 경남신문 = 金 «진전된 결과 예상»-文 «평화의 결실 맺자» ▲ 경남일보 = 진주남강유등축제 다시 시험대 올랐다 ▲ 경북매일 = 세 번째 포옹…평양의 가을 평화의 꽃피나 ▲ 경북연합일보 = 남북 정상, 역사적 평양 상봉 ▲ 경북일보 = 문 대통령 «평화의 결실을»-김 위원장 «진전된 결과를» ▲ 경상일보 = 시민 복지욕구 반영 5대 분야 사업 제시 ▲ 국제신문 = 비핵화 ‘평양 담판’ 시작됐다 ▲ 대경일보 = 文대통령 «평화 결실 보여주자» 金위원장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대구신문 = 文 «결실 보자» 金 «진전 예상»…비핵화 해법 찾나 ▲ 대구일보 = 남북정상, 비핵화ㆍ북미관계 논의 ▲ 매일신문 = 문재인-김정은, 2시간 첫 核담판 ▲ 부산일보 = 평양서 만난 남북 정상 «한반도 평화 노력» ▲ 영남일보 = 文 «평화 결실 맺자» 金 «큰 성과 내겠다» ▲ 울산매일 = 文 «평화와 번영의 결실 기대» 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울산신문 = 해운조선산업 연계 북방경협 교두보로 ▲ 울산제일일보 =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첫 단추 꿴다 ▲ 창원일보 = 道ㆍ경제단체 ‘경제상황 적극 대처’ ▲ 광남일보 = 한반도 평화 비핵화…새로운 미래 연다 ▲ 광주매일 = ‘비핵화’ 결실 기대감…세계의 눈 평양으로 ▲ 광주일보 = 평양의 가을 평화가 영근다 ▲ 남도일보 = 文대통령-金위원장, 노동당 본부서 역사적 정상회담 ▲ 전남매일 = 얼싸안은 남북정상…평화와 번영의 길 열다 ▲ 전라일보 = 판문점 평화의 봄…가을 평양서 결실 ▲ 전북도민일보 = 남북 세번째 포옹…평양 ‘비핵화 담판’ ▲ 전북일보 = 문 대통령 «결실 기대»…김 위원장 «큰 성과를» ▲ 호남매일 = 文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결실을» ▲ 금강일보 = 언 빗장 녹인 남북 ‘세 번째 만남’ ▲ 대전일보 = 남북정상 세번째 만남…평화의 길 들어섰다 ▲ 동양일보 = «판문점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중도일보 = 가을 평양, 평화로 물들다 ▲ 중부매일 = ‘핵시설 폐기ㆍ신고’ 구체적 비핵화 조치 설득 ▲ 충청일보 = 비핵화 담판, 시작은 ‘전례 없는 환대’ ▲ 충청투데이 = 판문점의 봄…평양의 가을 됐다 ▲ 제민일보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제주매일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한반도 새시대 열리나 ▲ 제주신문 = 문 «김위원장 결단에 사의» 김 «진전된 결과 예상» ▲ 제주新보 = 여기는 평양, 평화가 보인다 ▲ 제주일보 = 첫날부터 논의된 비핵화…진전 門 열리나 ▲ 한라일보 = 文 대통령-金 위원장 ‘한반도 비핵화’ 물꼬 트나

탈세 의혹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는 당연하다. 탈세 자체가 국고를 터는 절도행위와 다름없는 중대 범죄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소득 격차 확대로 인해 서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부자들이 소득을 숨기고 세금을 안 내는 것은 사회분열마저 초래할 수 있다. ▲ 경향신문 =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진전 기대케 한 남북정상회담 첫날 은산분리 완화, 재벌 사금고화 원천봉쇄 장치 마련돼야 가계동향조사 개편, 통계 신뢰도 높이는 계기 되길 ▲ 서울신문 = 평양의 남북정상, 항구적ㆍ불가역적 평화시대 열어야 ’50년 집권론’ 외치는 이해찬 대표의 오만 청장 교체해 입맛 따라 통계 바꾼다는 의혹 어쩔건가 ▲ 세계일보 = 세 번째 평양 정상회담…北 ‘완전한 비핵화’로 화답하라 «NLL 자체가 비정상적»이라는 최재성의 ‘비정상’ 또 총성 울린 무역전쟁, 경제 체질 강화로 대처해야 ▲ 조선일보 = 김정은 ‘핵 신고’ 결단을 결국 터지는 美ㆍ中 무역 전쟁, 정부 ‘설마…’ 하고 있는가 국가 통계를 달면 삼키고 쓰면 뱉나 ▲ 중앙일보 = 환대 속 평양 정상회담, 비핵화의 기회이자 시험대 미ㆍ중 2차 무역전쟁…정부 정책에 위기의식 안 보인다 흠결 많은 유은혜 장관 후보자 스스로 거취 결정해야 ▲ 한겨레 = 평양의 뜨거운 환대, ‘평화’ 결실로 이어지길 ‘그린벨트 해제’ 통한 주택 공급, 득보다 실이 크다 ▲ 한국일보 = 9ㆍ19 평양 합의, 비핵화 중재의 실질적 성과 담아야 법원 비협조가 초래한 사법농단 檢 수사팀 확대와 장기화 근본 문제 방치한 채 땜질 처방 그친 가계소득 통계 개편 ▲ 디지털타임스 = ‘명시적 非核化 약속’, 합의문에 담아야 한다 가계조사 개편, 통계왜곡 의도여선 안돼 ▲ 매일경제 = 세번째 마주앉은 文-金, 비핵화 이젠 실천이다 갈 데까지 가는 美ㆍ中 무역전쟁, 불확실성 커지는 한국 경제 ▲ 서울경제 = 대북제재 갈등속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확대되는 미중 무역전쟁…총력대응 나서라 심각한 이공계 기피 국가 미래의 위기다 ▲ 전자신문 = 성장률 2% 미만 전망, 내년 더 힘들다 일본 소재 부품 저력, 벤치마킹해야 ▲ 파이낸셜뉴스 = 그린벨트 놔두고 재건축 풀어라 인터넷은행법 이번엔 제대로 처리하길 ▲ 한국경제 = 남북경협 위한 전제조건과 원칙 분명히 해야 기업들 호소와 반대로 가는 최저임금 개악은 안 된다 커지는 글로벌 경제 경고음, 한국은 대비하고 있나 ▲ 건설경제 = 남북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 ▲ 신아일보 = 미ㆍ중 무역전쟁 장기화 대비를 ▲ 아시아투데이 = 3차 남북정상회담, 비핵화 진전에 성과 있기를 미ㆍ중 무역전쟁 격화…피해 최소화 방안 찾아야 ▲ 이데일리 = 북한의 비핵화 일정표가 관건이다 이러고도 집권당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 일간투데이 = ’4차 산업 기술 최하위권’ 이라는 충격적 평가 집값 폭등 잠재우는 신규 택지 공급 방안 돼야 육군은 같은 해 7월에는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네 번째 비행장을 건설했다. 이전과 달리 해안지역이 아니라 내륙에 만들어진 비밀 비행장이다. 계획상 활주로는 1천m×100m와 900m×50m 2개다. 그 외 비행병 수용동굴 200명분, 연료동굴 연료 400통, 탄약 5t, 비행기 격납 동굴 12기분 등도 계획했다. ‘특공기’ 즉 가미카제를 띄우기 위한 비행장으로 파악됐다. 이 비행장은 현재 대한항공 정석비행장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마지막 비행장은 4·3 사건 당시 서귀포시에 건설됐다. 현 서귀포시청 건물을 중심으로 동쪽으로 동홍천까지, 서쪽으로 선반내까지 잔디밭 비행장이었다. 오광협(85) 전 서귀포시장은 «4·3 당시 경찰이 서귀포 지역에 100사령부를 창설하고 비행장을 건설, 경비행기를 이용해 산악지대 시찰 등에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비행장에는 1956∼1957년 대만의 제트기 1대가 착륙하다 폭발하기도 했다고 한다. 4·3 사건이 마무리되고 1970년대 중반에 비행장 부지들이 민간에 분양됐다. 현재 제주국제공항과 정석비행장만 운영되고 있다. 아직도 많은 일제강점기 흔적을 간직한 알뜨르비행장은 국방부가 소유한 채 공군 탐색부대 등을 건설하려고 하고 있다. 진드르비행장과 서귀포 비행장은 역사 속으로 완전히 사라졌다. ◇ 하늘과 땅, 바다에서 ‘가미카제’ 특공작전 일본군은 패전의 기색이 역력해지자 ‘본토 결전’에 착수했다. 1945년 3월 20일 ‘결호작전 준비요강’에 따라 북부 홋카이도의 ‘결1호 작전’부터 남부 규슈의 ‘결6호 작전’이 세워졌다. 그리고 유일하게 본토가 아닌 제주를 주무대로 상정한 ‘결7호 작전’이 수립됐다. 이어 7월 13일 육·해군 공통 ‘결호 항공작전에 관한 육·해군 중앙협정’ 별책이 내려졌다. 항공작전에서는 «주로 특공전법으로 미군의 상륙선단을 격멸한다’고 정했다. 미군이 제주도 상륙작전을 개시하면 가미가제의 자폭 공격으로 섬멸하라는 명령이다. 다음 날은 ‘결호작전에 있어서의 대전차 전투 요강’이 내려졌다. 육상전투의 요점이 적의 근간 전력인 전차 격멸에 있음을 중시해 ‘일사필쇄의 특공에 의한 육박 공격’을 하라고 지시했다. 병종을 불문하고 직접 폭탄을 안고 달려가 자폭하며 적을 무찌르라는 것이다.

(NUSSLOCH, Germany,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Leica Biosystems, the cancer diagnostics company, today announced the global launch of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which integrates the HistoCore SPECTRA ST stainer with the new HistoCore SPECTRA CV coverslipper, for an all-in-one platform that enhances efficiency and diagnostic confidence for large-volume pathology labs by delivering exceptionally high throughput and consistent staining quality.(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외과전문의와 그의 여자친구가 상습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약을 먹이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고 오렌지카운티 검찰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환각 상태 또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요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 클립이 1천 개 가까이 발견돼 피해자가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CNN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남부 뉴포트비치의 유명 외과전문의 그랜트 윌리엄 로비쇼(38)와 여자친구 세리라 로라 라일리(31)는 2016년 이후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에게는 약물에 의한 성폭행, 비인가 약물 소지, 불법 화기류 소지 등 여러 혐의가 적용됐다고 검찰은 말했다. 이들은 2016년 뉴포트비치의 바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술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라일리의 아파트로 데려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가해자 커플이 젊고 매력적이며 매우 단정한 용모를 지니고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어울렸다가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말했다. 로비쇼는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라보’에 출연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인물이다. 토니 래커카스 검사는 현지신문에 «피해자들은 이 커플에 안도감을 느꼈다. 그들은 양의 탈을 쓴 늑대였다. 때로는 그 늑대가 외과전문의일 수도 있고, 아름다운 여성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래커카스 검사는 «영상을 보면 피해자들이 항거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 있는 걸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로비쇼와 라일리가 2016년 4월 이후 요트 파티와 바에 피해 여성들을 초대해 만취하게 하거나 몰래 약물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환각 상태에 빠트린 뒤 섹스파티를 벌이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둔 것으로 보고, 다른 피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전화 앱에 ‘명절병원’ 입력…갤S8 이후 모델부터 이용 가능(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는 스마트폰에서 별도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주요 상점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번호안내 서비스 ‘플레이스’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진료 가능한 병원과 약국 정보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스마트폰 이용자는 기본 탑재된 전화 애플리케이션 연락처 옆 ‘플레이스’ 메뉴에서 ‘명절병원’을 입력하면 현재 위치와 가장 가까운 병원과 약국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제공되는 의료기관 정보는 보건복지부 ‘응급의료포털’ 협력 의료기관의 실시간 진료 정보다. 플레이스 서비스는 작년 6월 이후 출시된 LG전자 단말과 삼성전자 갤럭시S8, S8플러스(오레오 업데이트 단말) 이후 모델부터 이용할 수 있다. 영국문화원은 응시자들과 시험 관계자 여러분에게 더 좋은 시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IELTS를 향상시켜가고 있습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과 중국간 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대만 정부와 기업은 대책수립에 부심하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브렉시트(Brexit) 이후 어떤 식으로든 영국 경제에 충격이 가해질 것이며, 특히 유럽연합(EU)과 아무런 미래관계를 맺지 못하는 ‘노 딜’(nodeal) 브렉시트시 영향은 더 커질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경고가 나왔다. IMF는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영국과의 연례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IMF는 폭넓은 브렉시트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영국 경제가 올해 1.5%, 내년 1.5% 성장하면서 독일, 프랑스 등 경쟁국에 뒤처질 것으로 내다봤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영국 재무부에서 가진 보고서 발표 관련 기자회견에서 영국이 EU와 합의에 도달하는 것과 관계없이 브렉시트로 인해 일정 정도 충격을 받을 것이며, ‘노 딜’ 브렉시트시에는 즉각적인 불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공급 측면에서 충격이 있을 것이며, 이는 성장률 하락, 적자 확대, 통화가치 하락 등 일련의 영향을 불러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영국과 EU 간의 통상관계에서 장애가 클수록 더 많은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라가르드는 오는 11월 발표할 세계경제 전망에서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 역시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라가르드 총재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노 딜’ 브렉시트와 관련한 IMF의 «분명한 경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현대백화점 = 2일까지 점별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압구정본점은 ‘가을 골프웨어 대전’을 연다. 이 행사에는 블랙앤화이트, MU스포츠, 쉐르보 등 1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해 골프의류를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블랙앤화이트 니트가 20만∼59만4천원, MU스포츠 여성 바지가 11만9천400원, 제이린드버그 티셔츠는 14만1천원이다. 판교점에서는 이 기간 ‘스포츠·레저 대전’을 열어, 노스페이스·나이키·아디다스 등 20여 개 브랜드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중동점은 ‘맞춤셔츠 특가전’을 진행한다. 듀퐁셔츠, 레노마셔츠, 예작 등 6개 브랜드의 맞춤 셔츠를 최대 50% 할인해 선보인다. 현대아울렛도 6일까지 송도점에서 ‘아웃도어 특가전’을,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에서는 ‘가을·겨울 여성패션 상품전’을 여는 등 점별로 행사를 마련했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1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19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20 한국 보다 두배 높은 시급 등 매력(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사람 보다 양이 더 많은 나라. 짙푸른 초원 위에 하얀 양 떼가 그림 같은 나라. 멸종 위기에 놓인, 날지 못하는 새 ‘키위’와 특산품인 과일 ‘키위’ 덕분에 키위라는 애칭을 얻은 뉴질랜드. 송고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약속, 美조치 따라 영변 핵시설 폐기용의 명문화남북관계 개선 가시적 성과…군사긴장 완화, 靑 «‘실질적 종전’ 선언»김정은 연내 서울行…문대통령, 평양행 성과 바탕으로 북미 조율 속도 낼 듯北 집단체조 동반관람…20일 백두산 함께 방문하고 2박 3일 방북 일정 마무리(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세부 실천방안에 합의했다.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등,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도 큰 폭의 진전을 봤다. 특히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분단 후 최초로 연내 방한하기로 하는 등 문 대통령의 2박 3일 평양방문을 기점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이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로스앤젤레스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오토쇼 조직자들은 11월 26일 — 11월 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8년 행사에서 50종 이상의 신차 공개가 확정되었다고 오늘 발표했다.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해킹돼 100만건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이 있다. 특히 유출 정보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당국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등 서둘러 대응에 나서고 있다. 그동안 자동차 제조사들은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영역이 구글 등 송고»자동차 자체 앱보다 신뢰성 있고 편리한 구글·애플 앱 사용 압박 계기될 듯»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하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동맹)가 오는 2021년부터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차량 계기판에 탑재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지난해 1천60만 대를 판매해 세계 어느 자동차 업체보다 많은 차를 판 이 동맹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영체제로 안드로이드를 선정한 것은 지난 10여 년 간 자동차 안에서 스마트폰의 성공 사례를 재현하기 위해 노력해온 구글의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대시보드에 안드로이드 OS가 탑재되면 운전자들은 구글 맵과 앱스토어, 음성인식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의 통합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건강가정진흥원(한가원)은 이주여성의 성폭력·가정폭력에 대한 인권보호 지원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오는 송고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 총수들이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과 함께 들어서자, 먼저 와 기다리던 북측 인사들이 한 줄로 일어나 서서 남측 경제인들을 반갑게 맞았다. 리 부총리는 «오늘 이렇게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라며 «통일과 평화 번영을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특히 남측 경제인들이 돌아가며 자신을 소개할 때는 각 기업의 사업 특성을 짚으며 구체적으로 관심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적극적인 반응을 보인 사업 부문은 ‘철도’였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앞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도 연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리 부총리는 «현재 우리 북남관계 중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거다»라는 리 부총리의 말에 좌중이 웃음으로 답했는데, 이는 그만큼 철도사업이 향후 경협 중 가장 구체적인 청사진이 이른 시일 내에 실행에 옮겨질 수 있는 분야라는 뜻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재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경협의 핵심 내용은 경의선과 동해선 등 철도 연결과 현대화다. 동해선 남측 구간에 대해선 국토교통부가 올해 중 연결 공사에 착수하기 위해 총사업비(2조3천490억원)까지 책정해 놓은 상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철도 연결을 통한 ‘동아시아 경제공동체’와 접경지역에 제2의 개성공단을 짓는 ‘통일경제특구’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탈북민 «행사용 造花일 뿐…특정 꽃 형상화하지 않아»北, 김대중 대통령·정주영 회장 장례 때 김일성화ㆍ김정일화 장식 弔花 보내 올해 제주도에 예멘인 500명가량이 들어와 난민신청을 한 뒤 시작된 우리 사회 난민 갈등은 착잡한 심정이 되게 한다. 난민 문제가 부각될수록 한국이 인도주의 측면에서 경제 규모에 걸맞은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일각에서는 한국이 난민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고, 심지어 진짜 난민과 가짜 난민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 길리 트라왕안 섬을 빠져나온 외국인 관광객 일부는 현지 호텔의 안전성을 믿지 못해 아예 공항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다. 오빠와 함께 롬복을 여행 중이었다는 체코인 관광객 미카엘라(27·여)는 «어제 길리 섬을 빠져나와 보니 롬복 전체가 패닉에 빠져 있었다. 시내 호텔은 안전을 믿을 수 없어 섬내에서 가장 안전한 것으로 보이는 공항에 머물며 내일 비행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진이 시작됐을 때 우린 식당에 있었다. 벽이 갈라지고 정전이 되자 바깥으로 나와 모두들 이리저리 뛰고 있었는데, 지진이 엄청 강해서 자꾸 사람들이 넘어졌다»고 덧붙였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왔다는 눌리아(30·여)는 지친 얼굴로 «정말 힘든 상황이었다. 방사르에서 공항으로 올 때도 방법이 마땅찮아 (보통 가격의 3배인) 100만 루피아(약 7만8천원)를 택시비로 냈다»고 말했다. 에어비퀴티(Airbiquity) 에어비퀴티(Airbiquity(R))는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업계 선두를 달리는 글로벌 기업이자 차량 텔레매틱스 기술의 개발과 엔지니어링 업계 선구자격 기업이다. 차량 혁신을 주도하는 에어비퀴티는, 업계에서 가장 최첨단을 자랑하는 클라우드 기반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공급 플랫폼인 코레오(Choreo™)를 운영하고 OTA매틱(OTAmatic™)을 활용해 무선(OTA) 소프트웨어와 데이터관리를 포함해 모든 주요 사용 사례들을 지원한다. 에어비퀴티와 함께 자동차 제조사와 차량 공급업체들은 전 세계 60개국에서 고객들의 안전성, 엔터테인먼트, 편리함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키는 고도로 확장가능하고 신뢰할 수 있으며 관리가 용이한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들을 구축한다. 에어비퀴티에 대한 더 상세한 정보는 당사 웹페이지(www.airbiquity.com)를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고 트위터(@Airbiquity)를 팔로우 하면 대화에도 참여할 수 있다. 에어비퀴티(Airbiquity)는 에어비퀴티 주식회사(Airbiquity Inc.)의 등록상표다.’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본격 시동 전망코레일-포스코-현대상선 실사단, 나진 중점 시찰(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지인 기자 = 북한과 러시아 경협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이 우회적으로 참여키로 한 가운데 해당 기업들이 현장 실사를 위해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과 SK는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와가두구 AFP=연합뉴스) 서(西)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의 동부지역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두 차례 테러공격으로 최소한 8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지방정부 당국이 15일 밝혔다. 지난 1960년 프랑스에서 독립한 부르키나파소에선 최근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들이 세력을 확대하고 있다. 콤피엔가주(州)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콤피엔가주 동부에 있는 디아비가와 콤피엔비가 마을에서 밤새 두 차례 테러 공격이 발생했다»며 최소한 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첫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 있는 한 주택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 안에 있던 여성과 아기가 숨졌다. 함께있던 아이의 아빠는 병원으로 옮겼다. 윌밍턴 지역은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문제는 북미 간 상호신뢰가 쌓이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또 트럼프가 새 대북 접근법을 구체적 로드맵으로 충분히 제시하지 못하고 있고, 게다가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초기 행동이 더디다는 점도 회의론자들의 목소리가 커지는 토양이 되고 있다. 공유 이동성 서비스로 설계된 RAC Intellicar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자동차 제조업체 NAVYA가 지원하는 RAC 무인 차량 프로그램에 추가된 최신 차량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송고러 국방, 강한 어조로 보복조처 시사…이스라엘, 이례적 경위 공개하며 수습전문가 «보복 가능성 작다» 전망…푸틴 «이스라엘이 격추한 것 아냐» 그는 «인정자들은 관할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법무부가 배포하는 처우 안내문을 받는다»며 «안내문은 단 두 쪽짜리로 최소한의 정보만 담고 있고, 그마저도 난민법의 처우 관련 조항을 풀어놓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민 인정자를 포함하는 사회보장 서비스마저도 다언어 지원이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런 수준으로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권이 보장됐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활동가는 «난민이 될 수밖에 없었던 본국의 열악한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는 난민들의 본국 귀환은 기약이 없다»며 «난민 인정자를 오래 함께할 사회구성원으로 인식하고 첫 단계부터 차근차근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보고회에서는 난민 인정자의 언어장벽과 행정 조치에서의 배제, 주거권 현황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 수 년간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온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에서 불에 타 폐허더미가 된 주택이 399만 캐나다달러(약 34억원) 매물로 나와 화제다. 23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밴쿠버 해안가 주택 지역에서 지난해 12월 난 화재로 폐허가 된 채 방치된 단독 주택이 초고가로 시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지 557㎡ 규모의 이 주택은 밴쿠버 시내에서 가장 높은 가격대를 가진 지역으로 꼽히는 키칠라노 해변에 자리 잡고 있으나 화재 이후 방치돼 잡초가 무성한 상태다. 현재 은행 경매 상태에서 잔해더미를 치울 것을 요구한 시 당국의 행정 명령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개업자 헌트 체 씨는 «이 주택은 밴쿠버에서도 최고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며 «위치가 모든 걸 말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해를 치운 뒤 곧바로 새집을 지울 수 있는 게 오히려 장점»이라며 «또는 넓은 대지를 분할해 타운하우스 4채를 지어 되팔 수도 있을 면적»이라며 투자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현재 밴쿠버의 단독 주택 기준가격은 159만 캐나다달러. 세계적으로도 ‘악명’이 높은 고가 수준으로 주택 가격이 주민 평균 소득의 35배에 달할 정도다. 체 씨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현지 주민보다는 외국인 투자자를 구매 대상자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밴쿠버에서는 외국인의 주택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특별 취득세 15%를 부과하고 있으나 체 씨는 «자본력을 가진 외국인이라면 특별 세금이 10%든 20%든 장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물로 내놓은 지 2주일 된 지금까지 문의가 10건 정도 있었다»며 «한 달 내에 집이 팔릴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 종로구는 21~22일 광화문광장에서 ’2018 종로한복축제’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전통 한복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기획된 종로한복축제는 올해로 3회째이며, 전통공연과 퍼레이드, 시민체험과 장터 등 다양한 행사로 구성된다. 광화문광장 북측광장에서는 한복뽐내기대회와 한복패션쇼, 인사동 한복 퍼레이드, 금난새와 함께하는 한복음악회 등이 펼쳐진다. 잔디마당에서는 민속 거리 공연(길놀이), 거리예술공연(토리·가야랑), 줄타기, 안동하회별신굿탈놀이, 한복놀이터, 전통마켓, 먹거리장터 등이 마련된다. 축제 양일간 밤 9시마다 피날레 프로그램으로 ‘평화와 사랑의 강강술래’가 진행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예능보유자 김종심, 박종숙 선생을 비롯한 진도예술단의 지도하에 서울예고 무용과 학생 60여명, 시민 리더단, 현장에서 참여하는 내·외국 관람객 등이 어울려 강강술래를 추게 된다. 한복을 입지 않은 시민들도 현장에서 한복을 대여해 입을 수 있는 ‘한복체험’ 코너도 마련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청와대, 경복궁 등 수많은 명소가 자리한 종로가 곱고 단아한 멋을 뽐내는 전통한복 알리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2018 종로한복축제’ 관련 자세한 사항은 종로구청(http://www.jongno.go.kr) 및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http://www.j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축제기간 중 종로구 블로그(https://blog.naver.com/jongno0401),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welcomejongno) 등 SNS에 접속하면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축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will provide next-generation infotainment systems with secure connectivity by offering a platform to integrate data management, infotainment systems and to facilitate over-the-air upgrades and remote diagnostics in Alliance member-company vehicles.환자 처벌 가능성 일축…»국민연금운영계획에 단일안 아닌 다수안 담는다»"아동수당, 정책 효율 생각해 송고 여야 당 대표로 돌아온 역전의 노장들에게 소리(小利)를 탐하기보다 대의(大義)를 좇는 큰 정치를 보고 싶다. 모두가 청춘을 민주화운동에 바친 민주주의자들이고, 각료로서 국정에 참여한 경험도 있고, 동지로서 함께 한 인연까지 있다. 젊은 시절의 야망이 경륜으로 담금질 되었음을 증명하고, ‘올드 보이들’의 새 정치를 보여주기를 바란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못했다. 그렇다 해도 강이 썩지는 않을 것이라 당원과 국민은 생각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호소도 있었지만, 젊은 패기보다는 원숙한 경륜이 선택받았다. 그리하여 여의도 정치 리더십에선 ‘올드 보이들의 시대’가 개막됐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56회 진해 군항제에 국내외 관광객 310만명이 찾았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290만명보다 20만명이 늘었다. About IELTS on computer IELTS on computer was launched in Australia in December 2017 and is being introduced across the IELTS testing network in 2018. ◇ 기록에 나타난 우리나라 안경 우리나라에서 안경에 관한 기록은 조선 광해군 때 이수광이 지은 ‘지봉유설’에 처음 등장한다.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 고관 심유경과 일본 승려 현소가 늙은 사람임에도 안경을 쓴 덕에 잔글씨까지 거뜬히 보아 넘기니 좌중이 놀랐다’고 했다. 정조실록 52권 23년(1799년)에 정조가 «안경은 200년 전에 처음 있었던 물건이다»고 한 기록이 있어 지봉유설 기록의 신빙성을 뒷받침한다. 그러나 조선 시대에는 다른 사람 시선을 의식해 안경 착용을 부담스러워 했다고 한다. 정조는 «내 시력이 이전보다 점점 못해져서 경전 문자는 안경이 아니면 알아보기가 어려우나 (중략) 이것을 쓰고 국사를 처결한다면 사람들이 이상하게 볼 것이다»고 했다. 고종은 일본 공사 오이시가 안경을 쓴 채 알현하자 «이 자가 조선을 얕보는구나. 내 앞에서 어찌 감히…»라고 불쾌감을 드러내 대신들이 일본에 공식 항의했다고 한다. 통역을 맡은 현영운은 유배까지 갔다. 헌종은 외삼촌이자 이조판서인 조병구가 안경을 쓴 채 마주치자 불같이 화를 냈다. 조병구는 두려움에 휩싸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조선 중기 이후 그림에 안경을 착용한 모습이 하나도 없는 것은 이런 분위기 때문으로 추정한다. 우리나라에서 발견한 최고(最古) 안경은 조선 선조 때 문신인 학봉 김성일이 썼다고 전해온 것이다. 대모(거북 등껍질)로 만든 안경으로 1984년 14대 후손 김시우씨 집에서 발견됐다. 안경을 출장색시미녀언니 쓴 모습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지도자로는 백범 김구 선생을 꼽을 수 있다. 그가 쓴 동그란 뿔테 안경은 편안하면서도 예스러운 매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받는다.

«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오후 5시11분 일본 수도권인 이바라키(茨城)현 남부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80㎞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 지진으로 사이타마(埼玉)현 가조(加須)시에서 진도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도쿄도(東京都)는 스기나미(杉竝)구에서 진도3의 진동이 관측되는 등 넓은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또 이바라키(茨城)현, 도치기(회木)현, 군마(群馬)현, 지바(千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지능형 «Eye in the Sky»는 수많은 인파 속에서 범죄자를 찾을 수 있다. 에어컨디셔너, 텔레비전, 청소기 로봇 등은 더욱 똑똑한 «뇌»를 갖게 되며, 삶에 편리성과 재미를 더한다. 3D 프린팅은 «맞춤화»를 지원하고, 그림이 업로드되는 한 «프린팅»을 보장한다. «지능»은 이미 인간 삶 속에 스며들었다. 기존의 생산 라인은 지능형 공장 건설을 위해 활력을 갱신할 수 있다. 지능형 제조 기술의 개발이 부상하며, 기존 난징의 제조업체는 변혁과 업그레이딩을 통해 기회를 잡고, 난징의 고품질 발전에 «지능형» 파워를 제공했다.김정은 아래 북한 실세들 총출동, 오전 방남 뒤 밤에 귀환 박근혜 정부 이후 남북 최고위급 접촉… 정부 «관계개선 기대»(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당 비서, 김양건 대남담당 비서 등 북측 고위 인사들이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정치권의 부패 일소를 위해 국회의원과 선출직 공무원, 왕실이 누려온 면책특권의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국회의원뿐 아니라 판·검사와 고위 경찰관까지 광범위하게 누리고 있는 면책특권을 폐지하겠다는 이런 구상은 기득권 집단의 거센 반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송고미 «러시아가 속여…지금은 대북제재 완화할때 아냐»헤일리 «올해 불법 정유 환적 148건 적발…北 80만 배럴 획득»러 «장애물 만들게 아니라 남북 대화·협력 촉진해야»중 «제재 이행하고 있지만, 힘에 의존시 재앙적 결과»(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지린(吉林) 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의 조선족 총인구가 송고 최근 랴오닝은 다롄 개발 지구, 중국&독일(선양) 첨단장비 제조산업단지, 랴오닝 자유무역 시범 지구 등을 포함해 수많은 개발 단지를 건설했다. 이들 개발 단지는 국내 및 해외 기업이 랴오닝에 투자하고, 랴오닝에서 협력할 기회를 제공하는 데 긍정적으로 기여했다. 이는 추가적인 투자자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 지금까지 세계 500대 기업 중 190곳이 랴오닝에 투자했다. 헌재 판결로 남아공에서 대마초 재배와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마초 합법을 지지하는 남아공 활동가들은 «대마초가 자유를 얻었다»며 환호했고 이번 판결이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공개적 장소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거래하는 행위는 여전히 불법이다. 그동안 남아공에서 대마초를 재배하거나 소지·사용하다가 적발되면 징역형, 벌금형 등 처벌을 받았다. 대마초는 많은 국가에서 불법 마약으로 분류되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기호나 의료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등에서는 기호용 대마초가 합법이며 캐나다는 오는 10월부터 기호용 대마초의 소비와 재배를 합법화할 예정이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동 국가 레바논은 막대한 무역적자를 해소하려고 의료용 대마초를 합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의료인 또는 의료법인 자격 없이 병원을 운영한 혐의(사기 등)로 송고(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일명 ‘사무장 병원’을 운영해 6억원이 넘는 요양급여를 받아 챙긴 일당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문화일보 = 고용難 더 악화…실패한 정책 고집이 국민 苦痛 더 키운다 우물 안 규제 더는 못 견뎌 줄줄이 한국 떠나는 未來산업 이석태 후보 ‘훈장 동의’ 眞僞와 헌법재판관 자격 ▲ 내일신문 = 북미 교착 ‘톱다운 방식’으로 풀릴 가능성 ▲ 헤럴드경제 = 악화일로 고용참사, 기다리라고만 할 것인가 주택 공급 확대 필요하나 그린벨트 훼손은 신중해야[로이터 제공] 송고담당판사 상원에 면책특권 해제 청원…페르난데스 «대선 앞두고 사법 박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부패 혐의로 다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C5N 방송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이날 공공 건설 사업 발주를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보나디오 판사는 아울러 상원에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을 해제해달라고 청원했다. 페르난데스는 현재 상원 의원으로서 기소될 수는 있지만, 수감되지 않는 면책특권을 누리고 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부패 의혹은 최근 언론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현지 일간 라 나시온은 지난달 페르난데스와 고인이 된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가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시절 한 장관의 운전사가 거액의 뇌물을 페르난데스 부부 집으로 배달한 사실을 낱낱이 기록한 장부를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이 이 장부를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고, 유력 사업가들과 전 고위 관리들을 체포했다. 사법당국은 지난달 관련 증거를 확보하려고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소유한 아파트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상원은 표결을 거쳐 압수수색을 허용, 면책특권 일부를 해제했다. 당국은 또 페르난데스가 연루된 뇌물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자 67만 달러(약 7억5천만 원)의 보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검찰은 페르난데스와 남편 네스토르가 정권을 잡았던 2005년부터 2015년 사이에 총 1억6천만 달러(약 1천805억 원)의 뇌물이 건네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외환 조작을 비롯해 1994년 아르헨티나-유대인 친선협회(AMIA) 폭탄테러 사건 은폐 가담 등 다른 5건의 사건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보나디오 판사가 내년 하반기에 치러질 대선에 앞서 자신의 출마를 막기 위한 ‘사법 박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메르스는 낙타 젖이나 고기 등을 익히지 않고 섭취했을 때 감염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사람 간 전염은 매우 긴밀한 접촉이 아니면 쉽게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화재로부터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화재 안전요원 배치, 노후 전기시설 개·보수, 자동심장충격기 지원 등 송고 그러나 취지가 소망스럽다고 하더라도, 일이 성사되도록 하는 세심한 정치력이 담보되지 않으면 배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미 «당 대표가 갈 이유는 없다», «들러리밖에 안 된다»는 이유로 거절 의사를 밝혔음에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쑥 기자회견 형식으로 동행 요청을 하는 것은 상대를 배려하는 모양새가 아니다. 야당으로서는 정치적 압박으로 받아들일 소지가 있다. 남북정상회담의 목표나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에 대해 여야의 입장이 다른 것은 견해가 옳고 그름을 떠나 엄연한 정치적 현실인 만큼, 야당 대표의 방북 동행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합당한 사전 설명과 동의 절차가 선행되는 게 마땅했다. 섬세한 사전조율의 부재가 오히려 초당적 대응이라는 취지를 갉아먹은 형국이다. 문 대통령, 백화원에 모감주나무 심어…»남북관계 발전과 함께»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During the summit, Liaoning provincial governor Tang Yijun said that Liaoning has the unique geographical advantage in northeast China. As an important node of «one belt one road» construction, Liaoning is backed by northeast China, adjacent to the Bohai rim and open to northeast Asia, and also is full of vitality and vigor.(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우리 기업과 정부 관계자 등 실사단의 송고(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이어 그는 “자사의 신조는 ‘모든 것에 도전’하는 것”이라면서 “Brea가 자사 직원 및 소중한 파트너들과 협력하면서 자사의 이야기와 고객의 이야기를 공유하는 데 있어 바로 그 신조를 실천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설명했다. 풀리시 신부는 지역사회를 장악한 마피아에 맞서다가 1993년 9월 15일 자신의 56번째 생일에 자택 현관에서 마피아 암살자들의 총에 맞아 숨졌다. 범인 중 한 명은 풀리시 신부가 피살 직전에 미소를 지으며 «올 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2012년 베네딕토 교황은 풀리시 신부를 ‘순교자’로 선언하고 이듬해 복자(福者)품에 올렸다. 시복은 성인 반열에 오르기 전 마지막 공식 단계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 후 풀리시 신부가 숨진 장소를 찾아 헌화했다. 또 교황은 1992년 마피아 폭탄 공격 장소도 예정에 없이 방문해 헌화하고 기도했다. 당시 폭탄공격에서 치안판사 조반니 팔코네와 그의 부인, 경찰관 3명이 사망했다. ‘협상’은 인질범과 경찰 소속 협상팀이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범죄영화로, 손예진과 현빈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협상’ 측은 «추석 연휴 유일한 현대극인 만큼, 사극 이외의 장르를 보고 싶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 영화 출연진은 개봉일과 주말 극장을 직접 찾아 장외 홍보전을 벌인다. ‘안시성’의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등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CGV 용산 등 서울 시내 주요 극장을 돌며 19~21일 관객을 차례로 만난다. ‘안시성’ 측은 «각 극장에서 무대인사 요청이 쇄도해 추석 연휴 때도 추가로 무대 인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명당’의 조승우, 지성,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 등은 19~23일 주요 극장을 나눠서 돌며 관객을 찾는다. ‘협상’의 손예진, 현빈, 이종석 감독 등도 22~23일 서울 주요 극장을 차례로 돌며 인사할 예정이다. 극장 관계자는 «흥행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입소문»이라며 «개봉 당일 SNS나 인터넷을 통해 관람평이 빠르게 돌고 나면 흥행 판도가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에서 수소를 연료로 하는 수소열차가 지난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보인다.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 역시 눈길을 끄는 인물이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도 관전 포인트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 Menarini Ricerche 임상 전 & 이식 종양학 부장 Monica Binaschi, PhD는 “수많은 AML 세포계에서 여러 용량의 MEN 1112/OBT 357과 5-Azacytidine & Decitabine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공동 작용이 관찰됐다”라며 “이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의 면역 조절 역할을 확인시켜 주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은 MEN 1112/OBT 357에 대한 백혈병 세포의 민감성도 높이는 것으로 여겨진다”면서 “이와 같은 새로운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MEN 1112/OBT 357의 종양 세포 독성 활성을 촉진하고 높일 수 있음을 암시하며, 임상시험에서 이들 조합을 평가해야 할 강력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최근 네팔 방문 후 국영 스리랑카 항공편으로 귀국할 때 기내에서 간식으로 제공된 캐슈너트의 품질을 강하게 비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사람은 물론 개도 먹지 못할 캐슈너트를 내왔다»면서 «누가 납품 승인을 했느냐»고 질타했다. 이후 항공사 측은 캐슈너트 재고를 모두 폐기하고 공급업체를 바꿨다고 밝혔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움베르토 에코 소설 ‘장미의 이름’ 리커버 특별판이 주간 베스트셀러 송고 김정은은 미래를 향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면 ‘트럼프 타이밍’을 놓쳐선 안 된다. 기존 워싱턴 문법에서 벗어나 움직이는 비(非) 정치인 출신 대통령이기에 ‘통 큰 거래’의 기회가 열렸다. 트럼프는 어느 대통령보다도 북한 문제에 많은 에너지를 투자하고 있다. 김정은은 싱가포르 합의를 이행해 이 흐름을 비가역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협상 전권을 위임받은 대화파 폼페이오를 초조하게 해선 안 되고, 숨죽인 강경파 볼턴이 다시 목소리를 높일 공간을 줘서는 안 된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주주행동주의’ 표방 플랫폼 표대결서 밀려

▲ 김상희(전 매일경제 편집국장)씨 별세 = 17일 오전, 일산백병원 장례식장 6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31-902-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석 달 만에 검찰 재소환…올해만 네 번째 포토라인에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송고 (도쿄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유리, 화학 및 하이테크 소재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조업체 AGC가 Fluon+ EA-2000 불소수지의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하기 위해 일본에 새로운 생산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 Fluon+ EA-2000은 5G(*1) 고속 고주파 인쇄회로기판(PCB)의 소재로 주로 사용된다. 2020년에 5G의 전반적인 실용화가 이뤄지는 것과 관련해 급격한 수요의 증가가 있으리란 전망에 따라, AGC는 일본 지바 공장에서의 생산을 위한 새로운 공급 프레임워크를 마련할 예정이다. 가동은 2019년 9월에 시작될 예정이다.»비방중상 중단…관심사 계속협의·추가 고위급접촉»정부 «남북관계 발전 첫걸음 의미있게 생각»(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여수시의회·전남도의회 희생자 위령 본격화…시민단체 «진실규명·희생자 명예회복 촉구»(여수·무안=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현대사의 비극으로 기록된 여순사건 70주년을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수시의회와 전남도의회 등 지방의회를 중심으로 위령사업 지원을 위한 조례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체계적인 추모사업 준비도 속도를 내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개성 만월대에서 고려 시대 금속활자 4점이 추가로 발굴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근 조선에서 고려의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의 서부건축군 남쪽 부분에 대한 세밀한 발굴조사를 진행하여 고려 시기(918∼1392년)의 금속활자 4점을 새로 발굴하였다»고 전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알려진 고려 시대 금속활자는 총 7점이 됐다.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의 학술연구집단이 이번에 발굴한 4점의 금속활자 가운데 3점은 대체로 가로 12~13㎜, 세로 10~11㎜, 높이 6~7㎜의 직육면체 모양이며, 한 면에는 글자가 양각으로 새겨 있었다. 이날 공동선언에서 언급된 철도·도로 연결 공사는 주로 남한 지역에서 이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최근 국회 업무보고에서 동해선 철도 남측 단절 구간과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의 연결을 위한 사업 절차를 하반기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구체적으로 동해선 남측 구간인 강릉∼제진(104.6㎞) 구간과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인 문산∼개성(11.8㎞) 구간으로, 총사업비는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은 2조3천490억원, 경의선 도로 남측 구간은 5천179억원으로 추산됐다. 국토부는 이들 구간에 대해서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통일 전에는 북한 구간과 연결된 상태의 경제성 등을 분석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예외를 둬야 한다는 것이 국토부의 판단이다. 국토부는 남북교류협력에 관계되거나 국가 간 협약·조약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은 예타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한 국가재정법 조항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철도 경의선은 2004년에 이미 연결돼 2007∼2008년 문산∼개성 구간에서 화물열차가 운행하기도 했으나 북측 구간이 현대화되지 않아 시설이 노후화됐다.▲ 경향신문 =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추진, ‘비핵화-평화’ 빅딜을 기대한다 집값 잡기 위해 그린벨트까지 풀어야 하나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오만과 일탈, 더 방치할 수 없다 ▲ 서울신문 = ‘김명수 대법원’ 제2의 사법농단 자초하나 앞뒤 바뀐 청와대의 평양 초청, 이래서 국회 협치 되겠나 메르스 확산 저지에 시민도 적극 협조해야 ▲ 세계일보 = «북ㆍ미 정상회담 조율 중»… 비핵화 로드맵에 집중할 때다 靑, 남북문제마저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이나 구멍 뚫린 메르스 관리, 관계당국 합심해 대처해야 ▲ 조선일보 =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미ㆍ북 2차 정상회담도 트럼프 정치 위기 돌파용 쇼 되면 민노총의 판사 집단 협박, 대법원장은 같은 편이라 침묵하나 ▲ 중앙일보 = 비핵화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어야 한다 ‘성역화’된 소득주도성장, 현실 진단마저 왜곡되나 왜곡된 인식으로 비호감 자초하는 보수 야당 ▲ 한겨레 = 2차 북-미 정상회담 ‘비핵화 빅딜’ 모색해야 증거인멸 ‘공범’에 개혁은 ‘시늉’만, 길 잃은 ‘김명수호’ 집값 대책 못지않게 중요한 ‘전월세 대책’ ▲ 한국일보 = 북미 ‘빅딜’ 재시동, 비핵화 달성에 의미 있는 진전 이뤄야 ‘사법농단’ 압색영장 줄기각 판사들 교체해야 하지 않나 도덕성 논란 헌법재판관 후보자들 스스로 합당한지 돌아봐야 ▲ 디지털타임스 = 정책 逆질주가 경제침체 가속화 시킨다 4차산업 일자리, 규제혁파에 달렸다 ▲ 매일경제 = 2차 미북정상회담 또 한번의 이벤트로 끝나지 않으려면 일자리위원회, 숫자 목표보다 어떻게 규제 풀까를 말해야 메르스 정보 공개 혼란, 3년 전과 뭐가 다른가 ▲ 서울경제 = 남북미 릴레이 정상회담 이번엔 달라야 한다 고용절벽 언제까지 인구감소 탓만 할 건가 기업 부실징후 사전관리 나서라 ▲ 전자신문 = 이통사 불법 지원금, 근본처방 고민할 때 핀테크 규제, 더 풀어야 한다 ▲ 파이낸셜뉴스 = 부동산 대책, 미ㆍ일 사례를 교훈 삼길 설비투자에 울리는 경고음 ▲ 한국경제 = 경제정책 전환, 더 이상 실기해선 안 된다 원격의료ㆍ빅데이터ㆍ유전자검사 … 시범사업만 할 건가 우리도 국가 차원의 ‘AI인재 양성’에 총력 기울여야 ▲ 건설경제 = 역주행 인프라 투자, 정책 변화 필요하다 ▲ 신아일보 = 인사가 만사… 청문회 ‘유감’ ▲ 아시아투데이 = 금감원, 금융위기 조짐 사전경고 기능 잘해주길 주 52시간제, 신규아파트 분양가 상승원인 된다 ▲ 이데일리 =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서두를 필요 있나 청와대는 측근들 쓴소리에 귀 기울여야 ▲ 일간투데이 = 정상회담 동행 거절당한 靑…정무기능 보완돼야 현실성 결여된 ‘원전 해체’ 석ㆍ박사 과정 신설

마약에 빠져 수감 생활…주거지서 쫓겨나자 분노 범행(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오스트리아에서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아프가니스탄 출신 난민 남성이 살인미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14일(현지시간) dpa통신 등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빈 형사법원은 올 3월 4명에게 마구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23세 아프간 출신 남성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 이 남성은 마약에 빠져 경찰에 체포된 뒤 주거지에서 쫓겨나 절망감을 느껴 사람들을 공격했다고 진술했다. 변호인은 약물로 인한 정신질환 상태에서 범행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검사 결과 이 남성은 범행 며칠 전 대마초만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올 3월 7일 빈 지하철역 인근에서 중년 부부와 17세 딸 등 세 명에게 마구 흉기를 휘두른 뒤 다른 기차역으로 이동해 마약 거래를 했던 마약상을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피해자 부부와 딸은 중상을 입었다. 피고인은 자신의 인생을 망쳤다며 마약상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제공] 송고2003년 대형 폭발사고로 40여명 사상자 낸 이후 18년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과거 대형 폭발사고로 많은 인명피해를 낸 브라질 아우칸타라 우주센터(CLA)가 로켓 발사 재개를 위한 준비를 거의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오는 2021년 중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에서 로켓 발사를 재개할 계획이다. 브라질 정부 산하 우주시스템조정위원회의 루이스 페르난두 지 아기아르 위원장은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에 발생한 폭발사고 이후 새로운 로켓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울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학습한 중국은 이에 잘 대처할 것이라는 진단이 저명한 금융 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일본 노무라증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권영선 전무는 12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무역전쟁 후 미국 증시의 강세와 이에 대비되는 중국 증시의 약세 등에 근거를 둔 중국 경제 비관론이 팽배하지만, 실물경제 지표와 중국 당국의 대응 등을 살펴볼 때 이러한 비관론은 근거가 약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월의 연중 고점보다 25% 이상 떨어졌으며, 선전거래소 선전성분지수는 사정이 더 나빠 1월 고점 대비 30% 이상 하락했다. 하지만 무역전쟁에도 중국의 수출은 호조를 보이며, 중국 당국도 부채감축 정책의 속도를 늦추고 확장적 재정정책을 펴는 등 무역전쟁에 면밀하게 대응하고 있어 크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권 전무는 지적했다. 특히 중국 당국이 1980년대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른 일본의 사례를 치밀하게 연구해 놓았으며, 이러한 간접적인 ‘학습효과’ 덕분에 일본의 전철을 피할 수 있는 정책 역량이 크게 높아졌다고 그는 강조했다. 1980년대 일본이 대미교역에서 대규모 흑자를 내자 미국은 무역법 301조를 근거로 일본에 대대적인 무역 공세를 펼쳤고, 일본은 엔화 강세를 용인한 1985년 플라자합의로 사실상 미국에 항복했다. 일본은 엔화 절상 충격을 완화하고자 금리를 대폭 인하하는 통화완화 정책을 사용했지만, 이는 결국 일본 경제 전반에 버블을 만들었고 ‘잃어버린 20년’으로 불리는 장기 불황을 가져왔다. 권 전무는 «중국은 일본 당국의 이러한 ‘과잉 정책대응’이 장기 불황을 초래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통화·금융정책을 신중하게 운용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해 EU는 영국이 더 좋은 방안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브렉시트 이후에도 북아일랜드를 EU의 관세동맹 및 단일시장 하에 두는 이른바 ‘안전장치’(backstop)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테리사 메이 총리는 ‘안전장치’안이 시행되면 영국 본토와 아일랜드 섬 사이에 국경이 생기게 되며, 이는 영국 영토 및 헌법적 통합성을 저해하는 만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드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보수당 내 유럽회의론자들은 물론 보수당과 연정을 구성한 북아일랜드의 연방주의 정당인 민주연합당(DUP)에서 ‘안전장치’안에 대한 강경한 반대 입장을 보이자 전체 협상의 판이 깨질 수 있다고 판단, EU 측이 한발 양보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남북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서 개성공단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겠다고 발표하자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공단 재가동’ 희망에 부풀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차 평양정상회담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공동선언문 2조 2항에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명시된 점이 고무적으로 받아들여진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성명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은 개성공단 정상화에서 시작된다»며 «봄이 온다고 한 4·27 판문점 선언에 이어 이번 한반도 평화번영의 새로운 토대를 마련한 9·19 평양공동선언으로 ‘진짜 가을이 왔다’로 나아가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큰 진전을 이룬 만큼 북미 간 협의도 잘 진행되기를 희망한다»며 공동선언에서 언급한 남북 평화번영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조속히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 5월 26일 판문점회담 이후 115일 만이다. 이번 평양에서 열리는 두 정상 간 세 번째 회담은 한반도의 명운을 가를 만큼 중대하다. 1·2차 회담이 남북 정상 간 ‘만남’과 ‘신뢰’에 의미를 뒀다면 3차 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중차대하고 근원적인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촉진,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위협 종식이라는 ’3대 의제’가 이번 회담의 무게감을 웅변한다. 문 대통령이 평양회담을 위해 서울공항을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면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다진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 역할에 나서게 됐다. 북미 정상 간 중재는 문 대통령이 적임자이며 그가 아니면 해내기 어려운 일이다. ▲ 개인의 역할이 가장 크다. 이 문제만큼은 정부가 단독으로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 문제가 대표적이다. 나는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 가방에 언제나 장바구니를 접어서 넣고 다닌다. 또한, 집에서 학교까지 8년째 걸어서 출퇴근한다. 왕복 7㎞이다. 나도 건강해지고 지구도 건강해진다. 물론 불편할 때도 많다. 그런 정도의 불편은 감수해야 한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1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며칠간 지속된 폭우로 강물 범람 등을 우려해 수천 명이 대피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의 동남쪽 100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솔릭처럼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빠르지 않은 시간당 4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플로렌스의 풍속은 시속 75km로 줄었지만, 따뜻한 해양수를 머금고 향후 며칠간 내륙에 많은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향후 며칠간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며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인명피해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집안에서 부부가 숨지는가 하면 81세의 노인은 대피하기 위해 짐을 꾸리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목숨을 잃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부러진 나무가 승용차를 덮쳐 61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아울러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상당수의 건물이 파손된 뉴번에서는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 455명이 구조되는가 하면, 해안경비대 헬리콥터는 뉴번을 포함한 잭슨빌에서 지붕과 승용차 등에 고립된 주민 50여명을 구출했다. 뉴번에서 하루 전 대피했다가 집으로 돌아온 퇴역 해병대 출신의 칼런드 킹씨는 강풍과 폭우로 폐허가 된 집을 바라보면서 «물 독사가 발을 물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해안에 거주하는 주민 7천500명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현장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트위터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카운티에 대한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하고, 다음 주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울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 평소 매력을 느끼던 미술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자이며 조지타운대 종신 교수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 천경자(1924~2015년) 화백의 사위다. 송고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외교의 슈퍼볼’로 불리는 제73차 유엔총회가 18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유엔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했다. 에스피노사 의장은 역대 총회의장 가운데 여성으로서는 네 번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우리는 평화유지와 양성평등,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위한 재원조달, 분쟁과 빈곤 종식을 위한 긴급한 조치 등을 위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193개 유엔 회원국 대표를 포함해 옵서버 자격으로 교황청, 팔레스타인, 유럽연합(EU) 대표 등이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다. 수석대표 가운데 국가원수급은 지난해 77명에서 올해는 90명 안팎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송고야당 «방통위, KBS 직원 이메일사찰 확인·KBS 이사 해임 요구해야»이효성 방통위원장 «KBS 조사권 없어…이메일 로그기록 공개 요청할 것»(서울=연합뉴스) 최현석 신선미 기자 =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KBS 사내 특별기구인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 활동의 불법성을 두고 야당 의원들과 방송통신위원회 간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KBS공영노동조합이 진미위의 직원 이메일 불법 열람을 주장한 것과 관련, «직원들 이메일 불법 사찰은 대단히 중대한 사태»라며 «진실을 밝히는데 방통위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최근 법원이 KBS 진미위의 활동 중 징계 요구 규정 권리에 대해 효력을 정지시킨 데 대해 «진미위의 공정하고 객관적 조사가 불가능해졌으므로 해체해야 한다»며 «진미위 운영규정을 의결한 KBS 이사장과 여권 이사도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말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으로 해임된 강규형 전 KBS 이사의 해임 건의 때처럼 불법 행위 성립과 KBS 명예 훼손 등을 이유로 여권 이사들의 해임도 건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같은 당 윤상직 의원도 «피감독기관에서 불법적인 일이 벌어지면 당연히 대책이 있어야 한다»며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KBS 입장을 따르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법원에 인용된 부분은 확실히 따라야 한다고 KBS에 전달하겠다. 이메일 로그 기록은 가급적 공개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정권의 방송 장악 주장에 대해서는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KBS에 지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가 방송 장악을 위해 그렇게 했다는 말은 맞지 않는다고 본다»며 «방통위는 KBS에 대한 조사권이 전혀 없으며, 도덕적으로나 실질적으로 개입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여권 이사의 해임을 요구하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법원의 인용이 감사원 감사결과, 국민 청원이 있었던 강 전 이사 해임 때와는 차이가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영상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창원시는 다리 양쪽에 사람을 배치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방문자 수를 일일이 셌다. 개장 당시보다 하루 방문객 수가 줄긴 했으나 지금도 주말이면 하루 평균 4천500여 명 정도가 방문하는 창원시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저도 연륙교는 구산면 구복리와 저도를 연결하는 길이 170m, 폭 3m짜리 철제다리다. 1987년 건설된 낡은 다리다.제6회 당선작 장편소설 ‘콜센터’ 작가 김의경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연합뉴스와 수림문화재단이 제정한 수림문학상 제6회 당선작 ‘콜센터’는 김의경(40) 작가가 실제로 콜센터에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장편소설이다. 그만큼 작품에 담긴 상황과 인물들 이야기가 눈으로 보듯 생생하게 펼쳐진다. 18일 만난 작가는 이 소설을 쓰게 된 배경을 이렇게 밝혔다. «콜센터에서 상담원으로 일하면서 모멸감을 주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목소리가 섹시하다’는 둥 성희롱도 종종 당했죠. 처음에는 심한 얘길 들으면 몇 시간 동안 몸이 부들부들 떨렸어요. 계속 일하다 보면 그런 감정이 조금씩 줄어들긴 하는데, 그래도 익숙해지진 않더라고요. 너무 괴로울 땐 그 사람 주소를 적어놔요. ‘언제 찾아가서 돌멩이를 던져주겠다’ 생각하죠. 그러다 또 시간이 지나면 잊어버리고…그런 일이 반복되는데, 그 이야기를 소설로 꼭 써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작가는 4년여 전 6개월간 피자 배달 주문 전화를 받는 콜센터에서 일했다. 작가로 등단하기 전 생계를 위해 일했는데, 어느 ‘진상 고객’ 전화를 받고 침울해 있을 때 몇 달 전 응모한 ‘한경 청년신춘문예’에 당선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렇게 등단의 꿈을 이루며 콜센터 일을 그만뒀다. 이후 콜센터를 배경으로 «엉뚱한 추리소설»을 썼다가 별로 재미없다는 주변 반응에 쓰레기통에 버리고, 시간이 조금 흐른 작년 상반기 좀 더 현실적인 이야기로 다시 썼다. 이번엔 재미있다는 주변 반응에 힘을 얻어 수림문학상 공모에 냈고, 마침내 결실을 봤다. 그는 «당선 소식을 듣고 며칠째 구름 위에 떠 있는 것처럼 기분이 좋다»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아동을 둔 열다섯 가정을 초청해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 이 행사에서 참가 가족들은 현대모비스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잠실 아쿠아리움과 경복궁을 관람하고 한강 유람선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회사 측은 각 가정에 특수 제작한 개인 맞춤형 이동 보조기기도 전달했다.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활동 ‘이지무브’(Easy Move) 사업 중 하나인 장애아동 가정 초청 가을여행은 평소 외출이나 여행이 쉽지 않은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자유로운 여행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가정에 장애아동 개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보조기기를 특수 제작해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애프터서비스(AS)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전문 의료진 등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70여명의 장애아동을 위한 맞춤형 기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 각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물가 폭등’과 ‘수출 부진’도 현실과 거리가 있다. 이번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채소류 물가가 크게 뛰어 체감물가 상승 폭이 크기는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37로 10개월째 전년 동월대비 1%대 상승세(1.5%)를 유지했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가 잠정 집계해 발표한 자료를 보면 7월 수출 실적은 518억8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으며, 월간 실적으로 역대 2위다. 1∼7월 누적 수출은 6.4% 증가한 3천491억달러로 사상 최대이며, 1∼7월 누적 일평균 수출도 22억2천만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르완다로 가는 길은 멀고도 험하다. 대부분 케냐의 나이로비에서 비행기를 갈아타고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 도착한다. 르완다 국적기 르완다 에어는 마일리지 적립할 곳도 찾을 수 없었다. 송고파주 출판포럼에 일본·중국 서점대표 오치아이 게이코·첸샤오화 (파주=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평화의 기본 조건은 모든 사람이 성별이나 직업, 연령, 자라온 환경, 신체조건에 따라 등급 매겨지지 않고 살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적극적인 의미의 평화는 가능한 한 경제적 격차가 없고 폭력이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다. 다음 세대가 책을 통해 이런 것을 생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본의 유명 작가이자 어린이·여성도서 전문서점 ‘크레용하우스’를 운영하는 오치아이 게이코(落合惠子)는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서 마약류의 일종인 엑스터시를 사탕인 줄 알고 나눠 먹은 어린이들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송고

마체고라 대사는 «(남북한) 경계선에서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며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해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게 하려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을 느꼈다»며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할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어쩌면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하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라며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남북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지만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처를 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를 우려했다.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한양대 성명모 교수팀 «접거나 펴는 디스플레이 추가 연구» 통계에 따르면, 커차오에 있는 약 500개 기업이 65개 국가와 지역에 투자했다고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정부가 전세자금대출을 활용한 부동산 투기 수요를 억제하기 위해 전세보증상품 이용 대상을 부부합산 연소득 7천만원 이하로 제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자 수도권에 거주하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반발이 일고 있다. 주택금융공사가 전세보증상품 이용 자격을 무주택자나 1주택자로 제한하는 데는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지만, 소득 기준을 연 7천만원 이하로 정하는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정책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전세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소득 기준은 신혼 맞벌이부부는 8천500만원, 1자녀 가구는 8천만원, 2자녀 9천만원, 3자녀 1억원 이하로 차등 적용될 전망이다. 이러한 소식을 전한 연합뉴스 포털 게재 기사에는 2천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이중 대다수는 «전세 대출을 막아버리면 월세로 가라는 것이냐. 그러면서 출산 안 한다고 난리다. 탁상행정이다» «가진 게 없어도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대학가고 대기업 취직해서 결혼하고 애 낳고 대출 좀 받아서 집 사보려 했지만 집값이 올라 살 수가 없다. 전세자금대출도 못 받게 하니 이제 지금 사는 곳에서도 살 수가 없어서 외곽으로 가야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유명 주방·생활용품점 ‘크레이트앤드배럴’(Crate & Barrel)이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5), 한인 유명셰프와 손잡고 레스토랑 사업에 진출한다. 15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체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 스타 한인 셰프 빌 김(51) 등과 팀을 이뤄 내년 봄 시카고 교외도시 오크브룩의 기존 매장에 첫 레스토랑을 열기로 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실내외에 좌석 약 150석을 갖춘 이 2층짜리 매장을 이용해 제품 전시 및 소품 활용법, 요리 시연 등을 한꺼번에 선보일 계획이다. 레스토랑 운영을 책임질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은 미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한 조던이 1993년 시카고를 기반으로 설립한 업체로 미국 주요도시에서 조던의 이름을 딴 여러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특히 메뉴개발은 오래 전부터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을 지원하다 2012년 조던과 함께 시카고 도심 서편에 아시안 바비큐 전문점 ‘벨리 큐’를 개점한 김씨 손에 맡겨졌다. 퓨전 한식으로 미 전역의 미식가들 뿐 아니라 일반 대중에까지 이름이 널리 알려진 김씨는 서울에서 태어나 어머니의 영향으로 요리에 관심을 두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노스브룩에 본사를 둔 ‘크레이트앤드배럴’의 최고경영자(CEO) 닐라 몽고메리는 «주방·생활용품에서 외식사업으로 자연스럽게 확장하게 됐다»며 «추가 레스토랑 설립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1962년 신혼부부였던 고든 시걸 부부가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인테리어 제품들을 직수입해 팔면서 시작됐다. 현재는 미국과 캐나다에 100여 개의 매장을 둔 기업으로 성장했다.

◇ 이젠 백발이 되어 칠순을 바라보는 할아버지가 된 초기 안경인들은 몇 달에 한 번씩 모여 과거를 추억한다. 대부분 안경 일을 하지는 않지만, 비정기적으로 모임을 이어간다고 한다. 자식에게 공장을 물려준 사람도 있고 공장 문을 닫은 사람도 있다. 이제는 안경 이야기가 아니라 안부를 묻고 사는 이야기를 하며 시절을 받아들인다. 어린 나이에 입사해 안경 일보다는 부사장 심부름을 담당한 귀여운 소년은 일흔을 넘겼지만, 지금도 자기 이름을 불러주던 그 시절이 생생하다고 한다. 그렇게 한국안경산업, 아니 대구안경산업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윤택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가 끝난 직후인 오후 2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사회 본문배너 공동변호인단인 이명숙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미투 최초의 유죄 판결로 의미가 있고, 상습성을 인정한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자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한 행위는 성폭력이라고 인정한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나 성범죄 사건을 판단할 때 피해자가 노(No)를 했느냐가 기준이 아니라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했다면 성폭력으로 봐야 한다는 중대한 기준이 되는 판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서혜진 변호사도 «피고인은 재판 과정에서도 연기지도 과정이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고, 이는 사건 본질을 흐리려는 전형적인 가해자들의 변명»이라며 «피고인의 행동으로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 자체뿐 아니라 이후 태도에 의해 더 큰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들이 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상해로 인정한 판결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 이런 법원 태도가 앞으로 계속 유지되고 많은 사건에서 적용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오늘 판결은 미투 운동으로 표출된 성폭력과 성차별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 공분에 충분하지 않다»면서도 «재판부가 이 사건이 성폭력임을 명백히 밝히면서 사법 정의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은 권한을 남용해 예술을 빌미로 성폭력 저질러 일터를 고통과 괴로움의 현장으로 만들고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게 한 장본인»이라며 «공고한 권력에 맞서 그들의 세계를 부수고 평등한 연극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용감히 나선 피해자들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AGC Group 소개 AGC Inc.(본사: 도쿄, 회장 겸 CEO: 시마무라 타쿠야)은 AGC Group의 모회사다. AGC Group은 유리 솔루션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공업체이자 자동차 및 디스플레이의 평면 유리, 화학, 세라믹 및 기타 하이테크 소재 및 부품 공급업체이다. AGC Group에는 전 세계에 걸쳐 약 5만 명가량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약 30개국에서의 사업을 통해 연간 약 1조5천억 엔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www.agc.com/en을 참조한다. About 3650 REIT 3650 («Thirty-Six Fifty») REIT is a fully integrated, national CRE investment and services firm headquartered in Miami with offices in New York, Chicago, Los Angeles and Newport Beach. 3650 REIT and its related companies own or manage over two million square feet of commercial real estate across the United States. 3650 stands for the firm’s commitment to borrowers and equity partners: 3,650 days to service and asset manage loans of up to ten years with the goal of helping borrowers and equity partners maximize cash flow and grow value in an ever evolving CRE landscape. The firm was co-founded by Jonathan Roth, Toby Cobb and Justin Kennedy.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3650REIT.com ▲ SF 포스트휴먼 오토피아 = 영화평론가이자 시인인 안숭범 경희대 국어국문과 교수의 저서. ‘한일 SF 애니메이션으로 살펴보는 ‘우리 안에 온 미래»라는 부제를 달았다. 저자는 1970∼90년대 한국과 일본의 SF 애니메이션에 돋보기를 들이댄다. 작품이 산출된 시공간적 맥락 속에서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문화사회학적 시각으로 작품을 살펴본다. 이 작품들이 어떤 미래를 꿈꾸었는지, 당대 사회에 잠재된 문제들은 어떤 식으로 반영되었는지, 상당수 작품에 등장하는 트랜스휴먼·포스트휴먼 사회의 모습은 무엇을 시사하는지 탐구한다. 문학수첩. 324쪽. 1만4천원.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울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 평소 매력을 느끼던 미술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자이며 조지타운대 종신 교수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 천경자(1924~2015년) 화백의 사위다. 송고광주비엔날레서 첫 북한미술전 개최…조선화 22점 전시»전통에 기반 과감한 표현법 개발…독창적인 미학 성취»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현행 난민법의 난민 인정자 처우에 관한 규정이 추상적이어서 난민 인정자들이 실질적인 사회보장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슬 난민인권센터 활동가는 19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난민인권연구회 주최로 열린 ‘인권위 이주 인권 가이드라인 모니터링 결과보고회’에서 ‘사회보장서비스에의 접근성 및 정보제공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렇게 밝혔다. 현행 난민법은 난민 인정자에 대해 우리 국민과 같은 수준의 사회보장을 받는다고 규정하면서 처우와 관련된 9개 조항을 두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령이나 관련 법령에 위임한다. 이 활동가는 «해당 규정이 너무 포괄적이어서 실제로 얼마만큼 난민 인정자의 처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다»며 «난민 인권단체들도 인정자 개별 사례를 일일이 문의해야 하는 정도로, 인정자들은 스스로 사회보장 서비스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만취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 기소된 상태에서 재차 음주운전 사고를 낸 송고 이미지 첨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7951AP «새 데탕트 열려는 남북정상, 서로 껴안으며 칭찬»복스 «평양대극장 기립박수, 대본에 있었겠지만 인상적» 올해는 BMW, 도요타, 폭스바겐과 같은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들과 바이튼 및 리비안과 같은 신생 전기차 회사들이 나흘 동안의 본 행사에서 전 세계 및 북미 지역을 상대로 자신들의 여러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BMW는 공격적으로 사상 최대의 차량을 통해 오토모빌리티LA를 다시 찾는데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 차량 세 종과 이 독일 자동차 제조사의 미래 비전을 미리 보여줄 새로운 컨셉트 차량을 가지고 온다. 그 외에도 올뉴 BMW X5 스포츠카가 올뉴 BMW 8 시리즈 쿠페 및 BMW Z4 M40i 로드스터와 함께 북미 지역 데뷔를 하게 된다. ROME, September 19, 2018/PRNewswire/ — Menarini Ricerche will present tomorrow, September 20th, at the 60th Annual Meeting of the Italian Cancer Society (SIC), new preclinical data showing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of the clinical candidate MEN1112/OBT357 on several Acute Myeloid Leukemia (AML) cell lines. 한국의 중앙집중은 개발독재의 산물이다. 이것이 끝난 지 30년쯤 됐지만, 중앙집중은 아직 공고하다. 한국 사회의 특징 아니냐는 획일화, 서열화도 중앙집중과 무관하지 않다. 어떤 사안을 놓고 전국이 확 끓었다 식는 현상을 일컫는 ‘냄비근성’이라는 자조적 표현도 획일성의 다른 말이다. 둥관의 회사들이 공장을 아프리카에 건설하도록 장려한 것과 관련해, 남아프리카 Trade and Investment KwaZulu-Natal 전무 Bouah는 «많은 사업가가 국가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마지 못해 남아프리카에 투자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교역하는 것으로 시작해 서로의 신뢰를 개선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전문가들 «감소폭 미미…본격적 보복조치 아냐»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18일(현지시간) 미 재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준 중국이 가진 미국 국채 등의 총액은 1조1천710억 달러(약 1천312조원)로, 6월 1조1천780억 달러(약 1천323조원)보다 70억달러 감소하면서 지난 6개월 동안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중국 다음으로 많은 미 국채를 보유한 일본은 1조400억달러로 전월보다 51억달러 증가했다. 재무부 발표 직후 2년물 미 채권의 수익률은 2.80%로 올라갔다. 채권 가격이 내려갈수록 수익률은 일반적으로 올라간다. 중국의 미 국채 매각은 격화되는 무역전쟁 속에서 중국이 미국에 대응할 수 있는 보복수단 중 하나로 주목받아왔다. 미국은 지난 7월6일과 8월23일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오는 24일부터 2천억달러 중국 상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도 7∼8월 같은 규모의 미국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물린 데 이어 18일에는 600억달러 미국제품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대응했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고려 왕궁터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개성 만월대를 공동발굴한 남북 역사학자들이 송고아비바보험 «유니레버 본사 네덜란드 이전·FTSE 지수제외 반대»유니레버 주식 1.4% 보유…»지수 제외시 주가 영향 미칠 것»"안심하라» 정부 발표에도 시민 불안…»내일이 두렵다»리알화 가치 폭락에 달러·금 확보하느라 동분서주수입의존 생활필수품 가격 폭등…계란 작년보다 55%↑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수도 테헤란도 올해 여름 전 지구적인 이상고온 현상을 피하지 못했다. 한여름 기온이 보통 섭씨 43도 안팎으로 높은 편이지만 올해는 특히 더 더웠다. 이란 기상청은 최근 여름이 시작된 6월22일부터 한 달간 테헤란의 평균 기온이 예년보다 섭씨 2.2도나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6일(현지시간)에도 테헤란 한낮의 수은주는 섭씨 45도에 가까웠다. 이날 테헤란 시민들은 다른 나라의 대도시 못지않은 폭염 속에서도 엄습하는 불안과 두려움에 서늘한 냉기를 느꼈다. 이튿날부터 미국의 대이란 제재가 다시 부과되는 탓이다. 제재가 부활하기도 전부터 이란의 경제는 얼어붙기 시작할 정도로 그 위력은 이란 국민의 삶을 바짝 압박했다. 미국의 제재로 달러 수입원인 원유 수출이 막히면 ‘환란’이 일어날 것이라는 불안이 이란 전역을 휩쓸면서 이란 리알화의 가치가 곤두박질쳤다. 리알화 가치가 폭락하자 무역업자들이 수입을 중단했다. 제조업이 부진한 이란에서 수입이 끊긴다는 소식은 물자 부족 사태가 벌어진다는 예고다. 불안해진 이란 시민들은 앞다퉈 안전자산인 달러와 금을 최대한 확보하느라 동분서주했다. 수입에 크게 의존하는 생활필수품의 가격도 폭등했다. 6월 말 기준 계란 가격은 한 해 전보다 55%, 버터는 35%, 오이는 75% 나 올랐다. 이란인들이 쓰는 텔레그램 뉴스 채널엔 5일 «전량 수입하는 펄프 재고가 2개월 치밖에 남지 않았다. 화장지와 A4 용지가 곧 슈퍼마켓에서 떨어질 것이다»라는 메시지가 전파됐다. 테헤란의 한 대형 마트에선 최근 회원들에게 «제재가 시작되면 수입이 중단되는 물품이 있으니 미리 사두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우리 영화라서가 아니라 전쟁 장면은 정말 멋있어요. 제가 전쟁영화를 좋아하는데 ‘반지의 제왕’이나 ‘글래디에이터’, ‘트로이’ 같은 영화의 전쟁 장면이 생각나기도 하고 화려한 전쟁 게임도 생각나더라고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첫 번째 전투인 ‘주필산 전투’를 꼽았다. 이 전투에서 고구려군이 패한 탓에 안시성이 당군의 공격을 받게 된다. «첫 전투이기도 하고 제가 처음부터 나오니까 정말 부담감이 컸어요. 정말 긴장하면서 그 장면을 찍었는데 촬영이 끝나고 나서 인성이 형한테 전화가 왔어요. 인성이 형이 ‘주혁아 너 정말 잘했다’고 하더라고요. 듣고 있는데 울컥했어요.» ‘안시성’은 추석 극장가에서 ‘물괴’, 협상’, ‘명당’ 등과 대결을 펼쳐야 한다. ‘안시성’만의 장점을 묻자 역시 전투장면을 꼽았다. 그는 «주필산 전투부터 토산 전투까지 크게 네 번의 전투가 나오는데 다 특색이 다르다»며 «꼭 영화관에서 네 가지 전투의 매력을 모두 감상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고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오바마 행정부 1기 때 특파원을 했던 필자가 6년 만에 다시 찾은 지난주 워싱턴은 트럼프 스타일 대외정책의 파장이 넘실댔다. 트럼프의 좌충우돌 언행은 새삼스러운 뉴스가 아니었다. 과거 행정부에선 전례가 없고 예상을 뛰어넘는 외교 노선 급변침으로 인한 충격파가 워싱턴을 휘감았다. 트럼프의 행태(behavior)가 아니라 그의 정책(policy)이 핵심 이슈라는 게 더욱 뚜렷해지고 있었다.

경기를 마치고 만난 신화용은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 땐 이번 시즌 잘 막았던 순간을 기억하며 기에 눌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연장전에서는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었고, 승부차기로 가면 이길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선수들이 어느 한쪽이 아니라 중앙으로도 차니까 스타일을 많이 분석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세상이 좋아져서 이름만 쳐도 자료가 많이 나온다. 그런 것들을 많이 보는 게 도움이 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비결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님이 ‘끝까지 기다리라’고 조언해주셨다. 골키퍼 움직임을 보고 차는 선수가 늘어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반응한 게 주효했다»고 귀띔했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부터 대한축구협회( 송고아시아 5개국서 25명 참여…경기도미술관서 11월 25일까지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미술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코리아 디아스포라 전시’가 열린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도시공사 사장 인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천도시공사 노조는 현재 공개 채용 방식으로 진행 중인 신임 사장 공모 절차가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며, 사장 후보자 검증 과정에 노조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송고北의도 분석·대응 조율…美, 한일관계 개선 촉구할듯(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아시아·중동 지역 순방차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2015년에 체결된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선언한 미국이 협정 이행에 필요한 이행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에서도 훼방꾼 노릇을 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8일 보도했다. 미국은 파리협정에서 공식 탈퇴했음에도 지난 4일부터 태국 수도 방콕에서 진행 중인 기후협정 이행지침 마련을 위한 협상회의에 대표단을 파견했다고 회의 소식에 정통한 소식통들이 전했다. 특히 일본과 호주 등의 지지를 받는 미국 협상단은 협정 당사국 간에 합의된 빈국 및 개도국 지원금의 조성 방식을 이행지침에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말자는 제안을 했다. 파리협정 당사국들은 2020년부터 연간 1천억 달러(약 116조 원)의 지원금을 기후변화 피해 당사자인 빈국과 개발도상국에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에 관한 협상은 지원금 규모와 조달 방식에 대한 선진국과 개도국 간 이견으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조달 방식으로는 공공재원을 이용한 무상원조나 양허성 차관, 민간재원을 활용한 원조와 소액 모금 등이 논의됐다. 하지만 구체적인 조달 방식을 명시하지 말자고 제안한 미국은 상업적 대출 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해석했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 등 일부 선진국은 기금 조성 계획을 타국에 통보하는 규정에 대한 논의도 거부했다는 게 옵서버들의 전언이다. 이런 미국의 태도는 기후변화 대응에 필요한 신기술 등에 투자하려면 투명하고 예측 가능한 지원금 조달이 이뤄져야 한다는 개도국의 논리와 정면으로 배치된다. —임시정부의 이념적 지향은. ▲ 민주주의다. 임시정부가 출범하면서 민주공화제가 확립됐고, 그것이 한국 민주주의의 뿌리가 됐다. 1944년 마지막으로 개헌한 임시정부의 헌법인 대한민국 임시헌장 서문에는 대한민국의 정신을 ‘자유, 평등, 진보’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것이야말로 한국 독립운동이 지향한 기본 가치다. 독립운동가들이 꿈꾸었던 ‘자유, 평등, 진보’가 과연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가, 그들이 목숨을 바쳐가면서까지 이루려고 했던 세상, 더 많은 사람이 자유롭고, 더 많은 사람이 평등하게 사는 세상을 만드는데 우리 후손들이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 생각해야 한다.15일 새벽 필리핀 북부 로손섬 상륙…5등급 허리케인과 맞먹어(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에 상륙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 호주연합통신(Australian Associated Press, AAP) CEO 부르스 데이비드슨(Bruce Davidson)은 하이난의 첫인상에 대해 “중국의 하와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경치와 투자가 매력적이고 언급했다. 그는 하이난이 좀 더 목표 관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더욱 신뢰할 만하고 매력적이며 풍부한 멀티미디어 요소를 갖춘 매체를 제공하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및 트위터와 같은 메인스트림 소셜미디어를 통해 외부 세계와 공유하도록 제안했다. 송고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환호 더 커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문 대통령은 화동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로마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Menarini Ricerche가 20일(내일) 제60회 SIC(Italian Cancer Society) 연례 회의에서 새로운 임상 전 데이터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르면,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여러 가지 급성 골수성 백혈병(Acute Myeloid Leukemia, AML) 세포계에서 임상 후보 MEN 1112/OBT 357의 ADCC(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작용을 높인다고 한다. ▲ 한국사, 한 걸음 더 = 한국역사연구회 엮음. 한국역사연구회가 창립 송고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고맙기도 하고 죽은 광해가 측은하기도 해 ‘광해우’(光海雨)라는 노래를 불렸다. ‘칠월이라 초하룻날은, 임금대왕 관하신 날이여, 가물당도 비오람서라. 이여∼ 이여∼’ 양진건 제주대 스토리텔링 연구개발센터 교수는 «이 민요에서 ‘임금대왕’은 제주에 유배 온 유일한 왕 광해이며 ‘칠월이라 초하룻날’, ‘관하신 날’은 그가 그날 붕어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가물당’은 ‘가물었다가도’라는 의미의 제주어이며 ‘비오람서라’는 ‘비가 오더라’라는 뜻이다. 양 교수는 «이 민요는 가뭄이 들어 말라 있는 대지를 광해우가 촉촉이 젖게 해 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광해에 대한 동정심과 동시에 은덕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음력 7월 1일이 있는 7월 말∼8월 중순 실제로 제주에 비가 내릴까. 조사 결과 이 시기 대기 순환 등의 이유로 소나기가 일시적으로 내리는 날이 많았다. 2014년 음력 7월 1일(양력 7월 27일) 전후 총 나흘간 1㎜의 비가 이어졌다. 2015년에는 음력 7월 1일 이틀 후인 양력 8월 16일 74.6㎜의 많은 비가 내렸다. 역시 음력 7월1일이었던 2016년(양력 8월 3일)과 지난해(양력 8월 22일)에도 강수량을 기록했다. 오봉학 제주지방기상청 예보관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까지는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기간»이라면서 «이 고기압대의 가장자리에 들게 되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 그 시기 대기 순환으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해 연설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 연설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의 첫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유도하기 위해 유화적 기조를 이어가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연설에서 북한에 대해 ‘완전 파괴’ 등 초강경 발언을 쏟아내 북미간 긴장이 극도로 고조됐었다. 일반토의 기간인 오는 2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재로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는 장관급회의를 개최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특히 문 대통령이 18~20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총회 연설과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북미 간 협상 촉진 등과 관련해 어떤 역할을 수행할 지가 주목된다. (뉴욕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적인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 INVNT가 회사의 새로운 직책인 PR&마케팅 이사로 Brea Carter를 임명하면서 팀 확장을 이어갈 것을 발표했다. 김서진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상무는 «판문점 선언에서 빠진 ‘개성공단’ 자체가 이번 선언문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며 «직접 언급이 됐다는 것은 두 정상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합의를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곧 매듭이 지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방북 전에 «평양에서 현장을 보면서 기회가 되면 개성공단 기업들의 현 상황과 바람, 준비계획 등을 전달하겠다»며 «개성공단 연내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품은 채로 차근차근 재가동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방북해 시설을 점검하고서 바로 공단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 기업 관계자는 «공단 내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연내 공단 재가동 목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입주 기업들은 다만 여전히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남북 경제 교류는 국제사회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하므로 추이를 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7일 오전 파리 기후변화협정 이행 세부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이 열리는 태국 수도 방콕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ESCAP, 유엔에스캅) 건물 앞 도로. 아시아 각국에서 온 환경분야 활동가들이 중국, 일본, 한국의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이들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성토하는 집회를 열었다. 일본 ‘지구의 벗’, 세계자연기금(WWF) 중국 사무소, 필리핀 기후 및 지속가능 도시연구소, 네팔의 지방재건 등 아시아지역 환경단체 활동가 30여 명은 «석탄 화력발전에 대한 융자를 중단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등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시위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석탄, 화석연료 이제 그만!’, ‘한국이 금융을 제공한 석탄발전소 때문에 아시아가 숨 못 쉰다’ 등 한글 홍보물도 눈에 띄었다.(서울=연합뉴스) 정기국회 초반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처리에 드리워졌던 여야 대치의 먹구름이 잠시 걷혔다. 여야가 10일 판문점 선언의 비준동의안 문제를 오는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논의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하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협치 가늠자’ 역할을 하게 될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의 첫 난관을 여야가 합심해서 헤쳐나왔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 정상회담을 앞둔 여야의 대결이 국론분열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또 민생법안 등 산적한 현안을 뒤로 미룬 채 자칫 국회가 정쟁의 블랙홀로 빠져들 우려도 있었기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충돌 우려가 다시 커지면서 유가에 하락 압력을 가했지만 낙폭은 크지 않았다. 국제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값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4.70달러(0.4%) 상승한 1,205.80달러에 마감했다. 달러화 가치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에는 악재로 작용했다. 실버3TG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대출 전략은 외부 레버리지의 채용 없이 전통적인 자금으로는 후원자의 전체 니즈를 충족할 수 없는 새로운 지상 건물 건설, 리노베이션, 재개발, 리포지셔닝과 기존 부동산의 재자금화에 관련한 거래 당 7천만 달러에서부터 2억 달러 이상에 달하는 미국 CRE 대출 상품을 만들어 냈다. 변화 과정에 있지만 신디케이션 절차가 필요 없는 부동산을 목표로 하는 실버3TG CRE 대출 플랫폼은 차입자들에게 빠르고 확실하게 자금을 제공한다.섬진강의 토실토실 살 오른 가을 미꾸리와 지리산 청정 시래기의 조합광한루원 일대 50여곳…전국적으로 500여곳 ‘남원 추어탕’ 간판 걸고 성업 중»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입버릇처럼 «전국 군과 면 단위까지 이동식 목욕차량을 전달하는 것이 꿈»이라고 밝히곤 했다. 김제를 시작으로 지난 송고 Sun Yongcai, President of CRRC, said «Rail transit equipment is on the cusp of a revolution. The acceptance and introduction of carbon fiber materials have allowed for lighter, more energy-efficient trains. With that now comes the continual introduction of more intelligent services aimed at improving the maintenance, operations, and passenger experience. Moving forward, CRRC will continue to invest in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the application of new technologies and carbon fiber materials on 600KM high-speed Maglev trains, high-speed EMU’s and subways».2003년 대형 폭발사고로 40여명 사상자 낸 이후 18년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과거 대형 폭발사고로 많은 인명피해를 낸 브라질 아우칸타라 우주센터(CLA)가 로켓 발사 재개를 위한 준비를 거의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오는 2021년 중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에서 로켓 발사를 재개할 계획이다. 브라질 정부 산하 우주시스템조정위원회의 루이스 페르난두 지 아기아르 위원장은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에 발생한 폭발사고 이후 새로운 로켓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 경향신문 = 고용, 끝모를 추락 ▲ 서울신문 = «오늘도 허탕, 지난달 딱 7일 일했습니다» ▲ 세계일보 = 8월 실업자 113만… 외환위기 후 ‘최악’ ▲ 조선일보 = 집값 뛴 지역 ‘더 센 종부세’ ▲ 중앙일보 = 일자리 정부의 일자리 붕괴 ▲ 한겨레 = 토지공개념 빼든 여당, 종부세 3%로 인상 검토 ▲ 한국일보 = 또 16만명 직장서 아웃… ‘취업 난민’ 된 40대 ▲ 디지털타임스 = 투자 사라지고 투기만 남은 한국 경제 ▲ 매일경제 = 또 고용참사…40代 16만명 일자리 잃어 ▲ 서울경제 = 씨 마른 일자리…경제정책 이래도 안 바꿀건가 ▲ 전자신문 = 과기 출연연 80% ‘부실학회’ 참석 ▲ 파이낸셜뉴스 = 서울서 집 사기 점점 힘들어진다 ▲ 한국경제 = 쫓겨나는 알바 … 청년 17만명 일자리 잃다 ▲ 건설경제 = 일자리도 돈도 수도권으로 다 빠져 미분양 80% 넘는 ‘유령도시’ 전락 ▲ 매일일보 = 초강력 부동산 대책 공급확대 오늘 발표 ▲ 신아일보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일 개소 ▲ 아시아타임즈 = 먹구름 드리운 중국 경제…불안한 ’4개의 화살’ ▲ 아시아투데이 = 규제개혁 목표, 초과달성의 비밀 ▲ 아주경제 = 文대통령 «과감하게 규제혁신» ▲ 에너지경제 = «발주 줄이면서 공사비 지급마저 지연» ▲ 이데일리 = «10억 이하면 허위매물»…온라인카페 ‘검은 짬짜미’ ▲ 일간투데이 = 눈을 감자 ‘졸음 센서’가 삑삑∼ ▲ 전국매일 = 창원ㆍ수원ㆍ용인ㆍ고양 특례시 실현 힘 모은다 ▲ 경기신문 = 서비스 지연 ▲ 경기일보 = ‘경기도 농림업’ 남북협력 물꼬 튼다 ▲ 경인일보 = 정부 블라인드 채용까지 ‘수도권 역차별’ ▲ 기호일보 = 신포동 예술인 ‘둥지 내몰림’에 쫓겨난다 ▲ 인천일보 = 인천, AG 빚 조기상환 포기했다 ▲ 일간경기 = 내년 중학 신입생 교복 현물 무상 ▲ 중부일보 = 道, 대북 스포츠 교류 물꼬튼다 ▲ 중앙신문 = 내년부터 中 신입생 교복 현물로 지급 ▲ 현대일보 = «지역화폐 도입 찬성» 59% ▲ 강원도민일보 = 1년새 ‘취업’ 9000명 줄고 ‘실업’ 6000명 늘어 ▲ 강원일보 = 3조원 쏟아붓고도… 폐광지 경제는 빈사상태 ▲ 경남도민일보 = 창원 ‘특례시’ 향해 정조준 ▲ 경남매일 = 남해안 시대 ‘활짝’ ▲ 경남신문 = 경남도-민주당, 35년 만에 예산정책협의회 «보증수표 돼달라» «현안해결 돕겠다» ▲ 경남일보 = 촉석루 중건 60년 역사를 드러내다 ▲ 경북매일 = 인명 구조할 고가사다리차 운전할 사람이 없었다니… ▲ 경북연합일보 = 경주서 국제문화재산업전 막 올랐다 ▲ 경북일보 = 도시재생사업 지방비 없어 ‘끙끙’ ▲ 경상일보 = 간월산 자락 수려한 옛모습 되찾을까 ▲ 국제신문 = «코스콤ㆍ예보 오라» 부산 유치에 사활 ▲ 대경일보 = 탈출구 없는 만성적자 허덕인다 ▲ 대구신문 = ‘실업 재앙’…대구ㆍ경북도 신음 ▲ 대구일보 = DGB금융, 하이투자증권 인수 지방 최초 종합금융그룹 위상 ▲ 매일신문 = 쏟아지는 새 아파트, 공급 과잉? 수요 해소? ▲ 부산일보 = ‘도심 경부선 지하화’ 청신호 켜졌다 ▲ 영남일보 = 8월 실업 113만명…끝없는 ‘고용재난’ ▲ 울산매일 = 굴화ㆍ장검 아파트 주민, 부울고속도 소음에 뿔났다 ▲ 울산신문 = «이게 무슨 냄새야» 울산역 이용객 악취에 눈살 ▲ 울산제일일보 = «지역 혁신자원 활용 내적 발전해야» ▲ 창원일보 = 창원서 특례시 공동기획단 ‘첫 발’ ▲ 광남일보 = «계단 없애고 손잡이 생겨 편하네» ▲ 광주매일 = 도철2호선 ‘숙의조사+중립위원 7인’ 최후통첩 ▲ 광주일보 = 광주 ‘일자리 쇼크’ 실업률 역대 최악 ▲ 남도일보 = ‘청정바다수도’ 완도군민들 ‘뿔났다’ ▲ 전남매일 = 보해, 복분자 원재료 수급력 ‘의문’ ▲ 전라일보 = 전북 취업자 줄고 실업자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실업자 2만5천명 최악의 ‘고용절벽’ ▲ 전북일보 = 이춘석 «KTX 혁신역 절대 불가능, 세종역은…» ▲ 호남매일 = ‘공공기관 유치전’ 뜨겁다…광주ㆍ전남 상생협력 촉각 ▲ 금강일보 = 부동산대책 앞두고 세종 ‘벌벌’ ▲ 대전일보 = 최악 실업난 속 中企 구인난 가중 ▲ 동양일보 = 충북도 vs 교육청 ‘쩐의전쟁’ ▲ 중도일보 = ‘악취논란’ 사조농산, 홍성 축산단지 집어삼킨다 ▲ 중부매일 = «오송∼세종 접근성 강화» 대안 … 세종역 신설 봉쇄 ▲ 충청일보 = KTX 세종역 재추진… 충북ㆍ공주 ‘강경 모드’ ▲ 충청투데이 = 충남도ㆍ대전시… 혁신도시특별법 개정만이 살길 ▲ 제민일보 = 겉도는 민생대책…넉넉한 추석 될까 ▲ 제주매일 = 道ㆍ문예재단, 재밋섬 매입 ‘진퇴양난’ 딜레마 ▲ 제주신문 = 제주시 청사ㆍ시민회관 신축 ‘동상이몽’ ▲ 제주新보 = 공무원 영리업무 금지 위반 논란 ▲ 제주일보 = 태양광 발전 사업 ‘급가속’ 임야ㆍ농지 잠식 문제 없나 ▲ 한라일보 = 제주신화월드 2단계 사업 추진 ‘난항’

릴레이 손편지 쓰기 운동에는 바쁜 농사철에도 20여 명의 이장이 참여했다. 이들은 올해 연말까지 릴레이 편지 쓰기 운동을 계속하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일 계획이다. 철원군이장협의회 김영식 이장은 «이장은 주민의 대표인 데다 대통령까지 참석해 공약한 공사가 도중에 중단되는 게 말이 되느냐는 지적이 많아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편지를 쓸 수밖에 없다»며 «공사 재개를 한다는 약속이 없으면 오는 12월에는 농성도 하고, 청와대 1인 시위도 벌이겠다»고 설명했다. 이장들이 청와대로 보낸 편지는 민정수석실을 거쳐 통일부를 통해 간간이 답장이 오고 있지만, 공사 재개를 하겠다는 확답은 아직 없다. 통일부는 이장들에게 보낸 답변 공문을 통해 «토지 매입비 증가에 따라 사업 계획을 조정했다»며 «현장공사 재개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예산 협의 및 남북관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5일 철원군 백마고지 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원선 복원공사 1단계 백마고지∼월정리 구간 기공식을 개최했다.(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2014년 5월 20일 쁘라윳 짠-오차 당시 태국 육군 대장이 계엄령을 선포했다. 이틀 만에 쿠데타를 일으켰다. 5년째 철권통치 중이다. 태국에서 19번째 일어난 쿠데타다. 문민정부가 국가개혁을 위해 왕족, 군부, 대기업 등의 기득권을 제한하면 군부가 쿠데타를 감행한다. 국민 반감이 깊어지기 전에 민간에 정권을 이양한다. 문민 개혁이 너무 나갔다 싶으면 군이 다시 등장한다. 정치가 국민을 바라보지 않으니 민생은 제자리걸음이다. 경제는 중진국 함정에서 빠져 있다. ‘친 쿠데타 국가’ 태국의 현대사다.»기술적 조언·조사 가이드라인 제공»(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한국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을 공식 게재하고 한국과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당국과 2차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한국 연락사무소가 이달 8일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사실을 알려왔다면서 61세인 이 남성은 쿠웨이트를 방문했다가 두바이를 거쳐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WHO는 전염병의 국제 확산을 막기 위해 2005년 국제보건규칙(IHR)을 개정, 각 회원국이 연락사무소를 두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보고하도록 했다. 앞서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보건 문제를 다루는 WHO 서태평양 지역사무소는 9일 홈페이지에 한국의 메르스 발병 사실을 게재했다. WHO는 «환자의 이동 여부를 결정하고 2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적 조언과 조사 가이드라인을 3개 회원국에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중동 지역에서 추가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산발적으로 중동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WHO는 지난달 19~24일이었던 이슬람 성지순례(하지·Haji)와 관련 있는 환자 발생 보고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남북 종교인들은 9일 공동성명을 채택한 뒤 단풍이 짙은 금강산 구룡연 계곡을 함께 거닐었다.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회 협회장은 신계사로부터 금강문에 이르는 계곡 산길을 3시간 동안 함께 오르내리며 담화를 나눴다. 두 남북 종교 대표는 금강산의 짙은 단풍을 배경으로 어깨동무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종교인으로서 남북 긴장완화와 평화통일에 기여할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올해는 상춘객들이 지붕 없는 2층 버스를 타고 벚꽃을 구경하는 흔치 않은 경험도 할 수 있다. 창원시는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던 2층 시티투어 관광버스를 진해시가지에 투입한다. 군항제 전날인 31일부터 매일 오전 진해역∼중앙시장∼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진해생태숲전시관∼진해드림파크∼석동주민센터∼경화역∼진해역 구간을 하루에 8번씩 달린다. 이용요금은 일반·대학생 5천원, 청소년 등은 3천원이다. — A new energy-efficient traction system to achieve a higher energy efficiency of up to 15% compared to traditional metro trains — Over 1,100 sensory points to monitor the train in real-time to optimise efficiency and reduce maintenance costs. — Direct drive technology with permanent magnet synchronous motors — A silicon carbide converter to improve traction efficiency — An active radial system on the bogie that can control the wheelset for improved performance negotiating small-radius curves — An internal battery that can provide traction power for up to 15KM — A flexible 2+N composition suitable for up to 12 cars — Substantially reduced wheel wea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모델 출신이라는 우려의 시선이 서운하진 않았어요. 당연하다고 생각했죠.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도 연기 잘하는 배우라고는 할 수 없는 입장이었으니까요. 그런 부담감이 있어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추석 극장가 기대작인 ‘안시성’에서 연개소문의 밀정 ‘사물’ 역을 맡은 남주혁은 모델로 데뷔해 TV 드라마를 거쳐 스크린으로 활동 무대를 넓혔다. 모델이나 아이돌 출신 배우 대부분이 일단 ‘연기력 논란’이라는 꼬리표를 붙인 채 커리어를 시작하듯 그 역시 캐스팅이 발표 후 우려의 시선을 피할 수 없었다. 그러나 시사회를 통해 드러난 그의 연기력은 선배 배우들과 비교해도 크게 뒤지지 않는다는 평이다. 17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남주혁은 본인의 첫 스크린 연기에 대해 «생각보다 잘했다고 얘기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스크린 신고식이다 보니 얼떨떨했죠.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는 ‘정말 잘해야겠다’, ‘현장에서 폐 끼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컸어요. 막상 현장에 가니 감독님과 선배들이 편하게 대해줘서 부담감을 내려놓을 수 있었어요. 그런데 또 시사회에서 스크린으로 보니까 제 연기가 너무 아쉽네요.» 그가 맡은 ‘사물’은 요즘 말로 표현하면 ‘소년 학도병’이다. 김광식 감독은 소년 역할을 할 배우를 물색하다 그를 낙점했다고 한다. 부탄 국민처럼 가난하면서도 우리끼리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어리석은 생각이다. 다른 강국들이 가만두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민족이 2천 년 동안 셀 수도 없이 겪은 일이다. «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의 한 국경순찰대원이 부녀자 4명을 살해한 혐의로 지난 주말 구금됐다고 AP통신과 공영라디오 NPR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안 데이비드 오티스(35)라는 순찰대원은 지난 15일 한 호텔 주차장에서 자신의 트럭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혀 텍사스 러레이도 구치소에 수감됐다. 오티스는 여성 4명을 살해하고 5번째 피해자를 납치하려다 피해자가 도망쳐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이 발각됐다. 오티스가 살해한 이들은 대부분 직업 성매매 여성으로 이들 중 한 명은 성전환자라고 AP는 전했다. 웹카운티 검찰청의 이시드로 알라니스 검사는 현지신문 텍사스 트리뷴에 «5번째 피해자가 자발적으로 용의자를 따라갔다가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주유소에서 달아난 뒤 경찰에 신고했다»면서 «우리 의견으로는 최근 일련의 연쇄 살인에 관련된 용의자는 오티스 한 명뿐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에 신고한 피해자는 용의자가 1주 전 살해된 멜리사 라미레스(29)라는 여성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듣고 연쇄살인범일지 모른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도망쳤다고 진술했다. 최근 살해된 여성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로 발견됐다. 그보다 앞서 숨진 42세 여성도 총으로 살해됐으며 시신이 도로에 유기됐다. 알라니스 검사는 «용의자가 자신의 트럭을 타고 다니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순찰대 근무를 하지 않는 비번 시간대에 범행한 것 같다. 범행 후에도 태연하게 일상적으로 순찰 근무를 했다»고 말했다. EU 정상들은 다음 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2시간 비공식 오찬회동을 갖고 브렉시트 정상회담 11월 개최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에게 영국 총리와 협상을 타결짓도록 독려할 것으로 보인다. EU 정상들은 회동에서 협상의 걸림돌이 되는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다음 달 열리는 정상회담까지는 해결돼야 한다는 뜻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소속의 아일랜드 간에 어떤 식으로 국경을 구분할지가 주요 협상 의제 가운데 하나다. 오는 11월 13일 개최될 것으로 전망되는 EU 특별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안보, 항공, 수산 등 향후 매듭져야 할 현안에 대해 정치적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EU 관리들과 외교관들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다음 주 정상회담 개최 일정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유럽의회 및 이사회 대변인들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향후 6~8주 내 EU와 영국이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늦어도 11월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영국은 지난해 3월 30일 EU 탈퇴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조약에 따라 앞으로 약 200일 후인 내년 3월 30일이면 자동으로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그동안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하지만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으나 최근에는 오는 11월을 사실상의 최종시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MCLEAN, Virginia,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Mars is changing how it does business―one year from the launch from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About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OUELH is a subsidiary company of OUE Limited. OUELH provides high quality and sustainable healthcare solutions through the acquisition, development, management, and operations of healthcare facilities. The Company currently owns healthcare and related facilities in Japan and China, and continually seeks to expand its portfolio across Pan-Asia.(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용정보협회는 19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근수 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차관급인 여수세계박람회 사무총장을 거쳐 제10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 임기는 다음 달부터 3년이다.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은 다음 달 11~13일에 난징 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는 «지능형 제조를 통해 미래에 힘 부여»라는 주제로 업계 행사, 첨단 전시, 회의 포럼 및 지능형 체험을 통합하는 국제적인 의사소통&협력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주요 귀빈만 해도 200명이 넘을 전망이다. 올해는 10,000명이 넘는 방문객과 약 200개에 달하는 전시업체가 참가해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 지능형 제조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송고 지속가능한 개발에는 단순한 비즈니스 기회와 친분뿐만 아니라 상호 혜택 및 윈-윈 협력도 요구된다 국제 판매 사장 Puneet Agarwal은 “한국은 자사에 있어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며 “신규 한국 지사는 고객을 위해 국제적 범위를 확장하고자 하는 국제 사업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롭게 설립한 지사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면서 “신규 지사 덕분에 이 지역에서 현대적인 엔지니어링 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고, 이를 통해 고객의 사업 변혁을 지원할 수 있는 더 좋은 입자를 구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위촉됐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공정성 시비로 추락한 영화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심사의 투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회는 19일 여의도 KT타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그간의 비판으로 대종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말보다 행동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대종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는 «작년에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작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날이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인데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고,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양보를 끌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핵 폐기를 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4월 첫 회담처럼 고양된 느낌은 없고, 두 정상은 때때로 엄중한 표정을 보여 비핵화 실현을 향한 길의 어려움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이 정체되고 있는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탄력을 붙이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나 핵시설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점을 변수로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미국이 요구해 온 핵 리스트 제출과 검증에 대해서는 남북 정상의 공동선언이나 공동기자회견에서 언급이 없었다»며 «이번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미국이 어떻게 평가하느냐가 향후 초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간 하베르튀르크는 이 전용기 선물이 에르도안에 대한 셰이크 타밈의 애정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국가 정상 사이에 수천억원대 전용기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것이 납득하기 힘든 데다, 이 소식을 보도한 터키 매체는 구체적인 정보 출처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결정적으로 제1 야당 ‘공화인민당’(CHP) 소속 감제 타시츠에르 의원은 문제의 항공기가 카타르 군주의 선물이 아니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시츠에르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카타르 왕실로부터 매각 의뢰를 받은 스위스 업체를 직접 접촉해 물었더니 매물로 나온 카타르 왕실의 보잉 747-8 기종이 팔렸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거래 회사가 팔았다는데, 왜 (에르도안) 지지자들은 선물이라고 하나?»라고 썼다. dpa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매물 정보에 실린 이 전용기의 가격은 약 5억달러(약 5천600억원)다.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와 한반도 긴장완화를 향한 여정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남북한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사찰단의 입국 허용 등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하면서 «남북이 비핵화 노선에서 새로운 발걸음을 뗐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또한 남북한이 이뿐만 아니라 2032년 올림픽의 공동 개최, 김정은 위원장의 이른 시일 내 남한 방문 등에도 의견을 모았다고 소개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7일 오전 11시 전주 우석대 문화관에서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강을 연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의 ‘국민외교’ 정책과 한반도 정세 등을 소개하고 청중 질의에 답한다. 강 장관은 강연 이후 주한외교단과 함께 전주 한옥 마을을 시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한국외대·코트라와 업무협약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18일 한국외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은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100명을 선발해 국내외 연수를 통해 이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취업 알선까지 지원하는 사회책임프로그램이다. 일본과 베트남 취업 교육프로그램에 선발된 청년들은 ▲ 어학 및 직무 역량 강화ㆍ이문화 교육 ▲ 현지 기업방문 및 실무 직무 교육 ▲ 선배 기업인과의 만남 및 멘토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청년들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해 해외취업의 어려운 관문을 뚫고 더 큰 꿈을 꿀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지속해서 추진해 모두의 꿈이 이루어지는 희망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남북 겨레말 동질성 회복을 위한 공동선언’ 추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겨레말큰사전 남북 공동편찬회의’가 다음 주 중국 다롄(大連)에서 남북 언어학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송고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미국 기대하는 주요 조치에는 못 미쳐»…가디언 «워싱턴 회의론 계속될 것» 귀경길의 경우 SK텔레콤은 24일 오전 8시 이전 또는 25일 저녁 8시 이후나 26일 출발을 추천했다. 부산→서울의 경우 24일 오전 8시∼오후 4시 차량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전 11시 출발할 경우 평상시보다 약 2시간 40분 많은 8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광주→서울 구간은 24일에는 오전 11시, 25일은 오후 1시에 교통량이 최고치에 다다를 전망이다. 25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6시간 42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SKT는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석 당일인 24일 오후 8시에 출발하면 부산→서울 구간은 약 4시간 40분, 광주→서울 구간은 약 4시간 30분이 걸려 가장 원활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서울은 오후 8시, 대전→서울과 울산→서울은 오후 9시 출발을 추천했다. 서울 방면 도로는 24일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2~3시께 정체가 가장 심하고, 오후 6시 이후 남부권부터 교통량이 점차 줄어 오후 11시 이후에 정체가 대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두 회사 모두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도로가 양방향으로 막히며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최대 8시간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탈북민 출신인 김인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백두산은 외국 관광객도 많고 국가행사도 많이 열려서 삼지연 공항은 잘 관리가 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용하는 데 큰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나 SUV 등을 이용해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으로 이동하는 데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천지로 이동할 수 있다. 백두산 정상의 천지는 남한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가보고 싶어하는 곳으로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천지를 관람한다.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우선 해결키로 (평양 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이산가족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상설면회소를 조기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였다»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태국의 극렬 한류 팬들이 좋아하는 한류스타인 이종석을 만나기 위해 공항 통제구역까지 불법으로 들어갔다가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18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근 방콕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불법으로 들어간 혐의로 태국인 여성 2명과 이들의 통제구역 출입을 도운 세관 직원 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공항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종석의 열혈팬인 이들은 방콕에 공연차 오는 그의 비행편 정보를 입수하고, 직접 만나기 위해 지난 14일 밤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들어갔다. 물론 이들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하는 통제구역에 들어갈 권한이 없었다. 그래서 알고 지내던 세관 관리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꿈에 그리던 이종석과 만나 악수하고 들뜬 기분으로 공항을 빠져나왔다. ‘완전 범죄’가 될뻔했던 이들의 공항 침입 사건은 그러나 이들 중 한 명이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을 자랑삼아 게시하면서 문제가 됐다. 특히 이 여성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들어갈 수 있는 통제구역에 세관원을 가장해 들어갔다며 범행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했다. 이 메시지는 SNS 이용자들의 공분을 샀고 결국 공항 관계자에게까지 전파됐다. 공항 당국은 CCTV 영상을 통해 이들의 통제구역 무단출입이 사실임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수완나품 경찰대장인 비롯 툿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공항 당국이 관련자들을 고발했으며, 우리는 이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야간에 공항 안전구역에 무단 침입한 경우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이번 사건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공항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일제 1932년 제방공사 하면서 파묻어…민족문화 말살 의혹»기원전 57년» vs «조선 중기 이전»…축조 시기 의견 분분(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육거리시장 땅 밑에는 커다란 돌다리가 원형을 보존한 채 90년 가까이 묻혀 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지검 외사부(김도형 부장검사)는 19일 허위로 난민 신청을 도와주는 브로커를 근절하기 위해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함께 아카데미를 열었다. 이날 두 기관은 난민 브로커 수사 현황과 단속사례를 공유하고 난민 문제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난민 브로커는 주로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으로 신청자를 모집한 뒤 행정사나 변호사 사무장 등과 연계해 허위 난민신청 절차를 전문적으로 대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의 누적 난민 신청자 수는 3만2천733명이다. 2011년 처음 1천명을 넘은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신청자 수는 9천942명에 달했다. 지난해 3월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이 난민심사 거점사무소로 지정된 이후 인천에서 접수되는 난민신청 건수도 크게 증가했다. 인천 난민신청자는 2015년 292명, 2016년 639명, 지난해 2천320명 등으로 해마다 늘다가 올해 8월말 현재까지 4천115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전국 난민신청자의 37%에 이르는 수준이다. 국제범죄 중점 검찰청인 인천지검은 향후에도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협력체제를 구축해 수사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갈수록 지능화하는 허위 난민신청에 엄정히 대처할 방침이다. 노정환 인천지검 2차장 검사는 «최근 난민 알선 브로커들은 모집책 외 (신청자의 과거 이력을 만드는) 스토리 메이커를 별도로 두는 등 점차 지능화·조직화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대응하기 위해서는 검찰과 출입국·외국인청이 유기적으로 협조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스위스 검찰, 타리크 라마단 교수 별건 성폭행 혐의 수사(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프랑스에서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저명 이슬람 학자가 스위스에서도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검찰이 수사를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과 AF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스위스 일간 트리뷘 드 쥬네브는 제네바 검찰이 2008년 시내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인 타리크 라마단(56)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고 보도했다. 제네바 검찰 대변인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결과 추가 조사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라마단 교수를 고소한 여성은 올 4월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 국적인 라마단 교수는 2009년, 2012년 프랑스 리옹과 파리의 호텔에서 각각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작년 10월 프랑스에서 피소됐다. 그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면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반박했지만 올 2월 경찰에 체포된 뒤 구금됐다. 외조부가 이집트 보수 이슬람 정치조직 ‘무슬림 형제단’을 창설한 하산 알 바난인 라마단 교수는 중동과 서방의 무슬림 사회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종교학자이자 철학자이다. 라마단 교수는 18일 크리스텔로 알려진 두 번째 피해여성이 출석한 가운데 2009년 사건과 관련해 심문을 받는다.

산업화와 민주화 중 한국의 진짜 실력은 민주화다. 민주화야말로 순수 우리 실력으로 이룬 과업이다. 한국인의 민주화 의지, 독재에 무릎 꿇지 않는 용기는 민주주의가 덜 여문 아시아 국가들에 모범 사례다. 개발도상국에서 민주화가 진행되면 경제 성장 속도가 떨어진다. 개발독재를 지속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 등장하는 게 고성장이 가능했던 권위주의 시절에 대한 향수다. 민주 정부에는 경제 실력이 없다는 프레임이 씌워진다. 독재로 달성한 산업화는 진짜 실력이 아니다. 지금 한국이 산업을 고도화하지 못하는 건 그 증거이기도 하다. — 정착과정은. ▲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3개월간 국가정보원, 군, 검찰 등이 합동으로 탈북한 배경과 경위 등을 조사한다. 과거에는 중앙합동신문센터라고 불렸다. 이후에는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서 3개월간 머물며 남한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기초적인 교육을 받는다. 하나원을 출소할 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신분증을 발부받는다. 남한 사회에 정착한 탈북민들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남북하나재단)의 도움을 받는다. 통일부 산하 기관으로 2010년 설립된 남북하나재단은 전국에 23개의 하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탈북민의 초기정착 단계부터 생활보장, 취업·교육 사업을 펼친다. 1953년 정전협정 이후 남북으로 나뉜 이산가족들은 이제 시간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1985년 9월에 이뤄진 남북 고향방문단 교환 이후 이산가족 상봉은 최근까지 21차례 성사됐다. 그동안 상봉을 신청한 남측 이산가족만 13만2천여 명인데 이 중 7만5천여 명이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도 90세 이상이 전체의 21%, 80세 이상은 63%에 달하는 가운데 매년 3천∼4천 명이 이산의 한을 품은 채 세상을 뜨고 있다고 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전쟁으로 생이별한 혈육을 그리는 이산가족들의 ‘죽기 전 소원’을 풀어줄 수 있도록 통 큰 합의를 이루길 바란다. 송고산케이 ‘차기총재 적합 인물’ 조사서 아베 49%…이시바 39%아베 개헌에는 과반이 반대…지방 당원표 격차에 관심»아베측에게 협박받았다» 폭로 놓고 공방…이시바 «권력에 의한 괴롭힘»(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집권 자민당의 총재선거를 이틀 앞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우위를 보이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의 맹추격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산케이신문이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공동으로 지난 15~16일 실시한 일반인 대상의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로 적합한 인물을 질문한 결과 아베 총리가 49.6%, 경쟁자인 이시바 전 간사장이 39.6%를 각각 차지했다. 이를 자민당 지지층으로 한정하면 아베 총리를 꼽은 비율은 71.4%였다. Solar Decathlon(SD)은 학생들이 팀을 만들어 일반 치수의 태양광 발전 주택을 설계하고 짓는 국제 대학 대회다. 세계 굴지의 R&D와 설계팀이 만든 기술과 혁신을 볼 수 있는 SD는 안락하고, 살기 좋으며, 지속가능하고, 완전한 기능성을 자랑하는 태양열 주택을 설계하고 짓기 위해 새로운 방식으로 태양에너지, 에너지 보존 및 건축 설계를 통합하고자 한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송고(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송고 준비위는 «남과 북이 소통하는 새로운 통로를 열기 위해 추진되는 통일TV는 국민주로 자본금을 모아 생생한 북녘 산하와 동포들의 생활 모습을 전하는 최초의 통일 전문 채널로 2019년 초 개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 문화 콘텐츠를 공급·방영하고, 통일을 위한 문화·교육 프로그램 등을 보급·제작하는 케이블TV로 개국한 뒤 중소 규모의 통일 전문 방송국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준비위는 또 «통일TV는 정치적 요소를 배제하고, 주로 문화적 소재로 감동과 기쁨을 주면서 민족공동체를 형성하고 통일을 앞당기는 즐거운 채널이 되겠다»고 방송의 방향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북녘의 명산, 관광지, 역사·문화 유적, 음식, 요리, 의식주 관련 생활문화, 교육, 예술, 체육, 음악, 영화, 드라마 등 북한의 전반적인 사회·문화를 소개할 계획이라며 북한 제작 영상물의 방영, 남북 공동제작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준비위는 전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10년 가까이 난민 아동들을 지원해왔다. ▲ 난민은 정치적, 종교적으로 박해를 받아 자기 나라에서 살 수 없는 사람이다. 경제적으로 돈을 벌겠다는 사람은 난민 심사에서 모두 걸러낸다. 난민 수용률은 우리가 4%,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 25%, 전 세계 난민협약국 평균이 38%이다. 우리는 굉장히 엄격한 잣대로 난민을 받아들인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아무리 인도적이라도 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사회적 영향이 있으니 난민을 무턱대고 받을 수 없다는 것이 토론의 주제가 된다. 크게 희생하지 않고 어느 정도까지 난민을 받아들일 수 있는가, 그것은 합리적인 토론이다. 특정 종교나 국가에 대한 차별, 편견을 근거로 한 토론은 그와 다른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다름에 대한 거부감이 있고 유사한 것에 대한 편안함이 있다. 이를 비난할 수는 없지만, 세계화 시대에 다름을 기초로 해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다. 인도적 지원은 그 사람의 법적 지위와 상관없이 인도적 위기에 맞닥뜨리면 도와주는 것이다. 난민 아동이 난민 신청상태에 있든, 난민지위가 부여되지 않고 인도적 체류 상태에 있든, 난민신청이 거부되었든 그와 무관하게 우리나라에 체류하는 동안 그들을 지원하고 있다.

Також до вашої уваги:

{Теґи: , , , }